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6121-26130 / 30,1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홍진주ㆍ신지애ㆍ박희영 등 US 女오픈 출전

      지난해 경주에서 열렸던 미국 LPGA투어 코오롱-하나은행챔피언십에서 우승한 홍진주(23·SK)도 올해 US여자오픈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16일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에 따르면 US여자오픈을 주최하는 미국골프협회(USGA)가 ...SK텔레콤)과 함께 홍진주에게도 초청장을 보냈다. 지난 2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연례총회에서 전년도 KLPGA 상금랭킹 1∼3위 선수에게 US여자오픈 출전권을 부여하기로 했던 USGA는 홍진주까지 예선 면제 혜택을 줬다.

      한국경제 | 2007.03.16 00:00 | 한은구

    • [LPGA] 무명 신인 프란셀라, '여제' 꺾고 우승

      2부투어를 전전하다 올해 처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발을 디딘 무명 신인 미건 프란셀라(미국)가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을 연장전에서 꺾고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프란셀라는13일(한국시간) 멕시코시티의 보스케레알골프장(파72.6천876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마스터카드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소렌스탐과 연장 4번째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정상에 올랐다. 이날 3언더파 69타를 친 프란셀라는 6언더파 66타를 ...

      연합뉴스 | 2007.03.13 00:00

    • [LPGA] 이선화, 2타차 3위…최종 라운드 순연

      '돌부처' 이선화(21.CJ)가 악천후로 파행 운영되고 있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스터카드클래식에서 시즌 첫 우승 기회를 잡았다. 이선화는 12일(한국시간) 멕시코시티의 보스케레알골프장(파72.6천876야드)에서 열릴 예정이던 대회 최종 라운드가 번개를 동반한 비 때문에 순연되면서 3라운드 티오프조차 못했지만 선두에 2타차 3위를 지켰다. 전날까지 합계 6언더파 138타로 2라운드를 마친 이선화는 유력한 우승 후보였던 스테이시 ...

      연합뉴스 | 2007.03.12 00:00

    • [LPGA] 이틀째 파행…이선화 공동 2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스터카드클래식이 이틀 연속 악천후로 어수선하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이선화(21.CJ)가 지난해 준우승에 머문 한풀이에 나섰다. 이선화는 11일(한국시간)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의 보스케 레알 골프장(파72.6천901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쳐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로 선두 미건 프란세라(미국.136타)에 2타 뒤진 공동2위에 올랐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에 ...

      연합뉴스 | 2007.03.11 00:00

    • [LPGA] 한희원,출발 좋다…악천후로 경기 중단

      `예비엄마' 한희원(29.휠라코리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스터카드클래식에서 순조롭게 출발했다. 임신 4개월로 접어든 한희원은 10일(한국시간)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보스케 레알 골프장(파72.6천901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악천후로 인해 경기를 다 마치지는 못했지만 13번홀까지 보기없이 버디 4개를 쓸어 담아 공동 2위에 올랐다. 재미교포 김초롱(23)도 11번홀까지 4언더파를 쳐 경기를 마친 로라 데이비스(잉글랜드), 마시 ...

      연합뉴스 | 2007.03.10 00:00

    • [태국여자골프] 신지애, 10타차 우승

      ... 최종 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쳐 3라운드 합계 10언더파 206타로 정상에 올랐다. 올해 들어 신지애는 여자월드컵 3위와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호주여자오픈 공동 5위, 그리고 ANZ 레이디스마스터스 준우승 등 잇따른 ... 217타로 공동 3위에 올라 상위 4명 모두 한국선수였다. 출전 선수 가운데 유일한 언더파 스코어를 작성해 '한국여자골프 최강'임을 입증한 신지애는 30일 개막하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나비스코챔피언십 ...

      연합뉴스 | 2007.03.09 00:00

    • LPGA 루키 김송희 "깜짝 스타는 싫어요"

      "깜짝 스타가 되기는 싫어요"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무대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김송희(19.휠라코리아)가 잠시 한국을 찾아 데뷔 첫 해의 각오를 밝혔다. 올해 연세대에 들어간 김송희는 LPGA 개막전인 SBS오픈에 ... 위해 지난 달 26일 귀국해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9일 아버지가 회원으로 있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 스포월드 골프연습장에서 만난 김송희는 "그동안 대회에 출전하느라 학교 생활을 많이 하지 못했는데 대학 입학식에 참석하고 수업도 ...

      연합뉴스 | 2007.03.09 00:00

    • thumbnail
      신지애 "내가 포스트 박세리" … 타일랜드 레이디스오픈 5언더 이틀째 단독 선두

      한국여자프로골프의 '기대주' 신지애(19·하이마트)가 '해외대회 2승'에 도전하고 있다. 신지애는 8일 태국 방콕의 그린밸리CC(파72)에서 열린 레이디스 아시안골프투어 '타일랜드 레이디스오픈'(총상금 10만달러) 2라운드에서 ... 있어 향후 미 투어에 진출할 경우 박세리를 이을 재목감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올 들어서도 남아공에서 개최된 여자골프월드컵에 이어 호주 2개 대회,미국 LPGA투어 1개 대회를 소화했다. 지난달 호주에서 열린 호주여자오픈의 경우 ...

      한국경제 | 2007.03.08 00:00 | 한은구

    • LPGA 노장 로페즈 "미셸 위, 여자대회에 집중해야"

      "미셸 위가 돈을 많이 벌었다는 걸 안다. 하지만 우승하지 않으면 돈은 사라진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의 노장 낸시 로페즈(50.미국)가 남자대회에 출전하고 있는 위성미(18)에 대해 충고했다고 AP통신이 7일(이하 한국시간) 보도했다. 많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4월12일 플로리다주 리유니온에서 개막될 진오픈으로 올 시즌을 시작하는 로페즈는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의 네브래스카대학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올 시즌 계획과 함께 최근 활약하고 ...

      연합뉴스 | 2007.03.07 00:00

    • LPGA '한류군단' 멕시코 원정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하와이시리즈 2개 대회에서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한 '코리언 군단'이 멕시코 원정에 나선다. 무대는 10일(한국시간)부터 사흘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에 있는 보스케 레알골프장(파72.6천901야드)에서 ... 하와이에서 열렸던 SBS오픈과 필즈오픈에 비해 다소 줄어든 32명 가운데 눈 여겨 봐야 할 선수는 박지은(28.나이키골프)이다. 박세리(30.CJ)에 이어 한국인 두 번째 '메이저 퀸'에 오르며 '골프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

      연합뉴스 | 2007.03.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