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881-71890 / 84,0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청소년축구] 최성국, 일본 격침 첨병 출격

      `리틀 마라도나' 최성국(울산)이 숙명의 라이벌일본의 문전을 꿰뚫을 `공격 첨병'으로 마침내 출격한다. 한국청소년축구대표팀 공격의 핵 최성국(울산)은 8일 저녁 11시(이하 한국시간)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 알-나얀 ... 10월29일 한일전에서 짜릿한 결승골을 뿜어냈던 김동현은 "이렇게 돌아갈수는 없다. 일본전은 마지막 기회"라며 축구화 끈을 단단히 조여맸다. 조별리그에서 김동현과 짝을 이뤘던 정조국(안양)은 일단 벤치에 앉지만 후반에는 최성국 ...

      연합뉴스 | 2003.12.07 00:00

    • [동아시아축구] 한.중.일 감독 지략대결 '불꽃'

      '아시아 최고의 명장은 나.' 아시아 '빅3'가 격돌하고 있는 제1회 동아시아연맹컵축구선수권대회에서 움베르투 코엘류(53) 한국 감독, 지코(50) 일본 감독, 아리에 한(55) 중국 감독 등 외부영입 감독들이 최고 명장 자리를 ... 대단하다. 먼저 코엘류 감독은 조국 포르투갈을 2000년 유럽선수권대회 4강에 올려놓으면서 자질을 인정받았지만 정작 한국 대표팀을 맡은 이후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미 검증된 감독'이라는 평을 받고 있음에도 훈련부족을 이유로 ...

      연합뉴스 | 2003.12.07 00:00

    • "일본 잡고 8강 간다"..청소년축구, 조3위로 행운의 16강

      한국이 2003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U20)에서 북중미 강호 미국에 일격을 당했지만 천신만고 끝에 조 3위로 16강에 합류했다. 박성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일 새벽(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F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에드 존슨에게 페널티킥 골을 두차례 허용하며 0-2로 완패했다. 한국은 이로써 종합전적 1승2패로 독일(1승2패)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차에서 앞서 미국(2승1패) 파라과이(2승1패)에 ...

      한국경제 | 2003.12.07 00:00

    • [청소년축구] 일본 독기 품었다

      7일 저녁(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아부다비 알-나얀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일본청소년축구대표팀의 훈련은 외견상 느슨해 보이는 분위기였으나 감독과 선수들의 한마디 한마디에서는 `독기'가 묻어났다. 오쿠마 기요시 감독은 한국 취재진에게 "한국 팀은 체력적으로 매우 강인하고빠르다. 도저히 약점을 찾아볼 수 없다"며 조심스러운 발언으로 일관했지만 표정에서는 `이번에는 4연패를 끊겠다'는 의지가 잔뜩 배어있었다. 기요시 감독은 `공격과 수비 ...

      연합뉴스 | 2003.12.07 00:00

    • [청소년축구] 한일전 관전포인트

      ... 차원이 다른 의미를 갖고 있다. 아시아 무대에서나 한일 친선경기로 해마다 2~3차례씩 상대하는 일본이지만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빅 이벤트 본선에서는 사상 처음 맞붙는 대결이기 때문이다. ◆세계의 이목 앞에서 질 수는 ... 본선에서도 단 한차례 조우한 적이 없다. 박성화 감독은 "일본과 세계 무대에서 대적한다는 것은 대단한 기회다. 한국 축구의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계기로 만들겠다"며 강한 승부욕을 보였다. 이에 맞서는 일본도 지난 99년 나이지리아대회 ...

      연합뉴스 | 2003.12.07 00:00

    • [청소년축구] 양팀 감독 출사표

      한국 박성화 감독 한일전은 늘 그렇듯이 부담스럽지만 반대로 기회가 될 수도 있다. 일본과 세계대회 본선에서 맞붙은 적은 이전에도 없었고 앞으로도 잘 오지 않을 기회다. 우리팀과 4차례 싸워 모두 패배한 일본이 `이번만은'이라는 ... 힘든 경기가 되겠지만 서로 힘들기는 마찬가지다. 포메이션과 전략의 기본 골격은 그대로 유지하겠지만 수비 지향적인 축구를 하지는않겠다. 선수들에게 공격적인 플레이를 많이 주문했고 때로는 파상공세로 나갈 필요성도 있다고 본다. ◆일본 ...

      연합뉴스 | 2003.12.07 00:00

    • [청소년축구] 한일전 장외대결도 후끈

      0...8일 저녁 11시(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 한국과 일본의 16강 대결을 앞두고 양국 응원단과 취재진의 장외대결도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7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 현지언론들은 한국과 미국의 조별리그 3차전을 `월드컵 4강팀이 실망을 안긴 경기'라고 혹평했다. 걸프 뉴스는 한국이 미국과의 경기에서 후반에 보여준 플레이는 한국축구에 오명을 남기게 됐다고 평하고 한국과 미국의 `딜레이 게임'으로 ...

      연합뉴스 | 2003.12.07 00:00

    • 한.일전 빅뱅 최종 승자는

      `한.일전 빅뱅을 기대하라.' 영원한 라이벌 한국과 일본축구가 이번 주에 두 차례나 격돌할 예정이어서 양국의 축구팬들의 설레게하고 있다. 한국과 일본 청소년팀은 8일 저녁 11시(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에서 ... 주인을 가린다. 아우들의 대결에 이어 10일 저녁 7시15분에는 양국 성인 대표팀이 일본 요코하마에서 동아시아축구선수권 풀리그 최종전을 펼친다. 양국이 한 주에 두 차례나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적은 이번이 처음으로 보통 1년에 ...

      연합뉴스 | 2003.12.07 00:00

    • 호나우두, '누캄프 징크스' 깨고 득점 선두

      '축구황제' 호나우두(레알 마드리드)가 소속팀의 '누캄프스타디움' 무승 사슬을 20년만에 끊어버리고 2003-2004 시즌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득점 선두를 내달렸다. 호나우두는 7일(한국시간) 누캄프스타디움에서 열린 ... 바르셀로나의 홈구장인 누캄프에서 지난 83년 이후 20년만에 처음으로 리그 승전고를 울리는기쁨을 맛봤다. 스페인축구대표팀 골게터이자 레알 마드리드의 주장인 라울 곤살레스는 "매우의미심장한 경기였다. 우리팀은 여기서 오랫동안 승리를 ...

      연합뉴스 | 2003.12.07 00:00

    • 이천수, 또 벤치 신세

      스페인프로축구의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가 시련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이천수는 7일(한국시간) 열린 프리메라리가 레알 베티스와의 경기에 결장, 챔피언스리그를 제외하고 5경기 연속 벤치를 지켰다. 이탈리아 세리에 A '러브콜' ... 밀린듯한 인상을 심었다. 레알 소시에다드(3승6무6패)는 0-4로 대패, 승점을 보태지 못했다. 네덜란드프로축구 PSV 에인트호벤의 '코리언 듀오'인 박지성과 이영표는 이날 FC 폴렌담과의 경기에 나란히 선발로 출격, 공격 포인트를 ...

      연합뉴스 | 2003.12.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