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3011-73020 / 84,0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시아축구, 사스로 따돌림 심화

      아시아축구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때문에 고립되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사스를 이유로 오는 9월 중국에서 열리는 여자월드컵의대체 개최지를 물색하고 나선 가운데 나이지리아 정부가 내달초 국가대표팀의 일본기린컵 참가를 원천 봉쇄하는 등 아시아축구계의 사스 피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나이지리아 체육부는 8일(이하 한국시간) "축구협회를 포함, 모든 경기단체에당분간 아시아를 멀리할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나이지리아축구협회는 ...

      연합뉴스 | 2003.05.08 00:00

    • 마테우스, 유고프로축구 우승 견인

      독일의 축구영웅 로타어 마테우스(41)가 지휘봉을 잡은지 5개월만에 유고프로축구 파르티잔 베오그라드를 우승으로 이끌었다. 마테우스가 이끄는 지난해 리그 챔피언 파르티잔은 8일(한국시간) 정규리그 경기에서 보이보디나를 4-0으로 ... 2위에 그치게 됐다. 월드컵 역대 최다인 25경기에 출전, 독일의 '90 이탈리아월드컵 우승을 이끈 뒤같은해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로 선정되는 등 화려한 선수생활을 보낸 마테우스는 지난해 12월 1년 계약으로 파르티잔의 ...

      연합뉴스 | 2003.05.08 00:00

    • 베컴, `이제는 부동산 재벌'

      잉글랜드의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28.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프랑스에서 대저택과 토지를 매입해 부동산 재벌로 떠올랐다. 축구선수 최고갑부인 베컴은 아내 빅토리아와 함께 프랑스 남동부의 바르 지역에 토지 3천여평과 19세기에 지어진 대저택을 구입했다고 현지 언론이 8일(한국시간)보도했다. 특히 영국에 `베킹검궁전'이라 불리는 호화판 저택이 있는 베컴 부부가 시가 200만유로(한화 27억원)를 주고 이 부동산을 매입했다는 점에서 베컴이 노후생활을 ...

      연합뉴스 | 2003.05.08 00:00

    • 베컴, 축구선수 최고 갑부

      잉글랜드축구대표팀의 미드필더 데이비드 베컴(맨체스터유나이티드)이 축구선수 중 가장 많은 소득을 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컴은 연봉 660만유로를 포함, 연간 1천500만유로(약 205억원)를 벌어들이는것으로 추산돼 축구선수 부호순위 1위에 올랐다고 '프랑스 풋볼'이 7일(한국시간)발표했다. 소득은 연봉, 보너스, 초상권 등을 합산해 산출되는데, 최고 몸값의 사나이인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은 1천400만유로로 2위에 랭크됐다. 또 호나...

      연합뉴스 | 2003.05.07 00:00

    • thumbnail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4강전

      마드리드에서 7일(한국시간)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전에서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의 피구(왼쪽)와 이탈리아 유벤투스의 안토니오 콘테가 볼을 다투고 있다. 마드리드가 2-1로 승리했다. /마드리드(스페인) AFP연합 ?

      한국경제 | 2003.05.07 00:00

    • 이을용, 완적이적 무산

      터키 프로축구에서 활약 중인 이을용(28.트라브존스포르)의 완적이적이 결국 무산됐다. 이을용의 원 소속구단인 부천 SK는 완전이적 통보시한인 지난달 30일까지 트라브존이 재계약 의사를 전해오지 않아 이적협상이 결렬됐다며 팀에 ... 것으로알려졌다. 이에 따라 부천은 트라브존에 공문을 보내 이을용과 트라브존의 관계는 끝났고이을용이 자유계약선수가 되더라도 한국 프로축구 규정에 따라 이적료를 받겠다는입장을 통보했다. 부천 고위관계자는 "이적 통보시한이 지났기에 더 이상 기다리는건 ...

      연합뉴스 | 2003.05.07 00:00

    • 최용수, AFC `4월의 선수' 선정

      `독수리' 최용수(이치하라)가 힘찬 날갯짓으로 정상에 올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일본 J리그에서 최근 절정의 기량을 선보인 최용수를 `AFC 4월의 선수'로 선정했다고 7일 발표했다. 최용수는 지난달 28일과 29일에 ... 기록하며 물오른 골감각을 선보였다. A매치 통산 62경기에 출장해 27골을 넣은 최용수는 황선홍과 함께 90년대 한국축구를 주름 잡았고 J리그에서도 55경기에서 45골을 기록한 아시아의 골잡이다. 한국인이 `이달의 선수'에 뽑힌 것은 ...

      연합뉴스 | 2003.05.07 00:00

    • 레알마드리드 먼저 웃었다 .. UEFA 챔피언스리그 4강전

      '호화군단'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브라질 골든듀오'를 앞세워 유벤투스(이탈리아)와의 1차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7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산티아고구장에서 홈경기로 벌어진 2002∼2003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에서 후반 28분 터진 카를로스의 결승골로 유벤투스를 2-1로 따돌렸다. 통산 10번째 챔피언스리그 정상에 도전하는 레알 마드리드는 이로써 1승을 기록, 일단 2년 연속 결승 진출을 위한 유리한 ...

      한국경제 | 2003.05.07 00:00

    • 베컴 연소득 205억 '최고 갑부'

      잉글랜드축구 대표팀의 미드필더 데이비드 베컴(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축구선수중 가장 많은 소득을 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컴은 연봉 6백60만유로를 포함, 연간 1천5백만유로(약 2백5억원)를 벌어들여 축구선수 부호순위 1위에 올랐다고 '프랑스 풋볼'이 7일(한국시간) 발표했다. 소득은 연봉 보너스 초상권 등을 합산해 산출되는데 최고 몸값의 사나이인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은 1천4백만유로로 2위에 랭크됐다. 또 호나우두(1천1백70만유로.레알 ...

      한국경제 | 2003.05.07 00:00

    • 미국, FIFA와 2003여자월드컵 개최 논의

      중국이 사스 여파로 2003여자월드컵축구대회 주최권을 박탈 당한 가운데 미국이 국제축구연맹(FIFA)과 대회개최 문제를 본격적으로 논의하고있다. 댄 플린 미국축구협회 사무총장이 이끄는 유치팀은 7일(한국시간) FIFA 고위관계자들과 ... 유치와 관련해 협의할 용의가 있지만 현재 구체적인 논의를 벌이는 나라는 미국 뿐"이라고 밝혔다. 피터 벨라판 아시아축구연맹(AFC) 사무총장 등 거물급 인사들도 미국이 중국을대신할 최상의 개최국이라고 적극 옹호하고 있어 낙점이 거의 ...

      연합뉴스 | 2003.05.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