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051-71060 / 84,6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히바우두, 그리스 프로축구에 새 둥지

      브라질 축구대표팀 간판 공격수로 활약하던 히바우두가그리스 프로축구 올림피아코스 유니폼을 입는다. 올림피아코스 구단 대변인은 "히바우두가 합의를 끝내고 스페인 마드리드에서그리스로 출발했다"고 22일(한국시간) 발표했다. 그리스 현지 언론은 올림피아코스가 히바우두에게 연간 150만유로의 연봉을 지급하기로 했다며 '그리스 프로축구 사상 최고액의 트레이드'라고 보도했다. 호주 전지 훈련 길에 오르기 전 소식을 들은 올림피아코스의 두산 바예비치 감독은 ...

      연합뉴스 | 2004.07.22 00:00

    • 제6회 국제로봇 올림피아드 한국대회 개최

      대한로봇축구협회(협회장 KAIST 김종환 교수)는'제6회 국제로봇 올림피아드 한국대회'를 다음달 5일부터 5일 동안 대전 엑스포 과학공원에서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로봇축구 협회는 7월 한 달 간 전국 초.중.고교생 1천500여개 ... 종목은 학생들이 직접 만든 로봇을 가지고 로봇 미로찾기, 보행로봇 장애물 경주, 계단 오르내리기, FIRA 로봇축구, 로봇 서바이벌 등이며 'Robotics@Space'를 주제로 만든 창작종목의 로봇들도 함께 전시된다. 이 대회에서 ...

      연합뉴스 | 2004.07.22 00:00

    • 올림픽축구대표팀, 현지 적응교육 받아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이 아테네 올림픽에 앞서 현지 적응에 필요한 신체 관리 방법을 교육받았다. 올림픽축구대표팀은 22일 10시30분부터 약 30여분간 신동성 박사(한국체육과학연구원)가 진행하는 '아테네 올림픽에 대비한 신체관리'란 제목의 강의를 들었다. 이날 강의는 ▲현지 기후의 특성과 적응방법 ▲에어컨 사용 및 음료수 섭취 방법 ▲대회가 끝난 후 빨리 회복하는 방법 ▲비행기 안에서 장기간 이동할 때 효율적인 몸관리 방법 등을 뼈대로 진행되었다. ...

      연합뉴스 | 2004.07.22 00:00

    • [코파아메리카] 아드리아누, '제2 호나우두' 예약

      '득점왕, 최우수선수(MVP), 우승의 세 마리 토끼를 잡는다.' 무궁무진한 자원을 자랑하는 브라질 축구가 호나우두(레알 마드리드)의 뒤를 이을 또 하나의 거물급 스타를 배출했다. 주인공은 2004코파아메리카컵(남미축구선수권)에서 ... 감각을 과시하며 브라질의 결승 진출을 견인한 아드리아누(인터 밀란). 22세의 '젊은 피'인 아드리아누는 22일(한국시간) 페루 리마에서 열린 대회 우루과이와의 4강에서 0-1로 뒤지던 후반 1분 동점골을 뽑은 뒤 손에 땀을 쥐던 ...

      연합뉴스 | 2004.07.22 00:00

    • [코파아메리카] 브라질, 결승 합류

      '삼바군단' 브라질이 남미 축구 최강을 가리는 2004코파아메리카컵에서 결승에 진출했다. 이로써 이번 대회 패권은 라이벌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의 '빅매치'로 압축됐다. 브라질은 22일(한국시간) 페루 리마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에서 승부차기 혈전 끝에 골키퍼 줄리우 세사르의 선방에 힘입어 5-3 승리를 거뒀다. 브라질은 이로써 지난 99년 이후 5년만에 결승에 진출, 통산 7번째 우승을 바라보게 됐다. 브라질은 오는 26일 대회 최다 ...

      연합뉴스 | 2004.07.22 00:00

    • [한.일올림픽축구] 한국, 아쉬운 무승부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이 숙적 일본과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의 평가전에서 우세한 경기를 벌이고도 마무리 난조에 발목이 잡혀 득점없이 0-0으로 비겼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

      연합뉴스 | 2004.07.21 00:00

    • [한.일올림픽축구] 한국, 아쉬운 무승부

      잘 싸웠지만 골 결정력이 아쉬웠다.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이 숙적 일본과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의 평가전에서 우세한 경기를 벌이고도 마무리 난조에 발목이 잡혀 득점없이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일본과의 역대전적에서 4승2무3패로 박빙의 리드를 지켰고 김호곤 감독체제에서는 1승2무1패로 균형이 유지됐다. 유럽 전지훈련을 통해 자신감을 키운 김호곤호는 전반적으로 빠른 플레이 ...

      연합뉴스 | 2004.07.21 00:00

    • [한.일올림픽축구] 박규선, 특급 미드필더 선언

      '左규선의 시대가 열렸다.'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한국올림픽대표팀의 왼쪽 미드필더인 박규선(전북)이 눈부신 활약을 펼치며 사상 첫 메달에 도전하는 '김호곤호'의 희망으로 떠올랐다. 박규선은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일본과의 올림픽축구 평가전에서공수에서 돋보이는 활약을 벌이며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것. 청소년대표(U18)와 프로축구 울산을 거쳐 전북에서 뛰고 있는 박규선은 최성국(울산), 조재진(시미즈) 등 이른바 '황태자 그룹'의 ...

      연합뉴스 | 2004.07.21 00:00

    • 한·일전 아쉬운 무승부..올림픽축구대표팀 0대0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이 일본과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의 평가전에서 우세한 경기를 벌이고도 마무리 난조에 발목이 잡혀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일본과의 역대전적에서 4승2무3패로 박빙의 리드를 지켰고 김 감독 체제에서는 1승2무1패로 균형이 유지됐다. 유럽 전지훈련을 통해 자신감을 키운 김호곤호는 전반적으로 빠른 플레이 속에 좌우를 폭넓게 활용하며 경기를 리드했으나 ...

      한국경제 | 2004.07.21 00:00

    • [한.일올림픽축구] 유상철, 붕대투혼 속 이름값

      '역시 키플레이어였다.' '유비' 유상철(요코하마)이 김호곤 감독이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의 든든한 보배임을 확인했다. 유상철은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의 올림픽축구 평가전에서 후배들을 리드하며 철벽 수비를 과시, ... 최성국의 크로스 때슛을 날려 일본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야마모토 마사쿠니 일본 감독은 "유상철이 보강되면서 한국의 수비진이 더욱 더견고해져 우리로서는 뚫기가 어려웠다"고 높은 점수를 줬다. 돋보이는 플레이로 경기 최우수선수(MVP)로 ...

      연합뉴스 | 2004.07.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