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241-29250 / 29,9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 박세리 "다시 정상을 향하여"..미켈롭클래식 티오프

      박세리(21.아스트라)가 다시 정상을 향해 나섰다. 4일밤 10시50분(한국시간) 미국LPGA투어 미켈롭라이트클래식 1라운드를 티오프했다. 미켈롭클래식은 박에게 잊을수없는 대회다. 지난해 미국에 건너간뒤 처음 출전한 대회가 ... 강호 캐리 웹, 상금랭킹1위 리셀로테 노이만 등 강자들이 모두 출전한다. 박은 모든 일정을 7월2일 열리는 US여자오픈에 맞춰놓았기 때문에 이번 대회에서는 10위권 진입을 목표로 세워놓고 있다. 본경기에서 벌어진 질레트투어챌린지(1위)와 ...

      한국경제 | 1998.06.04 00:00

    • [김흥구의 골프컨트롤] (247) 타이거 우즈와 박세리

      ... 10년에 한번 있을까 말까한 것이다. 또 10위권내 진입도 실제 플레이하는 선수입장에선 모든게 잘되며 우승까지 노릴수 있어야 가능하다. 박세리는 평범한 흐름일뿐이다. 골프는 언제나 잘칠수 없는 법으로 박세리에 대해서도 성급할 필요가 없다. 이영미의 일본 토토모터스 우승(한국선수의 3승째)은 일본골프계 입장에서 대단한 충격임에 틀림없다. 한국여자프로들은 최종라운드에서 전과달리 다부지게 달라붙는 승부욕을 보이고 있다. 일본의 한국여자프로들에겐 ...

      한국경제 | 1998.06.01 00:00

    • [골프 한마디] '나에 대한 언론 집중은 연습을...' 등

      ... 나은 선수가 되기위해 노력할수 밖에 없다. * 박세리-로체스터대회를 앞두고 인터뷰에서 * 박세리는 우승했지만 국내여자프로대회는 석달이상 대회가 없다. 그걸 생각하면 잠이 안온다. 대회유치를 위해 열심히 쫓아다니고 있는데 누구라도 좋으니 우리와 얘기를 해보자.아주 합리적 비용으로 대회를 개최할수 있는 방법이 있다. * 이관식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회장 * 있는 힘껏 스윙하는 사람치고 훌륭한 골퍼 없다. 파워는 타이밍의 문제이지 "볼 때리기"가 아니다. * ...

      한국경제 | 1998.05.28 00:00

    • [골프] 한장상, 72년 일본오픈 우승 '쾌거'..'도전의 역사'

      한국프로골퍼의 해외대회 우승은 사실 박세리이전에도 ''빅뉴스''가 많았다. 시간과 더불어 잊혀지긴 했지만 그들이 존재함으로써 오늘의 박세리가 탄생한 것이 사실이다. 남녀를 통틀어 한국인의 외국대회 ''큰 우승''을 정리한다. ...------------------------------------------- [[ 70년대 개척자들 ]] 한국프로골프는 불모지와 다름 없었던 지난 70년대에도 의미있는 우승이 존재했다. 대표적인 것은 한장상(58)의 72년 ...

      한국경제 | 1998.05.28 00:00

    • [월드컵마케팅] 국내 스포츠마케팅 : 88올림픽후 관심 고조

      프로골프선수인 박세리가 최근 미국 LPGA(여자프로골프)의 맥도날드 챔피언십에서 우승, 세계 정상에 오르자 우리나라는 온통 축제분위기에 휩싸였다. 박세리를 둘러싼 외신기자들이 인터뷰를 마치며 "축하합니다"라고 한국말로 인사를 건넬 땐 IMF여파로 위축된 국민들의 어깨가 오랜만에 으쓱해졌다. 그러나 그중에서도 가장 기뻐한 곳은 삼성이었다. 박세리는 삼성물산 소속 선수다. 그녀의 모자와 티셔츠에 선명하게 새겨진 삼성마크는 전세계 골프팬들의 ...

