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075301-2075310 / 2,088,3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 창간 34돌] 톱브랜드 : 남성정장 .. '아더딕슨'

      "아더딕슨"은 코오롱상사(대표 김홍기)가 "초일류 고급신사복"을 만든다는 목표 아래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옷이다. 지난 89년 선보여 10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주고객은 40~50대로 최고급 품질과 이미지를 추구하는 전문지식인층이다. 튀지 않고 보수적이며 야성미보다는 세련미를 추구하는 브랜드 개념을 갖고 있다. "아더딕슨"이 지향하는 목표는 기본적으로 고품질이다. 최고급제품인 "아더딕슨 프리미오"의 경우 3백17단계의 공정을 거...

      한국경제 | 1998.10.15 00:00

    • [한경 창간 34돌] 톱브랜드 : 남성정장 .. '마에스트로'

      지난 96년10월 패션업계에선 파격적인 TV광고가 화제가 됐다. 남성복 광고에 이례적으로 여성 모델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재킷을 헐겁게 걸치고 나온 이 여자는 세계적인 패션모델인 신디 크로퍼드. 그녀가 광고한 남성복이 바로 LG패션(대표 신홍순)의 "마에스트로"였다. LG패션은 "마에스트로"로의 이미지를 전세계에 심기 위해 이 광고를 만들었다. LG는 이에 앞서 지난 91년 미국 LA에 75평 규모의 직매장을 열었다. 앞으로 미국내...

      한국경제 | 1998.10.15 00:00

    • [한경 창간 34돌] 톱브랜드 : 여성정장 .. '베스띠벨리'

      신원의 간판 브랜드 "베스띠벨리"는 과감한 변신의 대표적 성공사례로 꼽힌다. 불황이 심화되던 지난해 가을, 베스띠벨리는 위험한 변신을 시도했다. 불황 한가운데서 대대적인 브랜드 혁신을 단행한 것. 매출 급감속에서 오히려 노세일을 선언하고 나섰다. 물량중심에서 수익성 위주로 브랜드 전략을 급선회한 것이다. 매출이 부실한 비효율적 매장도 과감히 정리했다. 대신 생산물량은 40%이상 줄였다. 97년 매출목표도 1천억원 이하로 대폭 낮춰...

      한국경제 | 1998.10.15 00:00

    • [한경 창간 34돌] 톱브랜드 : 여성정장 .. '마인'

      내실경영으로 유명한 한섬의 "마인"은 올들어 매출이 늘어나는 IMF 무풍 브랜드다. 지난 88년 탄생한 롱런 브랜드이지만 여전히 신선한 이미지로 소비자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마인"의 매출이 가장 높은 곳은 현대백화점 압구정점. 이 브랜드의 고급이미지를 대변하는 대목이다. 지난해까지 현대백화점의 마인 매출은 월평균 8천만원선. 그러나 IMF한파가 한창이던 올 1월에는 1억4천만원으로 43%나 급증했다. 이 매장에서만 올 상반기...

      한국경제 | 1998.10.15 00:00

    • [한경 창간 34돌] 톱브랜드 : 여성정장..아방가르트풍 유행

      올가을 여성패션의 화두는 단연 "아방가르드"다. 아방가르드 패션이란 정형화된 패턴없이 자유롭게 접고, 꿰매고, 구기고, 주름잡아 만든 전위적인 느낌의 옷. 아랫선이 들쭉날쭉 비대칭으로 재단된 스커트, 바지인지 치마인지 구별이 안가는 랩스커트형 통바지 등이 대표적인 예다. 의류업체들은 올 가을.겨울 제품의 30%정도를 아방가르드풍 디자인으로 내놓았다. 일반인들도 입을 수 있을 정도로 대중성을 가미한 세미 아방가르드 모드가 대부분. ...

      한국경제 | 1998.10.15 00:00

    • [한경 창간 34돌] 고용창출 캠페인 (1) '어떻게 만들었나'

      ... 세계투자전략작성을 담당했었다. 보고서에는 그의 컨설팅경험과 국제금융경험이 반영돼 있다. 한국인에게 낯익은 방송인이자 사업가 이한우씨도 보고서를 풍부하게 만드는데 기여했다. 지난 78년 한국에 정착한뒤 사업을 하다 실패하기도 했던 이한우 신한경영연구소 이사는 그동안 경험했던 내용을 미셀씨에게 조언했다. 중소기업이 제대로 성장하지 못하는 경제환경, 실효성없는 중소기업지원대책 등에 대한 경험이 한국현실에 맞는 대안제시를 가능하게 했다. 토니 미셀 박사, 제임스 루니 사장, ...

      한국경제 | 1998.10.14 00:00

    • [한경 창간 34돌] 특파원이 본 세계경제 : 국제금융기구개편

      세계경제가 어둠의 터널을 지나고 있다. 언제 빠져 나갈지 모르는 긴 암흑 속의 행로다. 아시아에서 시작된 경제위기는 러시아와 중남미를 한바퀴 돌아 세계경제의 중심인 미국까지 집어 삼킬 태세로 확산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국제 헤지펀드들의 부실이라는 새로운 복병이 등장했고 기축통화인 달러화조차 하루에 10% 가까이 요동을 쳐 한치 앞도 내다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세계경제를 살리자는 목소리는 요란하지만 정작 시장의 불안을 잠재울 만...

      한국경제 | 1998.10.14 00:00

    • [한경 창간 34돌] 외국기업 : 현지화전략 .. '컴팩컴퓨터'

      컴팩컴퓨터는 외국의 대형 전자.정보통신 업체중 우리나라 제품을 구매하는 물량이 많은 "큰손"으로 손꼽힌다. 이 회사는 지난해 11억달러에 이어 올해는 16억달러어치의 컴퓨터관련 부품을 국내 업체들로부터 구입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이 액수가 20억달러로 늘어날 전망이다. 컴팩이 우리나라에서 사가는 제품의 수량과 액수는 컴퓨터업계에선 단연 최고다. 이 회사가 이렇게 많은 물량을 우리나라에서 아웃소싱해가는 가장 큰 이유는 생산규모에서 ...

      한국경제 | 1998.10.14 00:00

    • [한경 창간 34돌] 외국기업 : 현지화전략..(인터뷰) 신재철

      "다국적 기업들이 한국에서 부품을 대량구매하는 것은 국내 무역수지 개선 효과와 함께 한국제품의 세계진출에 큰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한국IBM 신재철 사장은 PC관련 부품과 주변기기를 중심으로 IBM의 구매 물량이 꾸준히 늘어날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IBM의 부품조달 방식은 어떻습니까. "제품생산에 필요한 우수한 부품들을 전세계에서 사들이고 있습니다. 지난 82년엔 한국에 구매사무소를 설립했죠. 국내 기업들이 생산한 컴퓨터관...

      한국경제 | 1998.10.14 00:00

    • [한경 창간 34돌] 특파원이 본 세계경제 : '내년 경기 전망'

      세계경제가 어둠의 터널을 지나고 있다. 언제 빠져 나갈지 모르는 긴 암흑 속의 행로다. 아시아에서 시작된 경제위기는 러시아와 중남미를 한바퀴 돌아 세계경제의 중심인 미국까지 집어 삼킬 태세로 확산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국제 헤지펀드들의 부실이라는 새로운 복병이 등장했고 기축통화인 달러화조차 하루에 10% 가까이 요동을 쳐 한치 앞도 내다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세계경제를 살리자는 목소리는 요란하지만 정작 시장의 불안을 잠재울 만...

      한국경제 | 1998.10.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