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20371-420380 / 437,5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테크놀로지] (뉴테크) '마이크로 칩이 약을 대신한다'

    ... 검진을 대신할 날이 곧 올 전망이다. 다소 황당한 얘기같지만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팀은 마이크로칩에 데이터를 넣는 대신 약품을 넣는 방법을 실제 개발해 냈다. 약품을 칩에 넣은 후 정확한 시간에 일정량만 내놓도록 프로그램화해서 그것을 삼키거나 피부속에 심어 넣는 것이다. MIT 연구원들은 이를 "스마트 타블렛(smart tablet)"이나 "칩속의 약 (pharmacy on a chip)"으로 부른다. MIT 연구팀이 개발한 견본품은 진통제나 암치료제를 ...

    한국경제 | 1999.03.02 00:00

  • [장기철의 선물투자 가이드] (1) '안전 수칙'

    ... 손해를 볼수 있기 때문이다. 몇년전 영국의 유명한 금융기관이 한 직원의 무리한 선물투자로 회사가 망한적이 있을 정도로 선물투자는 위험성이 높다. 그래서 국내 기관투자가들도 소규모의 선물거래를 하든가 혹은 현물주식과 연계된 프로그램매매만을 고집하게 된다. 기관투자가와 달리 프로그램매매를 할수 없는 일반투자자는 차별화된 선물 투자의 기본원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투자위험을 최소화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일반투자자가 선물투자를 할 때 지켜야 할 첫번째 ...

    한국경제 | 1999.03.01 00:00

  • PC 8대 연결 슈퍼컴 제작..포스코경영연구소 윤재호 연구원

    ... PC를 한꺼번에 연결해 슈퍼컴퓨터와 같은 성능을 낼수 있게 하는 기술이 국내에서도 개발됐다. 포스코경영연구소의 윤재호 책임연구원은 PC 8대를 연결, 슈퍼급 성능을 내는 컴퓨터를 구성하는데 최근 성공했다. 그는 펜티엄 프로 2백MHz 중앙처리장치(CPU)를 채용한 PC 8대를 네트워크로 연결하는 클러스터링기술로 슈퍼컴퓨터를 만들었다. 윤 연구원은 무료공개 프로그램인 리눅스(레드햇 5.1)를 운영체계(OS)로 이용해 1천만원 미만의 비용으로 이같은 ...

    한국경제 | 1999.03.01 00:00

  • [제26기 아마여류국수전 폐막] (인터뷰) 김혜민 양

    "올봄엔 꼭 프로기사가 되고 싶어요" 바둑판 앞에서는 무표정한 얼굴로 대국에 몰두하던 김혜민양. 그녀는 우승이 확정된 뒤에야 긴장이 풀리듯 초등학생 특유의 화사한 웃음보 를 터뜨렸다. 김양은 "세영이 언니를 이긴 뒤에는 우승을 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붙었다"며 "어려운 숙제를 해낸 것 같다"고 말했다. 정상의 바둑실력을 가졌지만 김세영 도은교 등 강자에게 밀려 각 대회마다 항상 준우승에 머물렀기 때문이다. 김양은 7살때에 친오빠를 ...

    한국경제 | 1999.03.01 00:00

  • [제26기 아마여류국수전 폐막] 김혜민 아마여류국수 '등극'

    ... 이화여대 국문과를 졸업한 이세나양의 결승전은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을 연상케 했다. 김혜민은 여류국수전에서도 2년 연속 준우승을 차지해 일찌감치 우승후보에 거론됐던 강자. 다크호스로 결승에 진출한 이세나 역시 이상훈 프로3단, 이세돌 프로2단과 친남매간이어서 우승의 향방은 안개속에 빠져들었다. 결승전은 백을 쥔 이세나가 초반부터 흑대마를 맹공하며 난전이 벌어졌다. 그러나 백은 중반에 공격방향에 착각을 일으켰고 끝내 흑의 견실한 실리를 이겨내지 ...

