•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94291-394300 / 437,6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안정환 이적 왜 힘든가

    ... 걸림돌로 작용하면서 진로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그동안 안정환의 보금자리로 거론된 구단만 해도 스페인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레알 마요르카, 바야돌리드, 독일의 살케04, 헤르타 베를린 등 일일이 꼽기 조차 힘들 정도다. 현재 일본프로축구 시미즈에서 뛰고 있는 안정환의 에이전트사인 이플레이어가안정환의 빅 리그 진출의 최대 난관으로 지적하는 점은 돈 문제. 이플레이어는 안정환이 페루자(이탈리아)에서 시미즈(일본)로 이적을 도운 일본측 대행사 PM에 280만달러를 ...

    연합뉴스 | 2003.08.01 00:00

  • thumbnail
    여자프로농구 우리-현대

    31일 오후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농구 우리은행-현대 하이페리온전에서 현대 전주원(왼쪽부터), 우리 김은혜, 현대 강지숙이 흐르는 볼을 다투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07.31 16:01

  • thumbnail
    세미프로 입문한 전이경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세미프로 테스트에 합격한 쇼트트랙 여왕 전이경.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07.31 11:27

  • 전이경 '그린여왕' 꿈꾼다 .. 3수끝에 세미프로 입문

    '쇼트트랙 여왕' 전이경(27)이 세번째 도전만에 세미프로골퍼 자격을 따냈다. 지난해 3월 프로골퍼 입문의 첫 관문인 이론 시험을 통과했던 전이경은 지난 30일 충북 청원 그랜드CC(파72)에서 끝난 실기평가전을 통과,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준회원(세미프로)이 됐다. 전이경은 첫날 85타의 저조한 성적을 냈지만 2라운드에서 자신의 최고기록(74타)에 가까운 76타를 치고 최종일 80타를 쳐 3라운드 최종합계 25오버파 2백41타로 62명의 ...

    한국경제 | 2003.07.31 00:00

  • [장외시장 시황] (31일) 엘리코파워 초강세

    ... 운영업체인 코리아로터리서비스는 소폭(3백원) 반등했다. 최근 코스닥시장에 등록된 파워로직스의 강세가 계속되면서 동종 업체인 엘리코파워 주가가 3백원 오르며 기준가 2천8백원을 기록했다. 등록 추진기업 중에선 엔터테인먼트 관련주인 손오공이 매물이 급격히 줄어들며 매수호가가 2만5천원을 넘어섰다. 반면 성장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오텍 프로파워 등은 약세를 나타냈다. 인터넷 및 무선인터넷 관련주인 드림위즈와 다날은 각각 50원과 1백50원 올랐다.

    한국경제 | 2003.07.31 00:00

  • 부시 "북핵문제 진전 이뤄지고 있다"

    ... 김정일과 대화를 계속하도록 권고하는 과정의 일환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국가들이 그(김정일)에게 그런 무기를 계속 개발하는 것은 그 나라에 이익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말해주려 하고 있다"면서 "그리고 우리는 그가 그런무기 프로그램들을 해체하는 것을 보고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는 후 (중국) 주석에게 우리가 일본과 한국, 러시아도 역시 (대북대화에) 참여시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부시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북핵문제가 ...

    연합뉴스 | 2003.07.31 00:00

  • '무명' 이재상 단독선두 … 2003부경오픈 1라운드

    '무명' 이재상(30·아파치골프코리아)이 국내 남자프로골프 시즌 다섯번째 대회인 '랜슬럿컵 2003 부경오픈골프대회'(총상금 2억원) 1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나섰다. 이재상은 31일 경남 김해 가야CC 신어·낙동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첫날 버디 8개(보기 2개)를 잡아내는 '슈퍼 샷'을 날리며 6언더파 66타로 2위 박남신(44·테일러메이드) 김종명(27·KT)에게 1타 앞섰다. 이재상은 캐나다 토론토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하다가 골프에 ...

    한국경제 | 2003.07.31 00:00

  • 임은주, AFC심판위원회 준위원 위촉

    ... 임 심판의 발탁으로 김인수 전 심판위원장과 더불어 모두 2명이 AFC 심판위원회에서 활동하게 돼 아시아 심판계에서 굳은 입지를 다지게 됐다. 청주사범대 겸임교수로 재직중인 임 심판은 "가깝게는 미국여자월드컵에서 결승전 주심을 보는 것이며 멀게는 FIFA에서 심판관련 행정을 맡는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지난 10일 교통사고를 당해 현재 요양중인 임 심판은 이르면 이번 주말 프로축구 경기에 나서 '여자 포청천'의 면모를 다시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경제 | 2003.07.31 00:00

  • 獨 최대기계업체 티센크루프, 한국투자 확대

    ... 밝혔다. 배 위원장은 이날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리고 있는 제주 하계포럼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동북아중심추진위 관계자는 이와 관련,"배 위원장이 밝힌 기업은 티센크루프"라고 확인했다. 티센크루프는 티센VDM코리아 티센프로덕션시스템 블롬포스코리아 등 국내에 5개 자회사를 두고 선박기자재,알루미늄 니켈 등 금속소재,자동차 부품,스틸 도어 등을 생산·판매하고 있다. 이와 관련,현대차가 대주주로 있는 로템(옛 한국철도차량)도 정학진 사장이 올 상반기 티센그룹 ...

    한국경제 | 2003.07.31 00:00

  • "미 난민촌 건설 등 탈북자 수용 준비" .. f2네트워크

    ... 정책변화를 보게될 것"이라면서 "미 행정부가 이런 변화를 적극 수용하기를 원하는 국무부와 국방부 관리들로 구성된 핵심그룹이 있으며, 나는 그들이 대통령의 지지를 받게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몇몇 관리들은 그러나 어떠한 난민프로그램도 그 수를 수천명으로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다운스는 만약 탈북자를 9천명까지 미국에 입국시키면 "그것은 범람게이트의 거대한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o....

    연합뉴스 | 2003.07.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