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0841-70850 / 83,5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올림픽축구] '김호곤호', '아테네 한발 앞으로'

    '아테네 입성의 8부 능선을 넘었다.'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이 17일(한국시간) 열린 이란과의 2004아테네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2차전에서 통쾌한 1-0 승리를 거두면서 아테네행 전망을 더욱 밝게 했다. ... 특단을내렸었다. 조 1위로 올라서면서 본선 진출을 가시권에 둔 '김호곤호'가 향후 탄탄대로를걸어 침체에 빠진 한국축구를 본 궤도에 올려놓을 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테헤란=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

    연합뉴스 | 2004.03.18 00:00

  • [올림픽축구] 이제는 말레이시아다

    `3연승으로 아테네행 8부 능선을 넘는다.'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올림픽대표팀이 테헤란 정벌을 산뜻한 승리로 장식한 뒤 이제는 말레이시아로 눈을 돌리고 있다. 김호곤호의 현재 성적은 중국전 홈 승리를 포함해 2승으로 특히 이 가운데 가장힘든 경기로 전망됐던 테헤란 원정에서 이천수의 결승골로 승리를 낚아 한숨을 돌렸다. 한국은 이로써 2승으로 이란(1승1패)를 제치고 A조 선두로 나섰지만 최악의 경우 골득까지 따져야 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27일 ...

    연합뉴스 | 2004.03.18 00:00

  • [올림픽축구] 이천수, 부상으로 3~4경기 결장할듯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의 대들보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의 부상이 예상외로 심각해 스페인리그 3∼4경기 출장이 힘들게 됐다. 이천수는 18일(한국시간) 이란과의 2004아테네올림픽축구 아시아 최종예선전을 마친 뒤 "다친 발목이 아파 이란전에서 왼발이 아닌 오른발만 주로 썼다"면서 "지금 상태라면 스페인에 돌아가더라도 3∼4 경기는 뛰기 어려울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훈련을 하던중 발목이 접질려 경기 시작에 앞서 상태가 좋지 않았다"면서 "선발 ...

    연합뉴스 | 2004.03.18 00:00

  • 올림픽 축구예선 이란전 시청률 34.8%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이 이란을 1-0으로 꺾은 17일 밤 2004 아테네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전은 34.8%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18일 닐슨미디어리서치 집계에 따르면 한국 대 이란전을 중계한 KBS 2TV의 이런시청률은 동시간대 다른 채널의 9.3%-12% 시청률을 크게 앞질렀다. 같은 시간대 SBS는 12.0%, MBC 9.6%, KBS 1 TV는 9.3%의 시청률을 각각 보였다. 이 시청률은 지난 3일 한국 대 중국의 예선전(22.2%)에 ...

    연합뉴스 | 2004.03.18 00:00

  • [올림픽축구] 이천수 "세리머니는 국내 분위기 생각해서.."

    17일 밤(한국시간) 적지 테헤란에서 난적 이란을 격침시키는 천금의 결승골을 터뜨린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는 경기 직후 "'대한민국이여 일어나라'는 문구의 속옷 세리머니는 침체된 한국의 분위기를 생각해서 만들어낸 것"이라고 말했다. 이천수는 "그동안 3차례나 골 세리머니를 준비했었는데 오랜만에 골을 넣어 너무 기쁘다"며 "국민이 기뻐할 메시지를 한국에 전하고 싶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천수는 후반 중반 왼쪽 다리를 접질려 오승범(성남)과 교체돼 ...

    연합뉴스 | 2004.03.18 00:00

  • [올림픽축구] 양팀 감독의 말

    한국 김호곤 감독= 테헤란이 고지임에도 불구하고 우리 선수들이 끝까지 체력을 유지하면서 잘 뛰어줬고 그동안 우리가 이란에 대해 철저히 분석한대로 잘해줘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전반에는 불필요한 체력 소모를 줄이고 후반에 기동력을 발휘하라고 주문했는데 선수들이 페이스를 유지해줬고 승리할 수 있는 힘이 됐다. 전반에 0-0으로 비겨 후반에 승부를 걸 수 있었다. 오는 24일 말레이시아전은 이란에 이겼다고 자만하지 않고 처음 시작하는 마음으로 ...

    연합뉴스 | 2004.03.18 00:00

  • FIFA, 귀화 선수 A매치 출전 제동

    국제축구연맹(FIFA)이 연고도 없는 나라에 귀화하는 선수들에게 제동을 걸었다. FIFA 비상위원회는 18일(한국시간) 특정 국가에 귀화하는 선수의 경우 부모 또는 조부모가 해당 국가 출신이거나 2년 이상 그 나라에 거주했다는 사실 등이 증명되지 않을 경우 귀화했더라도 A매치에 출전할 수 없도록 했다고 밝혔다. FIFA의 이번 조치는 독일 분데스리가 득점 선두인 아일톤(베르더 브레멘)과 데데, 레안드로(이상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등 브라질 출신 ...

    연합뉴스 | 2004.03.18 00:00

  • [올림픽축구] 카제메얀, 동생 사망으로 결장

    0...이란 올림픽축구대표팀의 투톱 중에 하나인 카제메얀이 동생의 사망으로 17일(이하 한국시간) 저녁 한국전에 불참한다. 16일 저녁 테헤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최종 전술훈련을 실시한 마옐리 코한 이란 올림픽대표팀 감독은 "카제메얀의 ... 알려졌다. 한편 이란은 간판스타 알리 다에이가 2000년 부산아시안게임 당시 와일드카드로 올림픽대표로 나섰다가 한국전을 앞두고 친척이 사망해 경기를 포기하고 급히 귀국한 바 있다. = 이용수 해설위원, "전반 버티면 승리" =

    연합뉴스 | 2004.03.17 00:00

  • <올림픽축구> `조 브라더스'가 해낸다

    `조 브라더스가 해결한다.' 조재진과 조병국(이상 수원 삼성)이 2004 아테네올림픽축구 이란과의 최종예선에서 한방을 날릴 해결사로 나선다. 3-4-1-2 전형에서 최성국(울산)과 투톱으로 나설 조재진은 16일 저녁(한국시간)테헤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실시된 최종 전술 훈련에서 위력적인 슛을 날려 이란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조재진은 이날 자체 청백전에서 좌우 측면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감각적인볼키핑에 이은 강슛으로 수문장 김영광의 간담을 ...

    연합뉴스 | 2004.03.17 00:00

  • 한국, FIFA랭킹 22위..이란, 7계단 상승

    한국축구가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 랭킹에서 지난달보다 한계단 뛴 22위에 올랐고 이란은 7계단이나 뛰어오른 24위로 수직 상승했다. FIFA가 17일 밤(한국시간) 발표한 `3월 세계 랭킹'에 따르면 한국은 2006독일월드컵 2차예선 레바논전 승리에 힘입어 랭킹포인트 668점으로 우루과이(23위)와 자리를 바꿔 22위로 상승했고 이란에 2계단 앞서 아시아 수위를 유지했다. 한국의 올림픽 최종예선 상대 이란은 지난 달 31위에서 랭킹 집계 ...

    연합뉴스 | 2004.03.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