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20 / 9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엔데믹 후 첫 여름인데...해수욕장 피서객 줄었다

      팬데믹으로 인한 거리두기 조치가 끝난 후 첫 여름임에도 불구하고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을 찾은 여름 피서객 수는 지난해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이 대부분 폐장한 20일 강원특별자치도에 따르면 도내 85개 ... 제외한 82개 해수욕장이 폐장했다. 지난 5일에는 도내 해수욕장에 모두 58만명이 몰려 올여름 개장 이후 최다 인파를 기록했다. 마지막 해수욕을 즐기기 위해 이날 강릉 경포, 동해 망상 등 동해안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은 바닷물에 ...

      한국경제TV | 2023.08.20 18:44

    • thumbnail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 대부분 폐장…피서객 작년보다 3.2% 감소(종합)

      ... 태풍 등 입수금지 잇따라…궂은 날씨 영향 탓 분석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이 대부분 폐장한 20일 올여름 방문한 피서객이 지난해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특별자치도에 따르면 도내 85개 동해안 해수욕장 방문객은 전날 23만6천424명에 ... 강릉 경포해수욕장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개장했으며 이날 속초 3곳을 제외한 82개 해수욕장이 폐장했다. 앞서 피서 절정기를 맞은 지난 5일의 경우 도내 해수욕장에 모두 58만명이 몰려 올여름 개장 이후 최다 인파를 기록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3.08.20 17:54 | YONHAP

    • thumbnail
      '여름 끝자락'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 폐장속 막바지 피서객 발길

      ... 넘어서 태풍 등 궂은 날씨 영향에 작년보다 3.5% 안팎 감소할 듯 20일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에는 막바지 피서를 즐기려는 피서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강원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전날(19일) 하루 도내 85개 동해안 해수욕장 방문객은 ... 강릉 경포해수욕장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개장했으며 이날 속초 3곳을 제외한 82개 해수욕장이 폐장한다. 앞서 피서 절정기를 맞은 지난 5일의 경우 도내 해수욕장에 모두 58만명이 몰려 올여름 개장 이후 최다 인파를 기록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3.08.20 15:03 | YONHAP

    • thumbnail
      "개장 마지막 날까지 파도에 풍덩"…전국 바다·행락지 '북적'

      대부분 해수욕장 폐장…전국 폭염특보 속 축제장 등서 막바지 피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20일 전국 바다와 유원지는 더위를 식히려는 피서객들로 북적였다. 특히 이날 공식 운영을 마치는 해수욕장을 찾은 젊은이들은 ... 즐겼다. 울산 일산해수욕장·진하해수욕장과 강동해변, 전남 완도 명사십리해수욕장을 비롯한 유명 해수욕장 등에도 피서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내륙의 유명산과 유원지, 놀이공원에도 더위를 피하려는 인파가 몰렸다. 경기 용인 에버랜드 ...

      한국경제 | 2023.08.20 14:50 | YONHAP

    • thumbnail
      폭염에 평창 광천선굴 피서 관광지로 떴다…하루 최다 방문 기록

      지난해 11월 개장 후 2만5천여명 다녀가…여름엔 시원, 겨울엔 온화 강원 평창군 광천선굴 어드벤쳐 테마파크가 올여름 폭염 속에 개장 이래 최대 인파를 기록하는 등 피서 관광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14일 평창군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개장 이후 최근까지 광천선굴을 다녀간 관람객은 2만5천여명이다. 올해 '7월 말 8월 초' 열흘간의 황금연휴 기간 방문객은 9천40명에 달한다. 특히 지난 5일에는 1천813명이 다녀가 ...

      한국경제 | 2023.08.14 14:08 | YONHAP

    • thumbnail
      태풍 지나가니 다시 무더위…피서지 '북적'·수해복구 '구슬땀'

      제6호 태풍 '카눈'이 지나가고 다시 무더위가 찾아온 8월 둘째 토요일인 12일 전국 유명 피서지에 인파가 몰렸다. 여전히 복구 작업이 진행 중인 수해 현장에선 참여자들이 구슬땀을 흘렸다. ◇ 남부 지역 중심 폭염주의보…해수욕장 북적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부산에는 해운대와 광안리 등 공설 해수욕장 7곳에 오전부터 피서객 발길이 닿았다. 더위를 견디지 못하고 바다로 뛰어들어 물놀이를 즐기거나 선탠을 하는 사람들로 해변은 북적거렸다. 백사장에 ...

      한국경제 | 2023.08.12 15:39 | YONHAP

    • thumbnail
      찜통더위에 바다·계곡·물놀이장으로…해운대는 '물반, 사람반'

      ... 다중시설 경계 삼엄 8월 첫 일요일인 6일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시원한 바다와 계곡, 물놀이장 등에는 피서 인파가 북새통을 이뤘다. 충남 보령 대천해수욕장 머드축제를 비롯한 이색 축제장에도 관람객이 몰렸고, 에어컨으로 ... 반, 사람 반' 이날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는 '물 반, 사람 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피서객이 몰려 튜브를 타거나 맨몸으로 바닷물에 뛰어들어 더위를 날렸다. 전날까지 사흘간 대조기로 파도가 높아 입욕이 ...

      한국경제 | 2023.08.06 15:24 | YONHAP

    • thumbnail
      [르포] '뜨거운 밤은 쓰레기만 남기고'…피서객 양심 나뒹구는 경포해변

      ... 좌우 백사장에는 적게는 2∼3명, 많게는 10명 넘게 둘러앉아 소주, 맥주, 음료수, 과자 등을 먹고 마시는 젊은 피서객으로 북적였다. 피서 절정기를 맞은 경포에는 인파가 몰린 만큼 제멋대로 버려진 쓰레기도 가득했다. 여명이 어렴풋이 ... 음료수 등 빈 병만 버리고 간다면 다행이다. 각종 안주와 과자 등 음식물을 백사장에 갈매기 밥 주듯 버려두는 피서객도 부지기수다. 심지어 머물던 돗자리째 버리는 관광객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10년째 강릉에서 공공근로를 ...

      한국경제 | 2023.08.06 10:37 | YONHAP

    • thumbnail
      [르포] '잠 못 이루는 밤' 시원한 곳 찾아라…열대야 탈출 백태

      대형마트·카페·휴게소로, 운동 '이열치열'…일몰 후 바닷가 인파 전문가 "술·기름진 음식은 수면 방해…초저녁 잠이 더 도움" 밤낮을 가리지 않는 더위가 연일 이어지면서 전국에 비상이 걸렸다. 올해 열대야는 지난 6월 23일 ... 하천이나 바닷가에 발을 담그는 것은 물론 운동을 즐기며 '이열치열'로 맞서는 풍경까지 모습도 다양하다. ◇ 단골 피서지 바닷가, 공원엔 밤에도 북적북적 지난 3일 오후 9시 40분께 경남 창원시 성산구 용지공원. 돗자리나 캠핑 ...

      한국경제 | 2023.08.06 07:00 | YONHAP

    • thumbnail
      폭염에 피서객 급증…60만명 '바글바글'

      5일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에 무려 60만명이 몰려 올여름 최다 인파를 기록했다. 강원특별자치도 환동해본부에 따르면 이날 도내 85개 동해안 해수욕장 방문객은 58만8천45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해수욕장 개장 이후 하루 ... 동해안 해수욕장을 방문한 것을 고려하면 이번 주는 150만명가량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폭염이 연일 계속되면서 동해안 피서객이 크게 느는 추세"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 2023.08.05 19: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