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821-71830 / 84,6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FC 바르셀로나, 7월 한국 투어

      스페인 프로축구 명문클럽 FC 바르셀로나가 오는 7월말 한국에 온다. ㈜에스엠스포츠는 3일 바르셀로나가 마케팅 책임자 명의로 공식 위임장을 보내왔다면서 오는 22일 팀 관계자가 내한해 한국 투어 계약 조인식을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바르셀로나는 7월29일 한국 프로팀과 친선 경기를 가질 예정이며 상대 팀으로는올 시즌부터 상암벌에 입성한 FC 서울과 지난 시즌 K리그 우승팀 성남 일화, 수원삼성 등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스페인 ...

      연합뉴스 | 2004.04.03 00:00

    • 한.일 대학축구 4일 도쿄서 격돌

      `이번에는 대학 선발의 도쿄대첩을 기대하라.' 한국대학축구선발팀이 4일 오후 1시30분 일본 도쿄국립경기장에서 일본 대학선발팀과 덴소컵 2004 한.일 대학선발 친선경기를 갖는다. 한문배 한양대 감독이 이끄는 한국선발팀은 지난 달 22일부터 합숙훈련에 돌입해 탄탄한 조직력을 다졌고 성남 일화, FC 서울, 부천 SK 등 한수 위의 프로팀들과연습경기를 통해 실전감각을 키웠다. 대학선발팀은 지난 달 23일 박성화 감독이 이끄는 19세이하(U-19) ...

      연합뉴스 | 2004.04.02 00:00

    • 이라크축구팀 유니폼에 양국 국기 마크 부착

      지난 1967년 이라크와 격돌했던 옛 태극전사들이 방한하는 이라크올림픽대표팀에 '평화의 축구공'을 선물하기로 한 가운데 이라크팀 유니폼에 양국 국기가 나란히 놓이고 '1967-2004'라는 문구가 새겨진 마크를 부착하는 방안이 ... 이미 가로 9cm, 세로 4cm의 마크 30여개를 준비했다. 노장들이 이 같은 아이디어를 낸 것은 6일 열리는 한국과 이라크의 올림픽축구평가전이 이라크에 생중계되는 점에 주목, 34년전에 한국팀이 바그다드에서 열린 세계군인선수권에 ...

      연합뉴스 | 2004.04.02 00:00

    • 유상철, 부상 털고 J리그 복귀

      일본프로축구(J리그)에서 뛰는 한국축구대표팀 맏형유상철(33.요코하마 마리노스)이 부상을 털고 그라운드에 돌아온다. 지난 1월 일본 가고시마 동계훈련 캠프에서 왼쪽 무릎 인대를 다쳐 개막전에 결장했던 유상철은 부상에서 회복해 3일 열리는 세레소 오사카와의 정규리그 경기에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일본 닛칸스포츠가 2일 전했다. 유상철은 1일 열린 자체 홍백전에서 주전조의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아 그동안의공백을 느낄 수 없을 만큼 좋은 플레이를 선보였다. ...

      연합뉴스 | 2004.04.02 00:00

    • '맏형' 유상철 돌아온다 .. 부상 회복...3일 J리그 복귀

      일본프로축구(J리그)에서 뛰는 한국축구대표팀 맏형 유상철(33·요코하마 마리노스)이 부상을 털고 그라운드에 돌아온다. 지난 1월 일본 가고시마 동계훈련 캠프에서 왼쪽 무릎 인대를 다쳐 개막전에 결장했던 유상철은 부상에서 회복해 ... 안정환(28·요코하마)과 동반 출격해 미드필드에서 득점포를 지원할 전망이다. 한편 홍명보(LA 갤럭시)도 4일(한국시간) 홈 구장에서 열리는 뉴잉글랜드와의 미국프로축구(MLS) 개막전에 출격,선수로서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올시즌의 ...

      한국경제 | 2004.04.02 00:00

    • 유상철, 부상 털고 J리그 복귀

      일본프로축구(J리그)에서 뛰는 한국축구대표팀 맏형 유상철(33.요코하마 마리노스)이 부상을 털고 그라운드에 돌아온다. 지난 1월 일본 가고시마 동계훈련 캠프에서 왼쪽 무릎 인대를 다쳐 개막전에 결장했던 유상철은 부상에서 회복해 ... 안정환(28.요코하마)과 동반 출격해 미드필드에서 득점포를 지원한다. 한편 `영원한 리베로' 홍명보(LA 갤럭시)도 4일(한국시간) 홈 구장에서 열리는 뉴잉글랜드와의 미국프로축구(MLS) 개막전에 출격, 선수로서 마지막이 될 지도 모를 올 ...

      연합뉴스 | 2004.04.02 00:00

    • 강영중 대교그룹 회장, 한국체대서 명예박사

      강영중 대교그룹 회장(55)은 2일 한국체육대(총장 이정무)에서 명예 체육학박사 학위를 받는다. 강 회장은 배드민턴과 여자축구 보급·활성화로 체육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박사학위를 받게 됐다. 강 회장은 지난 97년 대교눈높이여자배드민턴단,2002년 대교캥거루스여자축구단을 창단했다. 배드민턴에 남다른 열정을 보여온 강 회장은 현재 대한배드민턴협회장과 아시아배드민턴연맹 회장을 맡고 있다. 강 회장은 "배드민턴과 같은 생활체육이 건강한 ...

      한국경제 | 2004.04.01 00:00

    • [월드컵예선] 코엘류호, '종이호랑이' 전락

      한국축구 출구가 막혔다. 월드컵 4강의 기적을 일군 '폭주기관차' 한국축구가 또 한번 약팀 징크스의 악령에 사로잡혀 아시아 지존에서 '종이호랑이'로 전락했다.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이 이끄는 한국대표팀은 31일(한국시간) 원정경기로 열린2006독일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7조리그 2차전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42위의 약체 몰디브와 0-0 무승부를 기록하는 치욕을 맛봤다. 30℃를 웃돈 날씨에 더위를 먹은 듯 '태극전사'들의 플레이는 ...

      연합뉴스 | 2004.04.01 00:00

    • 축구협회 기술위 '비전이 없다'

      한국 축구 경기력 향상의 `산파' 역할을 맡고 있는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회가 `몰디브전 망신'으로 다시 도마에 오르고 있다. 현재 김진국 위원장과 조영증 부위원장, 실바 유소년팀 감독을 포함해 위원 11명 등 총 13명으로 운영되고 있는 기술위는 각급 대표팀 구성과 코칭스태프 인선, 소집 및 훈련, 경기결과 분석 등 대표팀 운영에 관해 모든 지원 업무를 도맡고 있다. 그러나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이 아시안컵 예선 베트남.오만전연패에 ...

      연합뉴스 | 2004.04.01 00:00

    • "'몰디브 망신' 자극제 될 것"..차범근

      "요즘 약체는 예전의 약체가 아닙니다." 프로축구 수원 삼성의 차범근 신임 감독이 1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국축구국가대표팀이 전날 약체 몰디브에 비긴 것은 선수들이 세계축구의 평준화 현상을 읽지 못한 ... 평준화 현상을 설명하던 차 감독은 "세계 축구가 모두 함께 가고 있어 수준차이가 없어졌다"면서 "우리는 새로운 세계 축구를 경험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차 감독은 "한국이 베트남, 오만, 몰디브에 망신을 당했지만 모두 쉬운 상대는 아니었다"며 ...

      연합뉴스 | 2004.04.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