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5601-75610 / 84,3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월드컵 3,4위의 차이는?

      월드컵축구대회 3위와 4위의 차이는 뭘까? 결론부터 말하면 국제축구연맹(FIFA)의 출전국 배당금은 같고 국가의 명예를 걸고 순위를 구분하는 차이가 있을 뿐이다. 4강 신화를 창조한 한국대표팀은 29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3-4위전을 ... 받는다. 3위와 4위의 배당금은 똑같이 책정돼 있기 때문에 상대국도 200만 스위스프랑을 거머쥐게 된다. 따라서 한국은 배당금으로만 모두 1천590만 스위스프랑(약 127억2천만원)을 챙기게 되는 셈이다. 그렇다면 굳이 3-4위전을 ...

      연합뉴스 | 2002.06.26 00:00

    • [월드컵] 네티즌 아쉬움속 격려의 글 쏟아내

      "당신들이 있어 행복했습니다" 25일 한국이 월드컵 4강전에서 맞선 독일팀에 아쉽게 패해 결승진출에 실패하자네티즌들은 아쉬움을 나타내면서도 기적과 같은 `4강 신화'를 이룬 한국 국가대표팀에 대한 격려의 글을 각 인터넷 게시판에 ... 게시판에 네티즌 김재민 씨는 "유럽선수들과는 달리 승부에 깨끗이 승복하는 우리 대표팀이 자랑스럽다"며 "우리도 이제 축구강대국이라는무한한 자긍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한국이 독일에 석패하자 각 인터넷 사이트에는 `우리는 당신들이 ...

      연합뉴스 | 2002.06.26 00:00

    • [한-독전 이모저모] 발라크 "희비 교차한다"

      0... 한국과의 4강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독일축구대표팀의 미드필더 미하엘 발라크(바이엘 레버쿠젠)가 "행복하지만 한편으로 불행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발라크는 경기 뒤 믹스트존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결승골을 넣어 너무 행복하다"면서도 ... "이 페이스라면 독일의 통산 4번째 월드컵 우승도 가능할 것으로본다"고 자신했다. "경기장 분위기가 너무 좋았고 한국 팬들의 야유와 위협도 없었다"는 라멜로브는"국내 언론의 비판을 많이 받았지만 우리는 매우 좋은 경기를 했다. 나도 ...

      연합뉴스 | 2002.06.26 00:00

    • [세계로 뻗는 IT 강국] 월드컵 '4강신화' 정보통신도 함께

      '2002 한.일 월드컵'이 한국민에게 가져다준 최대 선물론 민족적 자긍심의 확인과 '코리아' 브랜드의 가치 제고다. 세계는 월드컵을 훌륭하게 치러낸 한국에 찬사를 보냈다. 월드컵을 계기로 '코리아'라는 브랜드는 동북아시아의 ... 나서고 있다. 이런 추세대로라면 올해 목표로 한 IT 수출 5백10억달러를 무난히 달성할 전망이다. 대한민국은 축구 강국에 이어 명실상부한 세계 IT 강국으로 부상하게 되는 것이다. 강현철 기자 hckang@hankyung....

      한국경제 | 2002.06.26 00:00

    • [월드컵] "태극전사 응원 함성은 멈추지 않았다"

      4강의 신화를 남긴 태극전사들을 응원하는 함성은 멈추지 않았다. 한.일 월드컵축구대회 우리나라 경기의 피날레를 장식할 3.4위전 경기가 치러질대구월드컵경기장에 온 국민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붉은 악마를 중심으로 "4천700만 ... 쏠리는 대구에서 `태극전사'들이 4강을 넘어3위를 확정짓는 `약속의 땅'이 되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 월드컵 축구 4강전에서 한국대표팀이 독일팀에 패배하자 시민들은 아쉬워하면서도 한국팀의 선전에 박수를 보내는 한편 3.4위전에서 ...

      연합뉴스 | 2002.06.26 00:00

    • [월드컵] 홍콩교민들 "아쉽지만 후회 없는 한 판"

      0..."한국의 파죽지세가 4강에서 멈춘 것이 아쉽습니다. 하지만 선수들 모두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 한 만큼 후회 없는한 판이었습니다." 홍콩섬 노스 포인트의 하버 플라자 호텔에 모인 한국 교민들은 한국 대표팀이독일에게 ... 강근택 홍콩 총영사는 "허전한 마음이 없지 않다"고 전제, "하지만포르투갈, 이탈리아, 스페인을 꺾은 데 이어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0위권인 독일과 끝까지 대등한 경기를 펼친 것은 무척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순정 한인회장은 ...

      연합뉴스 | 2002.06.26 00:00

    • 월드컵 개최연도 고시 여성합격률 상승

      ... 월드컵이 여성합격률 증가의 단일 원인이라고 볼 수는 없다면서도 스포츠 열기에 크게 좌우되지 않는 여성들의 '월드컵 수혜'를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는 분위기다. 한국고시신문의 한 관계자는 26일 "요즈음 취재차 고시촌을 돌아보면 월드컵에 대한 남녀고시생들의 태도 차이가 확연하게 느껴진다"며 "축구를 좋아하는 남자고시생들 중에는 월드컵 경기를 보느라 공부를 미루는 모습이 많이 발견되지만 여성고시생들은 오히려 마음을 다잡고 근성을 발휘하는 모습"이라고 분위기를 ...

      연합뉴스 | 2002.06.26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호나우두.슈퀴르, 선발 출장

      ... 가득했다. 여전히 쌀쌀하지만 비가 내릴 때보다는 훨씬 쾌적한 환경에서 경기를 관전할 수있고, 세밀한 개인기 위주의 축구를 펼치는 브라질의 기술 축구를 만끽할 수 있을것이라는 기대 때문. 경기장 관계자는 "사이타마경기장은 세계 최고 ... 몰려= 0...브라질과 터키의 준결승전에는 취재진이 1천여명이나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한국에서는 3� 취재진 1천여명 몰려= 0...브라질과 터키의 준결승전에는 취재진이 1천여명이나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

      연합뉴스 | 2002.06.26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발라크, 회한의 눈물

      2002한일월드컵에서 독일을 결승으로 이끈 미하엘발라크(25)가 25일 한국과의 준결승이 끝난 뒤 라커룸에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독일의 플레이 메이커인 발라크는 미국과의 8강전에 이어 한국과의 4강에서도 결승골의 ... 흘려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비운의 영웅'이 된 발라크는 "팀이 월드컵 결승에 올랐는데도 뛸 수 없다는 사실은 축구선수에게 너무 가혹한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발라크는 "당시 한국 공격진의 수가 우리보다 우세한 상태에서 빠르게 ...

      연합뉴스 | 2002.06.26 00:00

    • "월드컵, '레드 이코노미' 새도약 계기" .. 현대硏 보고서

      우리나라 축구팀의 월드컵 사상 첫4강 진출은 한민족의 전통적인 정신과 저력을 보여주었을 뿐만 아니라 붉은 악마로 대표되는 '레드 스피리트'(Red Spirit)와 '레드 이코노미'(Red Economy)'를 통한 새로운 경제도약의 ... IT산업 초일류화 등 경제활력제고, 사회통합과 갈등해소를 통한 선진사회 구축 등을 제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전 응원과정에서 500만명의 붉은 물결에서 뿜어져 나온한민족의 전통적인 정신과 저력은 과거에 '할 수 있다'는 'CAN-DO ...

      연합뉴스 | 2002.06.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