    한국경제 | 1999.03.01 00:00

  • [백윤재의 돈과 법률] (155) '야구장 인근 주택 피해'

    TV에서 프로야구중계를 보면 야구장 옆에서 사는 사람들은 저 운동장의 열기를 바로 느낄 수 있으니까 얼마나 좋을까 하고 생각해 본 적이 있을 겁니다. 그런데 사실 경기장 옆에 사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경기장 때문에 피해를 입는 일이 꽤 된다고 합니다. 계씨는 부산의 어느 고등학교 앞에 살고 있는데, 지난 90년경부터 이 학교의 야구부가 연습을 할 때면 야구공이 날라와서 지붕에 떨어지는 바람에 공이 떨어진 자리는 지붕이 무너져서 비가 새는 ...

    한국경제 | 1999.03.01 00:00

  • 최용수 '잉글랜드 진출' .. 이달 10일께 최종계약

    프로축구 안양LG는 최용수(26)의 잉글랜드 진출과 관련,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구단과 사실상 계약서 서명만을 남겨둔 것으로 알려졌다. LG 한웅수 부단장은 28일 "구체적 내용을 밝힐수 없지만 웨스트햄 구단과 구두상의 약속만을 받고 돌아오지는 않았다"고 말해 계약조건 등을 담은 "각서"를 교환했음을 시사했다. LG는 오는 10일을 전후해 최용수 이적계약서에 최종 서명할 것으로 보인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3월 1일자 ...

    한국경제 | 1999.03.01 00:00

  • [증권면톱] 펀드 가입 '적기'..주식형 뮤추얼 펀드 투자전략

    ... 강조했다. 주가상투에 가입할 경우 수익이 별로 없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지난해 12월말에서 1월초에 펀드에 가입했던 투자자들은 지금 대부분 원금손실 상태다. 가입당시보다 주가가 20~30%가량 떨어졌기 때문이다. 이른바 "프로"라고 하는 펀드매니저조차 하락장에서는 당해낼 재간이 없음을 보여준 셈이다. 특히 일부 펀드는 원금의 20%정도까지 손실을 보는 치명타를 입었다. 무리하게 주식편입비율을 늘린 탓이다. 주식편입비율이 높은 공격형 펀드는 주가상승시에는 ...

    한국경제 | 1999.03.01 00:00

  • [골프] 웹, 26언더 최저타 우승 .. 호주여자매스터즈

    ... 10타차의 완벽한 우승이었다. 4일동안 60대스코어를 낸 그의 모습은 데뷔해인 96년을 연상케했다. 올시즌 투어 간판선수들인 애니카 소렌스탐, 박세리를 앞지르고 있다. 3,4라운드에 진출한 한국선수들은 하위권에 머물렀다. 프로2년차 김영(19)은 합계 1언더파 2백87타(70.71.74.72)로 로라 데이비스 등과 함께 공동38위를 기록했다. 송채은은 5오버파 2백93타(72.71.74.76)로 62위, 박희정(19)은 7오버파 2백95타(73.72.74.76)로 ...

    한국경제 | 1999.03.01 00:00

  • [알림] 2일부터 지면 대폭 쇄신 .. 평일 36면체제로 증면

    ... 과제에 대한 구체적인 해답도 제시할 것입니다. 특히 돈 번 사람들의 뒷얘기나 새로운 사업영역에서 성공한 화제의 인물을 발굴해 집중 보도합니다. 다양한 직업인들의 세계를 그려 지난해 독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던 "파워 프로"도 다시 시작합니다. 최근 들어 급속히 늘어나는 한경의 주부 및 대학생 독자들을 위한 기획면도 새롭게 선보입니다. 바쁘게 살아가는 비즈니스맨 독자를 위해 정치 사회 문화 등 비 경제분야의 뉴스는 더 깔끔하게 다이제스트해 드립니다. ...

    한국경제 | 1999.03.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