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084501-2084510 / 2,097,3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 창간 34돌] 한경 이래서 좋다 : (대학생) 김정민씨

      학교에서 수원역까지 버스를 타고 가는 시간에 뭔가를 하고 싶어질 때가 있다. 책을 읽을까, 음악을 들을까, 조용히 잠을 청해 볼까. 잠시 선택의 기로에 서 있다가 결국 주머니를 뒤적거리며 신문 가판대로 다가간다. 가판대에 진열된 각종 신문들이 저마다 다른 색깔로 나를 유혹한다. 사실 경제신문은 영문학을 전공하는 나로서는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부담스러운 존재였다. 어려운 경제용어와 복잡한 숫자들이 먼저 연상됐다. 더구나 취업 문제...

      한국경제 | 1998.10.12 00:00

    • [한경 창간 34돌] 경영혁신 : (증권) 'LG'..질적경쟁력 강화

      ... 관심사였다. 하지만 지금은 선물옵션 등 파생상품, 수익증권 판매, 신금융상품 개발 등으로 증권사의 업무 범위가 대폭 확대됐다. LG증권은 금융기관간 영역장벽이 사라지고 외국 금융기관의 국내 진출이 본격화되는, 업종과 국경을 초월한 무한경쟁 시대를 맞아 "한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금융회사"로 도약하기 위해 대응전략을 마련하고 있다. 첫째 고객에 대한 최고의 서비스 제공을 경영목표로 삼아 실속없는 외형 경쟁을 지양하고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질적 경쟁에 ...

      한국경제 | 1998.10.12 00:00

    • [한경에세이] 국가과학기술 위원회 .. 이서봉 <연구소장>

      미국은 대통령의 과학기술정책에 대한 자문을 위해 대통령 직속에 과학기술 정책국(OSTP)을 두고 있다. 과학기술정책국은 미국 대통령의 과학기술 정책에 대한 뜻과 의지에 따라 국가 과학기술 정책과 과학기술 예산을 종합 조정하는 역할을 하며 연방정부 의 과학기술 활동에 대한 평가와 그에 따른 적절한 조치를 취한다. 또한 과학기술정책국은 과학기술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2년마다 국가가 담당해야 할 연구분야 목록이 작성된 보고서를 의회에 보낸...

      한국경제 | 1998.10.12 00:00

    • [한경 창간 34돌] '세계 주요언론 축하메시지'

      [ FINANCIAL TIMES ] 파이낸셜타임스지 전직원을 대표해 한국경제신문 창간 34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한국은 금융위기로 매우 어려운 상황을 맞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 국민들이 보여준 불굴의 정신과 저력으로 현재 직면하고 있는 난관을 충분히 헤쳐 나갈 수 있으리라고 믿습니다. 특히 이같은 상황에서 한국경제신문의 역할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번영이 지속되기를 기원합니다. [ CNN ] CNN 전직원과 함께 한국경...

      한국경제 | 1998.10.12 00:00

    • [한경 창간 34돌] 경영혁신 : (생명보험) '교보생명'

      이만수 생명보험업계도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체제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외부 환경변화에 따른 어려움이지만 이를 극복하는 길은 내부에서 찾아야 한다. 그 답은 바로 정도 영업과 내실 경영이다. 언제나 그렇듯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가까이 있기 때문이다. 97사업연도에 당기순이익에서 업계 1위인 1천31억원을 실현한 것도 이같은 내실 경영에 힘입은 바 크다. 지금의 어려움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생...

      한국경제 | 1998.10.12 00:00

    • [한경 창간 34돌] 경영혁신 : (증권) '대신' .. 무차입경영

      김대송 대신증권은 IMF의 한파속에서도 무차입경영과 위험자산의 조기축소를 통해 안정과 성장의 두가지 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하고 있다. 이같은 성공은 구조조정이라는 말이 생소하던 지난 95년부터 획기적인 위험자산규모 축소에 나서면서 본격적인 구조조정에 착수한 덕택이다. 당시 5천5백억원에 달했던 상품주식 보유규모는 지난해에 1천억원대로 줄였고 현재는 3백억원대로까지 축소시킨 상태다. 또 95년초 5천억원에 달하던 단기차입금을 전액상환...

      한국경제 | 1998.10.12 00:00

    • [한경 창간 34돌] 경영혁신 : 합병..제휴..리딩뱅크 꿈꾼다

      "합병은행이 성공하는 것만이 IMF(국제통화기금)체제에서 수많은 은행원이 흘린 땀과 눈물에 보답하는 길이다" 한 퇴직금융인의 말이다. 상업+한일, 하나+보람, 국민+장기신용은행. 이들 은행이 새로운 금융시장의 주인공으로 등장, 한국 경제의 앞날을 거머쥘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상업+한일은행을 보자. 1-66대 그룹중 3분의1이 넘는 26개 그룹의 주채권 은행이 바로 두 은행이다. 하나+보람은행은 후발은행이지만 앞선 경영기법으로...

      한국경제 | 1998.10.12 00:00

    • [한경에세이] 챌린저호의 교훈..전주범 <대우전자(주) 사장>

      지난 86년 전세계인이 TV를 통해 숨죽이며 지켜보는 가운데 카운트다운을 시작한 우주왕복선 챌린저호는 어이없게도 발사대를 떠나자마자 폭발하고 말았다. 조사결과 저온에 약한 부품 하나가 부서지면서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그런데 하급기술자들은 이 부품이 온도에 민감해 사고발생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았지만 문제는 이런 우려를 상부해 신속히 알릴 방법이 없었다는 것이다. 만일 하급기술자들과 미항공우주국 최고의사결정자...

      한국경제 | 1998.10.12 00:00

    • [한경 창간 34돌] 경영혁신 : (생명보험) '삼성생명'

      이중구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이후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대비해 시나리오 경영체제를 도입한 것이 상당한 효과를 보고 있다. 기민한 대응체제를 구축한 후 위기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영업력으로 생보업계를 선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삼성생명은 97회계연도(97년4월~98년3월)에 19조5천6백억원의 매출을 기록, IMF 구제금융 한파에도 불구하고 사상 최대의 실적을 거뒀다. 이같은 가시적인 성과는 무엇보다 고객 최우선 경영에 ...

      한국경제 | 1998.10.12 00:00

    • [한경 창간 34돌] 경영혁신 : (투신) '업계현황/생존전략'

      투자신탁 상품인 수익증권의 수탁고가 올들어 1백% 이상 늘어나는 급증세를 보이고 있지만 정작 투자신탁회사는 고민에 빠져있다. 수익증권의 판매 주도권을 증권사에 뺏기고 있기 때문이다. 수익증권을 팔고 그에 따른 보수(1%가량)가 주요 수입원인 투신사로선 존립기반마저 위협받고 있는 셈이다. 이에따라 투자신탁회사들은 자산운용의 노하우와 투자신탁의 전문성을 내걸며 "명예회복"의 기치를 높이 들었다. 지난해말 76조원이던 수익증권의 전체 판...

      한국경제 | 1998.10.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