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701-19710 / 29,9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언터처블' 쭈타누깐, 3개 대회 연속 우승

      ... 6위, 전인지 공동 11위 천둥, 번개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의 상승세를 막지 못했다. 쭈타누깐은 30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앤아버의 트래비스 포인트 컨트리클럽(파72·6천709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ot;KB금융그룹) 이후 두 시즌 만이다. 박인비는 당시 6월 열린 LPGA 챔피언십, 아칸소 챔피언십, US여자오픈을 잇달아 우승했다. 올 시즌 LPGA 투어에서 가장 먼저 3승 고지에 오른 쭈타누깐은 다가오는 올림픽에서 한국 ...

      연합뉴스 | 2016.05.30 08:19

    • thumbnail
      배선우 '만년 준우승' 설움 씻고 생애 첫승

      ... 징크스’에 갇혀 있던 배선우(22·삼천리)가 감격의 생애 첫 승을 품에 안았다. 29일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E1채리티오픈에서다. 2013년 투어 데뷔 후 69개 대회를 치르며 쌓아온 징크스를 깬 눈물의 ... 김효주(21·롯데)가 세운 18홀 최소타(9언더파 63타) 기록을 깼다. 2013년 김하늘이 MBN김영주여자오픈(2~4라운드)에서 세운 54홀 최소타 기록(197타)도 갈아치웠다. KLPGA 투어에서 보기 없이 우승컵을 안은 ...

      한국경제 | 2016.05.29 17:43 | 이관우

    • 일본여자골프 이보미, 선두 달리다 강풍에 대회 중단

      오모테 준코는 마지막 날 9타 잃고도 '행운의 우승' 이보미(28)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시즌 2승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이보미는 29일 일본 도쿠시마현 나루토시 그란디 나루토 골프클럽(파7... 결과가 취소로 2라운드까지 성적으로 순위를 가리게 돼 '행운의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9월 던롭여자오픈 이후 8개월 만에 개인 통산 5승째를 거뒀다. 결국 이보미는 2라운드까지 성적인 공동 4위로 대회를 마치게 ...

      연합뉴스 | 2016.05.29 17:06

    • thumbnail
      배선우, KLPGA투어 E1 채리티오픈 생애 첫 우승 … 이민영 2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4년차 배선우(22·삼천리)가 생애 첫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배선우는 29일 경기도 이천 휘닉스스프링스 골프장(파72·6456야드)에서 열린 KLPGA투어 E1 채리티오픈 ... 이날 6타를 더 줄여 54홀 최소타 신기록을 세웠다. 종전 54홀 최소타는 2013년 MBN·김영주골프 여자오픈 때 김하늘(28·하이트진로)이 세운 197타였다. 배선우는 단 한개의 보기도 없이 3라운드를 ...

      한국경제 | 2016.05.29 17:01

    • thumbnail
      [E1여자골프] '준우승은 이제 그만' 배선우, 첫 우승 감격

      ... 이날 6타를 더 줄여 54홀 최소타 신기록을 세웠다. 종전 54홀 최소타는 2013년 MBN·김영주골프 여자오픈 때 김하늘(28·하이트진로)이 세운 197타였다. 또 배선우는 단 한개의 보기도 없이 3라운드를 ... 우승이 목표였는데 이제는 시즌 3승을 목표로 잡겠다"면서 "작년에 큰 아픔을 겪은 한화금융클래식과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배선우의 우승으로 올해 생애 첫 우승을 달성한 선수는 조정...

      연합뉴스 | 2016.05.29 16:54

    • 김효주, LPGA투어 볼빅챔피언십 3라운드 공동 4위 … 선두 태국 쭈타누깐

      김효주(21·롯데)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볼빅챔피언십에서 상위권으로 도약했다. 김효주는 29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앤아버의 트래비스 포인트 컨트리클럽(파72·6709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타를 줄였다. 강한 바람과 딱딱한 그린에서도 선전을 펼친 김효주는 중간합계 7언더파 209타를 쳐 공동 10위에서 공동 4위로 올라섰다. 선두는 10언더파 206타를 친 에리야 ...

      한국경제 | 2016.05.29 09:13

    • [LPGA] 김효주,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4위

      쭈타누깐, 3R서 마지막홀 이글로 선두 지켜 김효주(21·롯데)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볼빅챔피언십에서 상위권으로 도약했다. 김효주는 29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앤아버의 트래비스 포인트 컨트리클럽(파72·6천709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타를 줄였다. 강한 바람과 딱딱한 그린에서도 선전을 펼친 김효주는 중간합계 7언더파 209타를 쳐 공동 10위에서 공동 4위로 ...

      연합뉴스 | 2016.05.29 09:07

    • thumbnail
      악! 84타…'부상 병동' 박인비 또 털썩

      골프 여제’ 박인비(28·KB금융그룹)의 부진이 심상찮다. 허리 부상을 털어내는가 싶더니 이번엔 손가락이 말썽이다. 통증이 가라앉지 않아 벌써 2개 대회 연속 기권을 했다. 두 달 앞으로 다가온 ... 줄달음칠 기세다. ○악! ‘퀸튜플보기’…84타 최악 스코어 박인비는 27일(한국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볼빅챔피언십(총상금 130만달러) 1라운드에서 12오버파 84타를 쳤다. 거의 ...

      한국경제 | 2016.05.27 17:54 | 이관우

    • thumbnail
      남자대회 구경 온 박성현…"동문수학 후배 응원 나왔어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최강자 박성현(23·넵스)이 27일 남자골프대회 넵스헤리지티 2라운드가 열린 강원 홍천의 힐드로사이CC를 깜짝 방문했다. 중학교 때부터 골프를 같이 배운 후배 박준혁(21)을 응원하기 위해서다. 어릴 때부터 남자대회를 종종 구경했다는 박성현은 “남자 선수들의 드라이버 스윙과 루틴, 트러블 샷을 자세히 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6.05.27 17:52

    • [신설법인 현황] (2016년 5월20일~2016년 5월26일) 서울

      ... ▷제라스(박규숙·100·나노세라믹제조) 성동구 성덕정11길 16 (성수동2가) ◇관광/운송 ▷골프앤투어(전창훈·200·국내, 국외, 일반 여행업) 서초구 서초중앙로 26, 324호 (...ddot;건설장비류의 수출입업) 동작구 상도로55길 47, 205동 204호 (상도동,래미안상도2차아파트) ▷프로파시픽(사이에드아자르쿼심·5·전자제품, 섬유제품, 자동차부품, 컴퓨터부품의 각 수출입업) ...

      한국경제 | 2016.05.27 1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