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5001-15010 / 17,6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검찰, 김우중 귀국즉시 체포영장 집행

    ... 국민적 정서 등을 감안할 때 구속수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박영수 대검 중수부장은 13일 "김 전 회장 변호인이 오늘 오후 2시 자수서와 수사재기 신청서를 보내왔다.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오늘밤 11시30분 베트남 하노이에서 출발, 내일 새벽 5시50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박 부장은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을 공항에 보내 도착 즉시 체포영장을 집행하고 대검으로 이동한 뒤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공항에서 취재진의 사진촬영은 허용하지만 ...

    연합뉴스 | 2005.06.13 00:00

  • [김우중 前회장 귀국] 마지막 은신처 곳곳에 감시카메라

    김우중 전 대우 회장은 하노이 시내의 한 인터내셔널빌리지에 장기 체류하고 있었다. 하노이 시내 외국인 전용 주택가인 이 마을은 대로변에서 떨어져 있어 한적한 느낌이 들 정도다. 김 회장의 마지막 도피처인 이 곳은 3층으로 지어진 유럽식 주택으로 연건평이 100여평 정도 돼보이고 잔디가 깔린 정원에는 장미 몇 그루와 석재로 만든 의자와 테이블 등이 마련돼 있다. 철제 대문이 2곳에 설치돼 있으며 안전을 감안한 듯 베이지색 건물 외부 곳곳에 폐쇄회로 ...

    한국경제 | 2005.06.13 00:00 | 김정호

  • 김우중 회장 오늘 저녁 귀국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13일 오후 11시30분 아시아나항공 734편으로 베트남 수도 하노이를 출발,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최종확인됐다. 익명을 요구한 베트남 소식통은 이날 연합뉴스에 "김 전 회장이 13일 저녁 11시30분에 하노이를 출발하는 아시아나항공 734편으로 귀국길에 오르는 것으로 통보받았다"면서 "김회장측은 이날 귀국길에 일반인과 격리된 비즈니스 클래스를 이용하며, 김 회장 본인과 의료진 및 법무대리인 등 모두 5명을 예약했다"고 ...

    연합뉴스 | 2005.06.13 00:00

  • [김우중 귀국] '창과 방패' 검찰-변호인 면면

    ... 변호사는 2002년 인천지검 검사를 끝으로 김&장에 들어갔으며 대북송금 사건 수사 때 정몽헌 현대아산 이사회 회장과 김충식 전 현대상선 사장의 접견을 맡는 등 김&장의 `거친 일'을 도맡아 해냈다. 조 변호사는 이번에도 베트남 하노이 현지에 직접 나가 김 전 회장의 귀국길에 동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 외에 석진강(고등고시 11회) 변호사는 오래 전부터 김 전 회장의 송사를 도맡는 등 각별한 인연으로 유명하며 이번에도 김 전 회장 귀국 조율과 법률 자문 등을 ...

    연합뉴스 | 2005.06.13 00:00

  • 김우중씨 5년8개월만에 귀국 .. 인천공항에서 체포

    김우중 전 대우 회장(69)이 베트남 하노이발 아시아나항공 OZ734편을 타고 14일 오전 5시50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1999년10월 중국으로 출국한 지 5년8개월만이다. 김 전 회장은 이날 새벽 1시(현지시간 13일 밤 11시·이하 한국시간) 의료진 등 일행과 함께 그의 숙소이던 하노이 시내 탕롱인터내셔널빌리지를 출발,공항으로 향했다.출발시간을 5분 앞둔 1시25분 공항에 도착한 김 회장은 의료진 법률대리인 등 4명과 함께 곧바로 ...

    한국경제 | 2005.06.13 00:00 | 이관우

  • [김우중 前회장 귀국] 대검중수부ㆍ김&장 '한판 승부'

    ... 회장의 변호인을 맡아 작년 8월 정 전 회장이 자살하기 직전 받은 검찰 조사에 동행했다. 정 전 회장의 측근인 김충식 전 현대상선 사장과 함께 현대 비자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미국을 드나들기도 했다. 몇몇 의료진과 함께 베트남 하노이에 급파된 조 변호사는 김 회장의 검찰 조사 때 '그림자 보필'을 할 것으로 알려져 대기업 회장들과 같이 자신의 친정인 검찰에 연달아 출두하는 운명이 됐다. 검찰 조사가 본격화되면 최근 김&장에 합류한 이정수 전 대검차장(55·15회)과 ...

    한국경제 | 2005.06.13 00:00 | 이관우

  • 김우중 전 회장 14일께 귀국할 듯

    ... 계획이다. 하지만 다른 한 소식통은 "14일께 입국할 수도 있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김 전 회장 사정 등에 따라 입국날짜와 출발지가 변경될 수도 있다"며 입국 시기가 다소 늦춰질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4월 하노이에서 목격된 이후 지난달 말까지 베트남에 머물렀으나 지금은 행방이 묘연한 상태이며 베트남에 계속 체류하고 있거나 태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지로 옮겨갔을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이탈리아 베니스에 체류 중인 김 전 회장 부인 ...

    연합뉴스 | 2005.06.12 00:00

  • [김우중 前회장 귀국] 해외로 떠돈 5년8개월

    ... 드나들고 미국과 유럽 아프리카 등지를 1~4주일 단위로 계속 옮겨다니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최근 들어서는 지난 4월9일 저녁 베트남 남부 호찌민시의 까라벨호텔 로비에서 교민들과 한국 기업인들에게 목격됐으며 지금은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 머물면서 귀국시 형사처벌 수위와 재산 반납 정도 등을 조율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져 국내외의 비상한 관심을 끌기도 했다. 김 회장의 지난 5년8개월간의 해외 유랑은 치료 요양 수술로 이어지는 '의료 여행'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한국경제 | 2005.06.12 00:00 | 김정호

  • [김우중 前회장 귀국] "세계경영 제대로 평가받겠다"

    ... 24조원의 추징금을 물린 최종 판결을 내린 지난 4월29일 직후부터 김 전 회장이 대검찰청 중수부에 귀국 의사를 타진해온 것도 그런 이유에서라는 설명이다. 김 전 회장의 오랜 친구이자 법률대리인이었던 석진강 변호사는 최근 베트남 하노이에서 한국경제신문과 가진 가진 단독 인터뷰에서 "김 전 회장은 대법원 판결에 상당히 큰 기대를 걸었으나 결과가 좋지 않아 무척 낙담했다"고 전했다. 김 전 회장이 걸었던 최소한의 기대가 무너지자 더 이상 귀국을 미룰 수 없는 상황이 ...

    한국경제 | 2005.06.12 00:00 | 이익원

  • 김우중 前회장 14일 귀국

    ... 회장은 ㈜대우 대우중공업 대우전자 등 계열사 5곳에서 자산을 조작하고 차입금을 누락하는 방식으로 총 41조원의 분식회계를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회장은 이 같은 분식을 통해 9조원 이상의 자금을 금융사에서 불법 대출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김 회장의 법정대리인인 김&장법률사무소는 사기대출 및 재산도피 혐의를 벗는 데 역점을 두고 재판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익원.김병일 기자.하노이=조일훈 기자 ji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6.12 00:00 | 이익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