      한국경제 | 1998.05.28 00:00

    • [골프 한마디] '플레이가 잘 안될때는 골프를...' 등

      ... 골퍼들은 누구나 그같은 감정을 이해할 것이다. * 톰 왓슨-콜로니얼대회기간중 고질적인 쇼트퍼팅 부진에 대한 질문을 받고 * IMF가 일본에서 활약중인 여자프로들 의식을 크게 바꿔 놓은것 같다. 예전엔 1승이 아쉬웠는데 이젠 우승도 자주하고 상위권에 오르는 선수도 많다. "정 안되면 한국으로 돌아가지"라는 생각이 요즘엔 "여기서 잘 칠수 밖에 없다"로 변한 것 같다. *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관계자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

      한국경제 | 1998.05.25 00:00

    • [골프] "일본에는 '구옥희'가 있다" .. 브리지스톤오픈

      ... 일본으로 부터도 통쾌한 승전보가 날아온 것. 일본 아이치의 가수가이CC(파72)에서 벌어진 98주쿄TV 브리지스톤 여자오픈 최종일경기에서 구옥희는 연장전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끝에 일본의 시마부쿠로 미유키를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 선수와 함께 공동 3위에 오르는 등 선전했다. 김애숙은 이날 2오버파 74타를 쳤다. 구옥희의 이번 우승은 한국프로들의 일본점령이 한층 본격화됐다는 의미. 나이 40이 넘은 구옥희가 지난시즌 상금랭킹 2위에 오른것을 비롯 김애숙이 ...

      한국경제 | 1998.05.25 00:00

    • [골프] 최경주/김완태 "안방 못내줘" .. 휠라오픈 3R

      박세리 우승을 바라보는 남자프로들의 심정은 어떠할까. 상대적 위축감이 없진 않겠지만 그래도 그들은 "한국골프"가 자랑스러웠을테고 "우리도 한번 해보자"는 각오를 다졌을 것이다. 남자프로골프의 세계무대는 여자에 비해 몇십배는 ... 로버트 헉스터블과 베네수엘라의 길베르토 모랄레스가 포함돼 있다. 이는 지난해 3관왕이자 상금왕인 최경주로선 한국남자프로골프의 명예를 걸고 외국선수들과 우승경쟁을 해야 한다는 의미. 물론 "무승만이 인생의 한"인 김완태로서도 ...

      한국경제 | 1998.05.22 00:00

    • [골프] 박지은, 7언더파 첫날 선두 .. NCAA 챔피언십

      한국여자골프는 역시 강했다. 박세리가 프로세계 강자라면 미국 아마추어골프 1인자도 한국선수다. 미 아마추어 정상은 프로무대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다는 점에서 이는 "제2의 박세리"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주인공은 재미 유학생 박지은(19.애리조나주립대1). 박은 20일 미국 위스콘신대 유니버시티 리지GC(파72)에서 열린 97~98 NCAA (미국대학체육연맹)챔피언십 골프대회 첫날 7언더파 65타로 공동선두에 나섰다. 이는 지난해 9월 ...

      한국경제 | 1998.05.21 00:00

    • '박지은, 박세리돌풍 잇는다' .. 미국 여자아마추어 도전

      이번에는 박지은(19.미 애리조나주립대1) 차례다. 박세리가 세계여자프로골프 정상에 우뚝 선지 사흘만에 박지은이 미국 여자아마추어 최고봉에 도전한다. 출전대회는 20~23일 미국 위스콘신주 매디슨의 매디슨리지GC에서 열리는 ... 올랐으며 현재는 미국 여자아마추어및 대학랭킹 1위를 마크중이다. 박이 이번대회에서도 우승한다면 1주일 간격을 두고 한국출신의 "두 박"이 미국골프계를 휩쓸게 되는 것이다. 박지은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또 오는 7월2일 열리는 ...

      한국경제 | 1998.05.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