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131-28140 / 28,3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계]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자선골프대회 성금 기탁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회장 김성희)는 29일 클럽700CC에서 프로38명, 아마추어 108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6회 자선골프대회를 개최하고 1,000만원을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기탁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31일자).

    한국경제 | 1995.05.30 00:00

  • [월드골프] 미 모크리, 29만달러 우승 .. LPGA 스킨스게임

    세계여자프로골프 랭킹5위인 도티 모크리(미)가 미LPGA투어 스킨스 게임에서 기록적인 29만달러(2억2,000만원)를 획득하며 우승했다. 모크리는 지난 27,28일(현지시간) 이틀동안 미국 텍사스주 프리스코의 스톤브리아르GC에서 ... 성공한 것을 필두로 9개홀중 8개의 스킨을 독차지 했다. 데이비스가 14만달러를 획득해 2위를, 시한은 11만달러로 3위를 차지했고, 로페즈는 단 1개의 스킨도 얻지 못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30일자).

    한국경제 | 1995.05.29 00:00

  • [월드골프] 이영미, 212타로 '2위차지'..일 토토모터스대회

    이영미(32)가 95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 토토모터스골프대회(총상금 5,000만엔)에서 2위를 차지했다. 이영미는 28일 일본 토토한노CC(파72)에서 끝난 대회 최종 3라운드 에서 2언더파 70타를 기록, 합계 4언더파 212타(73.69.70)로 일본의 히라세 마유미(209타)에 이어 한국선수로는 가장 좋은 2위에 올랐다. 이영미의 이날 2위는 올시즌들어 지난3월의 치요다여자대회이후 두번째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30일자).

    한국경제 | 1995.05.29 00:00

  • [골프] 최경주, 연3일 이글 5타차로 단독선두..팬텀오픈 3R

    ... 좌우하기 때문에 그같은 전망이 설득력을 갖는다. 그러나 스포츠의 세계는 언제나 "이변"이 있는 법. 제14회팬텀오픈골프선수권대회 3라운드에서 프로경력이 2년에 불과한 최경주(25.반도골프)가 홀로 날랐다. 최는 이날 3언더파 69타의 ... 한꺼번에 획득하는 셈이다. 한편 이날 첫라운드를 벌인 여자부경기(총2라운드,총상금4,000만원) 에서는 이미숙이 이븐파 72타로 김순미를 2타차로 따돌리며 단독선두에 나섰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21일자).

    한국경제 | 1995.05.21 00:00

  • [골프계] 제일모직, '로즈여오픈' 창설 .. 총상금 40만달러

    .제일모직(대표 유현식)이 남녀대회 통틀어 국내 최고수준의 상금을 내걸고 국제 여자오픈대회를 창설한다. 또 이 대회에는 세계여자프로골프 랭킹 1위 로라 데이비스(영.31)를 비롯 세계 유명선수들이 대거 출전한다. "제일모직 ... 서울여자오픈의 상금인상 여부가 주목된다. 한편 제일모직의 대회창설로 기존의 KLPGA선수권대회는 "95중앙 위너스배 한국여자프로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1억2,000만원)로 명칭을 바꿔 6월29일~7월2일 개최된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

    한국경제 | 1995.05.18 00:00

  • [골프계] 팬텀오픈선수권, 18~21일 88CC 서코스서 열려

    .올시즌 남자대회로는 세번째, 여자대회로는 두번째인 제14회 팬텀오픈골프선수권대회가 18~21일 88CC 서코스에서 열린다. SBS최강전과 더불어 남녀대회를 동시에 개최하는 이 대회는 총상금 1억6,000만원(남자 1억2,000만원, ... 2라운드로 치러진다. 이번 대회는 상승세의 곽흥수, 역대 최다(3회)우승자 박남신, 김완태 신용진 등 팬텀 계약프로들과 94챔피언 최상호를 선두로 한 비팬텀 선수들간의 우승다툼이 볼만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

    한국경제 | 1995.05.15 00:00

  • [월드골프] 켈리 로빈스, 미LPGA 선수권서 1타차 '감격축배'

    세계 여자프로골퍼의 여왕을 가리는 95미LPGA선수권대회(총상금 120만달러)에서 켈리 로빈스(미)가 1타차의 메이저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윌밍턴의 듀폰CC(파71)에서 끝난 미여자투어 최고권위의 ... 로빈스가 16번홀 (파5)에서의 버디로 간발의 역전승을 거두었다. 최종일 3언더파 68타 포함, 4라운드 합계 10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로빈스의 이번 승리는 프로통산 3승째.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16일자).

    한국경제 | 1995.05.15 00:00

  • [골프] 김완태, 5언더로 선두유지 .. 캠브리지오픈 2R

    우리나이로 59세. 시니어 프로골퍼가운데서도 고참축에 드는 연륜인데도 정규대회에서 왕성한 활약상을 보여주고 있는 한장상프로(팬텀)가 홀인원을 기록, 후배들을 무색케했다. 한프로는 캠브리지멤버스오픈골프대회 2라운드가 열린 ... 이홀에서 4번아이언으로 티샷한 볼이 컵 전방 10m에 떨어져 바운드된뒤 그대로 컵에 빨려드는 행운을 낚은것. 한국남자프로골프 창립멤버인 한프로의 이번 홀인원은 통산 9번째, 공식대회에서는 6번째 것이다. 프로골퍼라도 절반이상이 ...

    한국경제 | 1995.05.12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184) 짧은 것이 좋다

    "긴 것이 좋다"는 통념은 골프에서도 어느 정도 들어맞는다. 드라이버샷이 그렇고,퍼팅도 그렇다. 그런데 감히 "짧은 것이 좋다"고 주장하는 프로골퍼가 있다. 그것도 여자골퍼가. "400만달러의 여자" 낸시 로페즈는 레슨을 요구받을 때마다 쇼트퍼팅의 중요성에 대해 말하고,그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백스윙을 짧게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1.5m이하 거리의 쇼트퍼팅은 프로는 당연히 넣어야하고,아마추어라도 넣을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에 상당히 ...

    한국경제 | 1995.05.08 00:00

  • [월드골프] 스키너, 스프린트 챔피언십 제패..1억4천 챙겨

    발 스키너(미)가 여자대회로는 최고수준의 상금(총 120만달러)이 걸린 미LPGA투어 스프린트 챔피언십대회에서 우승했다. 스키너는 30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투어인터내셔널코스(파72. 전장 6,435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기록, 4라운드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프로 13년차인 스키너는 프로통산 6승의 대가로 생애 최고의 우승상금 18만달러(약 1억4,000만원)를 받았다. 3라운드까지 ...

    한국경제 | 1995.05.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