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131-71140 / 84,6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시안컵] 한국, '첫 경기 징크스'에 한숨

      한국 축구가 44년 동안 계속된 아시안컵 '첫 경기 징크스'에 다시 한번 발목이 잡혔다. 19일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요르단과 0-0으로 비긴 한국은 지난 60년 2회 대회 우승 이후 44년 동안 아시안컵 첫 경기에서 단 1승만 거뒀을 뿐 1패6무승부라는 악연이 이어졌다. 한국은 이날 투톱 안정환(요코하마)과 이동국(광주)은 물론 정경호(울산), 설기현(안더레흐트) 등이 여러차례 위협적인 슈팅을 날리며 공세를 주도했으나 탄탄한 수비 조직력과 ...

      연합뉴스 | 2004.07.19 00:00

    • 김호곤호, 일본과 21일 '복수혈전'

      '지금부터는 연승행진이다.' 사상 첫 올림픽 메달 획득을 위해 유럽 전지훈련을 다녀온 김호곤 감독의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이 오는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지는 앙숙 일본올림픽팀과의 평가전을 시작으로 잇따라 '최종 모의고사'를 ... 못했다. 이번에는 준비를 제대로 하기 위해전지훈련 귀국일을 17일로 잡았던 것"이라며 필승을 다짐하는 모습이다. 한국은 일본과의 올림픽대표팀 역대 전적에서 4승1무3패로 박빙의 리드를 유지하고 있으며 김 감독 체제에서는 1승1무1패를 ...

      연합뉴스 | 2004.07.19 00:00

    • [아시안컵 이모저모] 이동국.안정환, 투톱 출격

      0...이동국(광주)과 안정환(요코하마)이 19일 열린 2004아시안컵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B조 1차전 요르단과의 경기에 투톱으로 선발 출격했다. 이들은 지난 14일 트리니다드토바고와의 평가전에서 나란히 선발 출전한 데 이어 ... 동안 컨디션을 조절했다. = 노흥섭 전무 등 경기 참관 = 0...이회택 위원장을 포함한 기술위원 3명과 대한축구협회 노흥섭 전무 등 축구관계자들이 한국과 요르단의 경기를 직접 관전했다.

      � 노흥섭 전무 등 ...

      연합뉴스 | 2004.07.19 00:00

    • 김남일, 올림픽팀 '와일드카드' 선발

      '진공청소기' 김남일(전남)이 와일드카드로 2004아테네올림픽에 출전하게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8일 김호곤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이 김남일을 포함한 최종엔트리 22명(예비 4명 포함)의 명단을 확정, 국제축구연맹(FIFA)에 ... 함께 와일드카드(3명) 자격으로 엔트리에 이름을 올리게 됐으며 아시안컵이 끝나는 대로 '김호곤호'에 합류한다고 축구협회는 설명했다. 김 감독은 당초 손발을 맞춰볼 시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김남일 카드'에 난색을 표시하고 대안을 ...

      연합뉴스 | 2004.07.19 00:00

    • [아시안컵] 정경호, 올림픽 꿈 접고 새출발

      "안타깝지만 이제는 다 잊고 아시안컵에만 전념하겠습니다." 요하네스 본프레레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의 총애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신예 공격수 정경호(울산)가 아쉽게 접은 올림픽 출전의 꿈을 아시안컵축구대회에 쏟아붓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정경호는 18일 발표된 올림픽 축구대표팀 최종엔트리 22명(예비선수 4명 포함)의 명단에서 빠져 마지막 와일드카드 선발 희망을 포기해야 했다. 병역 미필자인 정경호는 박지성(에인트호벤)이 소속팀의 반대로 올림픽 대신 ...

      연합뉴스 | 2004.07.19 00:00

    • [특파원코너] 흔들리는 韓流 이미지

      ... 베이징올림픽 후원 사업권을 상하이폭스바겐에 빼앗긴 데에는 이런 심리가 작용했다는 것이다. 그의 말에서 '중국인들이 한국을 보는 시각이 많이 변하고 있구나'라는 것을 실감하게 됐다. 기자가 처음 베이징에 왔던 5년여 전.중국인에게 한국은 ... 실어줬다. 상하이 친구가 들려주는 현대차 이야기는 그 이미지가 흔들리고 있음을 말해주고 있다. 친구는 헤어지며 "한국은 정말 축구 잘해"라고 말했다. 기자에게는 "한국이 중국에 자랑할 것은 이제 축구밖에 남지 않았어"라는 말로 들렸다. ...

      한국경제 | 2004.07.19 00:00

    • 축구 나카타, 피오렌티나 이적

      일본축구대표팀의 미드필더인 나카타 히데토시(27.볼로냐)가 이탈리아프로축구 세리에A로 승격한 피오렌티나로 이적했다. 피오렌티나는 지난 시즌 도중 원소속팀인 파르마에서 볼로냐로 임대됐던 나카타를 영입했다고 19일(한국시간) 밝혔다. 계약 기간은 3년이나 이적료 등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알려지지 않았다. 나카타는 '98프랑스월드컵 뒤 페루자에 입단해 일본인으로는 처음으로 세리에A 무대를 밟았으며 이후 AS 로마, 파르마, 볼로냐를 거쳤다. (피렌체 ...

      연합뉴스 | 2004.07.19 00:00

    • [아시안컵] 한.요르단전, 양팀 감독의 말

      ▲요하네스 본프레레 한국 감독 = 오늘 경기는 꼭 이기려고 했는데 불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왔다. 공격적인 축구를 하려고 했는데 오늘 요르단의 골키퍼가 너무 잘했다. 운도 따르지 않았던 것 같다. 반면 우리팀에서는 별로 성숙한 ... 놓쳤다. 공격수들이 강하게 플레이하지 못했고 찬스를 보고 들어가는 성숙한 플레이를 하지 못했다. 4강에 들었던 한국과 지금 우리팀을 비교하는 것은 무리다. 한국이 월드컵 4강팀이고 요르단은 아니라고 해서 우리가 꼭 이기는 것은 ...

      연합뉴스 | 2004.07.19 00:00

    • 한국축구, 중동사막 넘어라 .. 아시안컵, 오늘 요르단과 첫경기

      이동국(광주)과 안정환(요코하마)이 19일 오후 7시30분(한국시간) 중국 지난의 산둥스포츠센터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04아시안컵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B조 요르단과의 첫 경기에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나란히 출격한다.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은 이들 투톱을 중심으로 3-5-2 포메이션을 구성해 중동의 복병 요르단을 꺾고 44년만의 아시안컵 정상 탈환의 시동을 걸 계획이다. 지난 대회 득점왕(6골) 이동국은 바레인과의 평가전에서 ...

      한국경제 | 2004.07.18 00:00

    • 김남일, 올림픽팀 '와일드카드' 선발

      '진공청소기' 김남일(전남)이 와일드카드로 2004아테네올림픽에 출전하게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8일 김호곤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이 김남일을 포함한 최종엔트리 22명(예비 4명 포함)의 명단을 확정, 국제축구연맹(FIFA)에 ... 함께 와일드카드(3명) 자격으로 엔트리에 이름을 올리게 됐으며 아시안컵이 끝나는 대로 '김호곤호'에 합류한다고 축구협회는 설명했다. 김 감독은 당초 손발을 맞춰볼 시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김남일 카드'에 난색을 표시하고 대안을 ...

      연합뉴스 | 2004.07.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