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5231-15240 / 17,8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우중씨 귀국 임박] "걸어다니는 종합병원'..최근 모습은

      김우중 전 대우 회장은 1999년 10월 한국을 떠난 이후 주로 베트남에서 생활해 온 것으로 보인다. 하노이나 호찌민에서 김 회장을 목격했다는 사람들이 적지 않은 데다 대우측 인사들도 굳이 이를 부인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프랑스는 김 회장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나라기 때문에 유난히 자주 찾았다는 후문이다. 김 회장은 프랑스 여권을 갖고 있다. 김 회장의 베트남 행적에 대해선 설이 엇갈린다. 대우 사람들은 그가 베트남의 신도시 건설사업에 ...

      한국경제 | 2005.06.06 00:00 | 조일훈

    • 노후 癌치료장비 베트남서 재활용

      우리나라 유휴 방사선 암치료 장비가 베트남으로 건너가 재활용된다. 과학기술부와 원자력의학원은 국내에서 폐기될 예정인 '코발트 암치료기'를 베트남 하노이의 103병원에 설치했으며 오는 13일 장비 인수 인계식을 갖는다고 5일 밝혔다. 103병원은 코발트 치료기를 1대 보유하고 있었으나 장비 노후화로 인해 암치료를 중단한 상태다. 이번 장비 이전으로 환자 치료를 재개하면 연간 500명의 암환자를 진료하고 1800건의 치료를 할 수 있게 된다. ...

      바이오인사이트 | 2005.06.05 00:00 | 장원락

    • 베트남-독일 직항로 20일 오픈..미국취항은 연기될 듯

      베트남에서 독일로 연결되는 직항 항공로가 개설된다. 국영 베트남통신(VNA)은 4일 국영항공(VN)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오는 20일부터 하노이∼프랑크푸르트 노선에 주 회씩, 호찌민∼프랑크푸르트에 주 1회씩 취항한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VN은 모스코바를 경유해 주 2회 하노이와 프랑크푸르트에 취항해왔다. 직항로 개설은 베트남을 찾은 독일 관광객수가 작년의 경우 지난 2003년보다 70% 늘어난 7만명선에 이르는 등 여객수요가 급증하고 있기 ...

      연합뉴스 | 2005.06.04 00:00

    • 김종률의원 "김우중씨 먼저 사법책임 감내해야"

      ... 만큼 그런 여건과 환경도 작용하는 것 같다"며 "광범위하게 말하면 경제활동이라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김 전 회장의 귀국 의지 및 시기와 관련, "귀국 의지나 일에 대한 의욕과 열의같은 게 느껴졌다"며 "귀국 시기에 대해선 물리적 시간을 중요시하기 보다 나름대로 하노이 신도시플랜 등 대우가 현지에서 활발히 움직이는 모습에 대해 직접 성과를 보고 싶어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기자 leslie@yna.co.kr

      연합뉴스 | 2005.06.04 00:00

    • thumbnail
      난 귀국 사실 모른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귀국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지난 달 31일 베트남 하노이를 방문한 김우중 전 회장의 최측근 석진강 변호사가 3일 오전 인천공항에 도착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입국장을 빠져 나가고 있다. (영종도=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5.06.03 09:35

    • "김우중씨 공개적으로 입국할 것" .. 변호인

      귀국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김우중(金宇中) 전 대우 회장이 조만간 공개적으로 들어올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대우 관련 소송에서 김 전 회장의 법정대리인으로 일했던 S 변호사는 3일 오전 5시50분 하노이발 아시아나항공 OZ734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김 전 회장은 조만간 공개적으로 들어올 것"이라고 밝혔다. S 변호사는 그러나 "김 전 회장이 오늘 내일 들어오지는 않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해 최소한 주말까지는 입국하지 않을 ...

      연합뉴스 | 2005.06.03 00:00

    • 베트남 총리, 방미중 보잉 7E7기 구매

      ... 10대의 에어버스 A321 기종을 구입할 계획도 발표했다. VN은 현재 14대의 에어버스 기종을 취항시키고 있으며, 최근 ABN 암로은행으로부터 A321 3대의 구매에 필요한 1억2천800만달러의 자금을 지원받았다. 현재 VN은 대여기 8대를 포함해 모두 34대의 여객기를 전세계 20개 노선에 투입, 운영하고 있으나 늘어나는 여객.화물수요를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하노이=연합뉴스) 김선한 특파원 shkim@yna.co.kr

      연합뉴스 | 2005.06.03 00:00

    • "김우중 전대우회장 공개적으로 귀국할 것" .. 옛 법률대리인 밝혀

      김우중 전 대우 회장의 법률대리인으로 일했던 석진강 변호사는 3일 오전 하노이발 아시아나 항공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김 전 회장이 조만간 공개적으로 귀국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몰래 처리할 것은 전혀 없다. 어차피 대법원 유죄가 확정됐으니 어느 정도 처벌은 예상하는 것인데 몰래 들어와 봐야 무슨 실익이 있겠나"며 "언론에 통보하고 들어오는 게 당연한 절차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석 변호사는 그러나 자신의 베트남행은 순수한 여행 ...

      한국경제 | 2005.06.03 00:00 | 김정호

    • 베트남, 하롱베이 연결철도 착공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적인 해양관광지인 베트남 북부 하롱 베이를 연결하는 철도 건설 공사가 시작됐다. 국영 베트남통신(VNA)은 3일 국영철도공사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수도 하노이와 하롱 베이를 연결하는 전장 130㎞ 철도 공사가 지난 31일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모두 2억5천300만달러의 공사비가 투입된 이 공사는 오는 2009년께 완공되며, 필요한 재원은 채권 발행으로 충당할 계획이라고 철도공사측은 밝혔다. 이 철도에는 최대 시속 120㎞를 ...

      연합뉴스 | 2005.06.03 00:00

    • 김종률, 김우중씨 베트남서 만나

      ... 전회장을 만나게 됐다"며 "이는 정부측의 스탠스와는 관계없이 순수한 개인차원의 만남이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평소 대우그룹 쪽에 아는 사람들이 많았다"며 "이번 만남도 베트남 방문길에 잘 아는 대우쪽 사람의 소개로 대우 하노이 호텔에서 잠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정부나 사정당국과는 전혀 관계가 없는 개인적 만남이었다"고 거듭 강조하고 김 전 회장의 근황이나 대화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그러나 김 전 회장의 귀국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

      연합뉴스 | 2005.06.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