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5481-15490 / 17,6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로요, 언론인 피살사건 철저수사 지시

    ... 국회의장도 언론인 피살사건의 용의자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들에 대해 200만페소(3만5천900달러)를 상금으로 제공할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 한편 100여명의 필리핀 언론인들은 이날 오전 수도 마닐라의 경찰청 앞에서 항의집회를 열고, 철저한 수사와 함께 언론인들에 대한 특별보호책 마련을 촉구했다. 지난 1986년부터 지금까지 필리핀에서 피살된 언론인수는 모두 45명으로 집계됐다. (하노이=연합뉴스) 김선한 특파원 shkim@yna.co.kr

    연합뉴스 | 2004.08.16 00:00

  • 베트남서 조류독감 확인 안된 3명 또 사망

    ... 여성과 어린이 2명이 지난 2일부터 6일사이 조류독감으로 숨졌다고 확인했다. 이는 올초 조류독감이 아시아 일대를 휩쓸다 한풀 꺾인 이후 사람이 조류독감에 걸려 사망한 첫 사례이다. 한편, 인접국인 태국은 베트남에서 조류독감으로 3명이 숨진 것을 계기로 13일전국에 조류독감 비상을 걸었다. 전국감시망을 가동, 잠재적 조류독감 전염을 즉각보고받을 수 있도록 했다고 보건관리들이 말했다. (하노이 AP=연합뉴스) yct9423@yna.co.kr

    연합뉴스 | 2004.08.13 00:00

  • 언론인 연속피살로 필리핀 언론계 긴장

    ... 피살자들의 보도내용 등에 불만을 품은 정치조직이나 범죄단체들에 의한소행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에 나섰으나 아직 별다른 진전이 없는 실정이라고 현지언론은 전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기자들의 신변보호를 위해 개인화기 소지 요건을 완화하는 등다양한 언론인 보호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언론들은 보도했다. 한편 지난 1986년부터 지금까지 필리핀에서 피살된 언론인수는 45명으로 집계됐다. (하노이=연합뉴스) 김선한 특파원 shkim@yna.co.kr

    연합뉴스 | 2004.08.13 00:00

  • 베트남 뎅기열로 지난달까지 62명 사망

    ... 설사 등의 증세를 보이는 뎅기열은 4∼5년 주기로 베트남에서 대규모로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1998년에는 전국적으로 23만4천866명이 감염돼 이 가운데 383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전문가들은 뎅기열 백신이 없는 상황에서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늪, 화분 등 물이 고여 있는 곳에 대한 철저한 청소와 폐타이어, 빈병, 깡통 등에 대한 수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하노이.호치민=연합뉴스) 김선한 특파원 shkim@yna.co.kr

    연합뉴스 | 2004.08.12 00:00

  • 서울 생활비 세계 33위

    ... 순위가 대폭 밀린 12위에 머물렀다. 베이징도 같은 이유로 지난해 13위에서 27위로 처졌고 올해는 다시 46위까지 후퇴했다.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가 26위, 타이베이가 44위, 광저우가 68위, 자카르타가 82위, 방콕이 100위, 하노이 104위, 뉴델리 127위 순이었다. 한편 시드니와 멜버른은 호주 달러화의 강세로 종전 40위와 43위에서 각각 14위와 18위로 순위가 크게 뛰어올랐다. 중남미의 도시들은 여전한 경제 침체로 약세가 지속된 가운데 멕시코시티가 ...

    연합뉴스 | 2004.08.11 00:00

  • 베트남 조류독감 감염 조사

    ... 떨어진 곳으로 조류독감이재발한 11개 성 가운데 하나다. 이곳에서는 지난 한달 동안 모두 5만여 마리의 가금류가 살(殺)처분되거나 매장됐다. 한편 조류독감 감염 여부를 조사하는 호치민시의 파스퇴르연구소측은 아직 연구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면서 조심스런 입장을 보였다. 베트남에서는 작년말부터 올 상반기 사이에 조류독감으로 16명이 목숨을 잃고,1억달러가 넘는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하노이.호치민=연합뉴스) 김선한 특파원 shkim@yna.co.kr

    연합뉴스 | 2004.08.11 00:00

  • 필리핀, 미국에 관계개선 화해 제스처

    ... non-NATO ally)지위를 부여하는 것을 재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는 필리핀 정부의 이라크 파견대 철수 결정에 대한 불쾌감의 표시로, 향후 필리핀에 대한 미국의 군사지원에 악영향을 미치게 될 것으로 소식통은 내다봤다. 앞서 미국은 작년 10월 필리핀에 대해 미국산 군사장비 및 보급품 등에 대한 접근을 쉽게 하는 것 등을 주내용으로 하는 주요 비 나토동맹국 지위를 부여했다. (하노이=연합뉴스) 김선한 특파원 shkim@yna.co.kr

    연합뉴스 | 2004.08.10 00:00

  • 베트남 진출 한국업체 고용 근로자수 35만명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기업이 고용한현지근로자수는 35만여명으로 나타났다. 또 전체수출실적 가운데 한국기업이 차지하는 비중도 11.6%로 베트남 경제에 대한 기여도가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같은 사실은 KOTRA하노이무역관(관장 김영웅)이 10일 발표한 현지진출 한국기업체 경영실태조사에서 밝혀졌다. 조사에 따르면 베트남에 진출한 668개 한국투자업체에 근무하는 현지근로자수는작년말 현재 35만3천여명으로 농업을 제외한 전체취업인구의 3%를 차지했다. ...

    연합뉴스 | 2004.08.10 00:00

  • 창원시 인도.베트남 시장개척단 모집

    창원시는 지역 중소업체 생산품의 해외 판로개척을 통한 수출증대를 위해 오는 11월 15~24일까지 인도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에 시장개척단을 파견키로 하고 이달말까지 참가업체를 모집한다. 주요 방문지는 인도 뭄바이와 베트남 하노이,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로 현지 바이어들과 수출투자상담.시장조사 활동을 벌이며 기계류와 자동차부품, 가전제품, 공산품 등을 참가대상 품목으로 한다. 참가업체에 대해서는 상담경비와 통역비, 항공료(50%) 등을 지원하며 모집업체는 ...

    연합뉴스 | 2004.08.09 00:00

  • [하노이소식] 베' '酒載員들' 손님맞이 파김치

    ... 출장으로 현지를 방문하는 회사 동료들은 어쩔 수없다 하더라도 별다른 친분관계가 없는 '귀찮은 손님'들까지 휴가나 관광 목적으로 대거 찾아들면서 이들을 맞느라 잠잘 시간도 없다고 하소연한다. 특히 대기업 주재원들의 사정은 더하다. 하노이에 체류 중인 모 대기업체 K지점장의 경우 지난 한달 동안 한국서 방문한 손님이 없었던 날은 불과 이틀뿐이었다. 이 때문에 K지점장은 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자녀들로부터 '거짓말쟁이 아빠'라는 별명을 얻었다. 지난 6월부터 시도해온 ...

    연합뉴스 | 2004.08.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