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5021-15030 / 17,6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재산 해외도피는 없었다"..김우중 前회장, 심경토로

    ...김우중 회장은 지난 4월 대법원 판결에 대해 무척 억울하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이제 중형을 선고받더라도 모든 것을 감수하고 귀국하겠다는 마음을 굳혔습니다." 김우중 전 대우 회장의 최측근이자 법률대리인인 석진강 변호사는 베트남 하노이의 대우호텔에서 기자와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귀국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김 회장을 만나기 위해 무작정 베트남행 비행기에 올라탄 것은 지난 2일. 하노이 시내를 이 잡듯 뒤진 끝에 석 변호사의 소재를 파악해 호텔 방에서 그를 장시간 ...

    한국경제 | 2005.06.06 00:00 | 조일훈

  • WTO 쿼터 철폐로 베트남산 섬유류 수출에 먹구름

    ... 있다"면서 "더구나 유명브랜드는 대부분이 중국이나 캄보디아에서 생산되기 때문에 쿼터 재조정에도 불구하고 베트남산의 국제경쟁력이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저하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은 작년 한해 모두 26억달러 가량의 베트남산 섬유류를 수입해 최대시장으로 부상했다. 앞서 MOT는 올해 베트남의 대미수출은 57억∼59억달러로 작년보다 15∼20%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하노이=연합뉴스) 김선한 특파원 shkim@yna.co.kr

    연합뉴스 | 2005.06.06 00:00

  • [김우중씨 귀국 임박] "걸어다니는 종합병원'..최근 모습은

    김우중 전 대우 회장은 1999년 10월 한국을 떠난 이후 주로 베트남에서 생활해 온 것으로 보인다. 하노이나 호찌민에서 김 회장을 목격했다는 사람들이 적지 않은 데다 대우측 인사들도 굳이 이를 부인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프랑스는 김 회장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나라기 때문에 유난히 자주 찾았다는 후문이다. 김 회장은 프랑스 여권을 갖고 있다. 김 회장의 베트남 행적에 대해선 설이 엇갈린다. 대우 사람들은 그가 베트남의 신도시 건설사업에 ...

    한국경제 | 2005.06.06 00:00 | 조일훈

  • [김우중씨 귀국 임박] "대우세계경영 사기취급은 억울"..석변호사 인터뷰

    ... 이후 3년8개월만이었다. 당시 석 변호사는 '대우패망비사'를 연재한 한국경제신문 취재팀에게 김우중 전 대우 회장의 편지를 전달하면서 김 회장의 이런저런 근황을 상세히 들려주었다. 김 회장의 최측근이랄 수 있는 그를 이번에는 하노이에서 만날 수 있었다. 무턱대고 김 회장의 행방을 찾아 하노이를 뒤지던 기자에게 2일 저녁 석 변호사가 하노이 대우호텔에 묵고 있다는 정보가 흘러들어왔다. 석 변호사의 방을 찾았을 때 그는 귀국 준비를 서두르고 있었다. 기자를 맞딱뜨린 ...

    한국경제 | 2005.06.06 00:00 | 김정호

  • 노후 癌치료장비 베트남서 재활용

    우리나라 유휴 방사선 암치료 장비가 베트남으로 건너가 재활용된다. 과학기술부와 원자력의학원은 국내에서 폐기될 예정인 '코발트 암치료기'를 베트남 하노이의 103병원에 설치했으며 오는 13일 장비 인수 인계식을 갖는다고 5일 밝혔다. 103병원은 코발트 치료기를 1대 보유하고 있었으나 장비 노후화로 인해 암치료를 중단한 상태다. 이번 장비 이전으로 환자 치료를 재개하면 연간 500명의 암환자를 진료하고 1800건의 치료를 할 수 있게 된다. ...

    바이오인사이트 | 2005.06.05 00:00 | 장원락

  • 베트남-독일 직항로 20일 오픈..미국취항은 연기될 듯

    베트남에서 독일로 연결되는 직항 항공로가 개설된다. 국영 베트남통신(VNA)은 4일 국영항공(VN)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오는 20일부터 하노이∼프랑크푸르트 노선에 주 회씩, 호찌민∼프랑크푸르트에 주 1회씩 취항한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VN은 모스코바를 경유해 주 2회 하노이와 프랑크푸르트에 취항해왔다. 직항로 개설은 베트남을 찾은 독일 관광객수가 작년의 경우 지난 2003년보다 70% 늘어난 7만명선에 이르는 등 여객수요가 급증하고 있기 ...

    연합뉴스 | 2005.06.04 00:00

  • 김종률의원 "김우중씨 먼저 사법책임 감내해야"

    ... 만큼 그런 여건과 환경도 작용하는 것 같다"며 "광범위하게 말하면 경제활동이라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김 전 회장의 귀국 의지 및 시기와 관련, "귀국 의지나 일에 대한 의욕과 열의같은 게 느껴졌다"며 "귀국 시기에 대해선 물리적 시간을 중요시하기 보다 나름대로 하노이 신도시플랜 등 대우가 현지에서 활발히 움직이는 모습에 대해 직접 성과를 보고 싶어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기자 leslie@yna.co.kr

    연합뉴스 | 2005.06.04 00:00

  • thumbnail
    난 귀국 사실 모른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귀국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지난 달 31일 베트남 하노이를 방문한 김우중 전 회장의 최측근 석진강 변호사가 3일 오전 인천공항에 도착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입국장을 빠져 나가고 있다. (영종도=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5.06.03 09:35

  • 김종률, 김우중씨 베트남서 만나

    ... 전회장을 만나게 됐다"며 "이는 정부측의 스탠스와는 관계없이 순수한 개인차원의 만남이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평소 대우그룹 쪽에 아는 사람들이 많았다"며 "이번 만남도 베트남 방문길에 잘 아는 대우쪽 사람의 소개로 대우 하노이 호텔에서 잠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정부나 사정당국과는 전혀 관계가 없는 개인적 만남이었다"고 거듭 강조하고 김 전 회장의 근황이나 대화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그러나 김 전 회장의 귀국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

    연합뉴스 | 2005.06.03 00:00

  • "김우중 전대우회장 공개적으로 귀국할 것" .. 옛 법률대리인 밝혀

    김우중 전 대우 회장의 법률대리인으로 일했던 석진강 변호사는 3일 오전 하노이발 아시아나 항공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김 전 회장이 조만간 공개적으로 귀국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몰래 처리할 것은 전혀 없다. 어차피 대법원 유죄가 확정됐으니 어느 정도 처벌은 예상하는 것인데 몰래 들어와 봐야 무슨 실익이 있겠나"며 "언론에 통보하고 들어오는 게 당연한 절차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석 변호사는 그러나 자신의 베트남행은 순수한 여행 ...

    한국경제 | 2005.06.03 00:00 | 김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