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01-810 / 9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빨리온 여름..강릉 35도

      강릉 지방의 낮 수은주가 최고 35.1도까지 치솟는 등 한여름 날씨를 보인 20일 경포해수욕장을 비롯한 전국 유원지마다 수많은 피서 인파들이 몰려 무더위를 식혔다./강릉=연합

      한국경제 | 2001.05.20 00:00

    • [테마 사이트] 전국 해수욕장 정보 '원 클릭'

      작열하는 태양과 넘실대는 파도,시원하게 펼쳐진 백사장... 여름철 피서인파가 가장 많이 몰리는 곳은 역시 바다. 해운대 경포대 등 전국 해수욕장들은 새롭게 단장을 끝내고 여름 휴가객을 유혹하고 있다. 해수욕장으로 피서를 떠나는 네티즌들은 먼저 인터넷에 마련된 해수욕장 정보사이트를 방문해 보자. 이들 사이트에서는 전국 해수욕장으로 떠나는 교통편과 민박 등 숙박시설,각종 이벤트 등 다채로운 정보를 제공한다. 해수욕장 민박안내(www.suh...

      한국경제 | 2000.07.20 00:00

    • [여론광장] 산/바다/계곡 피서 인파 '쓰레기 두고와선 안될일'

      ... 앓는다. 그동안 꾸준히 계도하고 또 국민들의 의식수준 향상으로 예전에 비해 많이 좋아졌다고 하나 아직 멀었다. 쓰레기를 봉지에 담아 아무렇게나 버려두거나 구석에 숨겨 놓아 주변 경관을 해치고 주변을 오염시킨다. 나중에 온 피서객들도 이런 모습을 보곤 기분을 잡치게 된다. 더 큰 문제는 이런 쓰레기를 깨끗이 제대로 치우지 않은 상태에서 큰 비가 내렸을 때 물에 쓸려 댐이나 큰 강에 모이게 되어 거대한 "쓰레기 더미"가 되는 것이다. 처리하는데 엄청난 ...

      한국경제 | 2000.07.15 00:00

    • [바캉스] 손때 안탄 이곳서 '시원한 여름' .. '섬/계곡 10選'

      섬과 계곡은 호젓한 피서지다. 해수욕장처럼 인파로 들끊지 않고 조용하게 휴가를 보낼만한 곳이다. 섬은 푸른 바다와 깨끗한 모래사장에서 낭만을 즐기기에 적합한 반면 계곡은 산속에 묻혀 더위를 극복하기에 좋은 장소다. 덜 알려져 ... 동막계곡은 드라마 "왕초"에서 움막식구들이 인민군과 전투를 벌인 촬영지로 유명해 진 곳. 수도권 주민들이 당일치기로 피서를 즐길 수 있다. 어른 허리 깊이의 연못이 군데군데 있어 가족 물놀이로 적당하다. 기암괴석과 자연림이 어우러져 ...

      한국경제 | 2000.07.14 00:00

    • 동해안/31일~내달6일 '가장 북적' .. 올 여름 휴가계획

      올 여름 휴가는 이달 31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절정을 이루고 동해안에 가장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보인다. 본격적인 피서 시즌인 이달 14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의 이동예상 연인원은 1억88만명으로 작년보다 2.8% 늘어나고 고속도로 이용차량(하루평균 2백39만대)도 지난해보다 9.7% 증가해 예년보다 심한 혼잡이 예상된다. 12일 교통개발연구원이 수도권 거주자 1천9백명에게 올 여름 휴가계획을 조사한 결과 34.3%가 이달 31일부터 다음달 ...

      한국경제 | 2000.07.13 00:00

    • [바캉스-교통] 오후늦게 출발..'피서길 교통제증 탈출 요령'

      장마전선이 물러가고 본격적인 무더위와 함께 피서철이 성큼 다가왔다. 지난해는 국제통화기금(IMF) 관라체제 여파로 주춤했으나 올 여름엔 경기회복세에 따라 피서 인파가 다소 늘어날 전망이다. 여기에 올해도 피서객들은 어김없이 7월말과 8월초에 가장 많이 몰려 극심한 교통페증이 예상된다. 해마다 반복되는 피서길 교통혼잡을 피할 수 있는 우회도로 등 교통정보 이용법을 알아본다. 건설교통부는 16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가장 많은 피서객이 몰릴 ...

      한국경제 | 1999.07.15 00:00

    • [바캉스] (가볼만한 섬/계곡 12명소) "여름이 없네"

      지난해보다 주머니 사정이 나아져 올 여름엔 모처럼 가족과 함께 호젓한 피서를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피서지마다 몰려드는 인파로 바캉스를 즐기기는 커녕 짜증만 나기 일쑤다. 저렴한 비용에 비교적 덜 알려진 피서지는 없을까. 바캉스 시즌이 시작되면서 피서를 계획중인 가장들의 공통된 고민거리다. 이런 가족들을 위해 한국관광공사와 한국해운조합이 추천한 가볼만한 섬. 계곡 12곳을 소개한다. 교통이 편리하면서 일반인들에게 비교적 덜 ...

      한국경제 | 1999.07.15 00:00

    • [벤처/정보통신면톱] '관광지 휴대폰 불통 없앤다'

      앞으로 휴가철이나 행락철에 인파가 몰리는 전국 주요 관광지및 피서지에서의 이동전화 불통사태가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정보통신부는 5일 이번 집중호우로 가장 많은 인명손실이 난 지리산 계곡에서 이동전화가 연결되지 않아 피해가 ... 특성에 맞춰 기지국및 중계기를 설치하거나 이동기지국을 배치할 방침이다. 이들은 또 음영지역 조사결과와 관계없이 인파가 몰리는 휴양지역에는 음역지역해소 안전사고방지를 위해 이동기지국을 현지에 급파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와함께 ...

      한국경제 | 1998.08.05 00:00

    • [사회I면톱] '기상이변에 경제 두번 운다' .. 작황 부진 등

      ... 4천4백ha이상에 달해 농작물피해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특히 이상저온과 집중호우로 유명휴양지를 찾는 인파마저 줄어 예년의 피서특수가 실종된 상태다. 농작물피해 =3일 농림부에 따르면 엘니뇨현상 등에 따른 기상변화로 ... 보일지 예측할 수 없으나 나락이 한창 여물 시기인 8월에 닥칠 가능성도 높아 걱정이 태산" 이라고 밝혔다. 피서특수 실종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았는데도 해수욕장 리조트 등 전국의 유명휴양시설을 찾는 피서객이 지난해보다 눈에 ...

      한국경제 | 1998.08.03 00:00

    • '여름밤을 즐긴다' 도심 달밤족 급증..근린공원 등 '초만원'

      ... 심야 아베크족들의 은밀한 데이트장소로 알려진 야외자동차영화관(Drive In Tteater)에는 가족단위의 피서객이 몰리고 있다. 젖먹이를 동반한 젊은 부부, 60세 이상의 노부부 등 관객파괴현상마저 나타나고 있다. 장흥유원지에서 ... 영화사랑 이병례 상무는 "가족단위의 영화관객이 늘어난게 달라진 모습"이라며 "교통체증이 없는 심야를 이용한 인파로 평일에도 1백50대규모의 주차장이 꽉 찰 정도"라고 말했다. 경기도 양평에 있는 야외자동차 전용극장에서 신작 ...

      한국경제 | 1998.07.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