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601-71610 / 84,5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잉글랜드축구 2.5초 벼락골 세계新 인정

      잉글랜드의 아마추어 축구 선수가 세계 최단 시간 골기록을 갈아치웠다. 화제의 주인공은 잉글랜드 아마추어리그 코에스 스포츠 소속의 마크 버로우스(25). 버로우스는 지난 4일(이하 한국시간) 열렸던 이스트레이 리저브스와의 경기에서2.5초만에 골을 넣었고 잉글랜드축구협회(FA)가 심판의 경기보고서를 검토한 뒤 21일 이를 세계 최단시간골로 인정한 것. 종전 신기록은 지난 98년 12월 26일 아르헨티나의 리카르도 올리베라(당시 리오네그로 소속)가 소리아노와의 ...

      연합뉴스 | 2004.04.21 00:00

    • [여자축구] 젊은 패기로 만리장성 넘는다

      '젊은 피로 중국을 격파한다.' 2004아테네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에 나선 한국여자축구대표팀이 22일 일본 히로시마에서 아테네올림픽 본선행의 최대 고비인 중국과의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위 중국보다 객관적 전력에서 열세이지만 지난 해 미국월드컵 멤버들을 배제하고 젊고 빠른 선수들을 대거 기용, 세대교체를 단행한 만큼 과거와 결별을 선언하고 중국에 일격을 가한다는 계획이다. 최추경 대표팀 감독은 "아시아 ...

      연합뉴스 | 2004.04.21 00:00

    • 유상철, "코엘류 감독 사임 아쉽다"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의 맏형 유상철(요코하마 마리노스)이 움베르투 코엘류 전 대표팀 감독의 사임에 대해 강한 아쉬움을 털어놨다. 유상철은 21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성남 일화와의 경기를 마친 뒤 가진 인터뷰에서 "코엘류 감독이 한 고비만 넘기면잘 할 수 있었을텐데 갑자기 떠나게 돼 개인적으로 무척 아쉽다"고 밝혔다. 유상철은 "코엘류 감독이 한국을 알 만큼 알았지만 잘할 수 있는 시발점에서 사임했다"고 말한뒤 ...

      연합뉴스 | 2004.04.21 00:00

    • 붉은악마 중국전 전세기 동원 '난항'

      축구대표팀 서포터스 `붉은악마'가 전세기를 이용한 중국 원정에 나설 계획이나 빡빡한 일정과 비용 부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붉은악마 원정대의 유영운 단장은 "내달 1일 아테네올림픽축구 아시아최종예선중국전 원정 응원을 신청한 ... 포함한 220명의 붉은악마는 지난달 17일 전세기편으로 이란 테헤란을 방문해 태극기를 흔들며 열띤 응원을 펼쳐 한국의 1-0 승리에큰 힘을 보탰다. 유 단장은 "중국 원정 경험이 많기에 적은 인원이라도 응원 효과를 최대화할 수있는 ...

      연합뉴스 | 2004.04.21 00:00

    • 히딩크 감독, 협박편지 받아

      거스 히딩크 네덜란드 프로축구 에인트호벤감독의 고향집에 협박 편지가 전달돼 노부모가 불안에 떨고 있다. 에인트호벤은 구단 홈페이지(www.psv.nl)에서 "지난 18일(이하 한국시간) NEC와의 경기 직전 협박 편지가 히딩크 감독의 부모가 살고 있는 파르세펠트 고향집에 도착했다"며 "87세와 84세인 노부모가 다리를 떨며 무척 불안해 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히딩크 감독은 "얼마 전에도 협박을 받은 적이 있지만 외부에 알려지는 게 싫어그냥 ...

      연합뉴스 | 2004.04.21 00:00

    • [AFC챔피언스리그] 전북, 벡테로 대파

      전북 현대가 벡테로(태국)를 대파하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의 불씨를 살렸다. 전북은 20일 오후(한국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대회 E조 4차전에서 특급용병 에듀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벡테로에 4-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전북은 중간전적 3승1패를 기록해 현재 조 선두를 달리는 주빌로 이와타(일본.3승)를 꺾으면 8강 진출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전북은 전반 19분 김연건의 재치있는 스루패스를 남궁도가 선제골로 연결시켜 ...

      연합뉴스 | 2004.04.21 00:00

    • 테러용의자, 맨체스터 Utd. 경기장서 자폭 계획

      최근 영국에서 검거된 테러 용의자들이 잉글랜드 프로축구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홈인 올드트래포드에서 자살폭탄 테러를 계획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의 대중지 '더 선'은 이들 테러 용의자가 25일(이하 한국시간) 벌어지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리버풀의 경기에서 6만7천명이 가득 들어찬 관중석 곳곳에 나눠 앉아 일제히 자폭할 계획이었다고 20일 보도했다. 현지 경찰 당국은 "테러가 성공했다면 수천명의 사람들이 사망하는 대참사가 일어났을 것"이라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4.04.21 00:00

    • 2.5초만에 '벼락슛' .. 잉글랜드서 세계 최단시간 골

      잉글랜드의 아마추어 축구 선수가 세계 최단 시간 골기록을 갈아치웠다. 화제의 주인공은 잉글랜드 아마추어리그 코에스 스포츠 소속의 마크 버로우스(25). 버로우스는 지난 4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이스트레이 리저브스와의 경기에서 2.5초 만에 골을 넣었고 잉글랜드축구협회(FA)가 심판의 경기보고서를 검토한 뒤 21일 이를 세계 최단시간 골로 인정했다. 종전 기록은 지난 98년12월26일 아르헨티나의 리카르도 올리베라(당시 리오네그로 소속)가 소리아노와의 ...

      한국경제 | 2004.04.21 00:00

    • [올림픽여자축구] 한국, 미얀마 대파하고 2연승

      한국여자축구대표팀이 2004아테네올림픽 아시아최종예선에서 미얀마를 대파하고 기분 좋은 2연승을 달렸다. 최추경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0일 일본 히로시마에서 벌어진 예선 B조 2차전에서 박은선, 박은정, 차연희, 이장미, 홍경숙, 유영실(2골)이 소나기 골을 쏟아부어 미얀마를 7-0으로 꺾었다. 지난 18일 약체 괌을 7-0으로 이긴 한국은 이로써 승점 6을 챙겼다. 각조 최하위 팀과의 경기에서 얻은 승점은 A,B,C 등 각조 2위 중 4강 ...

      연합뉴스 | 2004.04.20 00:00

    • [올림픽여자축구] 한국, 미얀마 꺾고 2연승

      한국여자축구대표팀이 2004아테네올림픽 아시아최종예선에서 미얀마를 대파하고 기분 좋은 2연승을 달렸다. 최추경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0일 일본 히로시마에서 벌어진 예선 B조 2차전에서 박은선, 박은정, 차연희, 이장미, 홍경숙, 유영실(2골)이 소나기 골을 쏟아부어미얀마를 7-0으로 꺾었다. 지난 18일 약체 괌을 7-0으로 이긴 한국은 이로써 승점 6을 챙겼다. 하지만 A-C조 조별 팀 수가 다른 점을 감안해 최하위(4위)와의 전적은 각조 ...

      연합뉴스 | 2004.04.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