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6301-76310 / 84,6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히딩크, "페널티킥 집중연습했다"

      "페널티킥을 집중적으로 연습했기 때문에 자신있었다" 거스 히딩크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은 22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스페인과의 8강전을 승리로 이끈 뒤 가진 인터뷰에서 승부차기 승리의 비결을 털어놨다. 히딩크 감독은 "이번 ... 훈련했던 만큼 (결과에) 자신있었다"고 말했다. 히딩크 감독은 또 "스페인팀은 심판판정을 탓하기 전에 경험이 적은 한국팀의 단점을 이용하지 못한 자신들을 먼저 탓해야 할 것"이라며 "짧은 휴식뒤에 치를 독일과 준결승은 또한 우리 선수들이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한-스페인전 이모저모] 김남일, 부상으로 교체

      한국축구대표팀의 수비형 미드필더 김남일이 22일월드컵 본선 8강전 스페인과의 경기에서 발목 부상으로 이을용과 교체됐다. 이탈리아와의 16강전에서 발목을 다쳤던 김남일은 스페인과의 경기 전반 13분께로메로와 엉겨 넘어지면서 발목을 다시 다쳐 절뚝거렸고 20분 뒤 이을용에게 자리를넘겼다. 이에 따라 이을용은 왼쪽 미드필더에 나섰고 이영표는 김남일의 자리인 중앙미드필더로 옮겼다. (광주=연합뉴스) cty@yna.co.kr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한-스페인전 이모저모] 이천수, 유상철과 교체투입

      ○...한국축구대표팀의 이천수가 스페인과의 월드컵 8강전 후반 15분 유상철과 교체 투입됐다. 이천수는 박지성이 맡았던 오른쪽 날개 자리에 들어가 공격의 스피드를 높였고박지성은 중앙에서 플레이메이커 임무를 맡았다. 한편 거스 히딩크 감독은 경기가 제대로 풀리지 않자 벤치에 앉지 않고 바쁘게작전을 지시했고 때로는 양복 윗도리를 벗어던지고 대기심에게 강하게 항의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광주=연합뉴스) cty@yna.co.kr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한-스페인전 이모저모] 국가 유공자 등 초청

      0...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한국조직위원회(KOWOC)는 22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스페인의 8강전에 고 이한열 열사의어머니 배은심씨 등 국가유공자, 소년소녀가장, 환경미화원, 무공수훈자, 상이군경및 유족 등 23명을 초청했다. 이 자리에는 또 입법.사법.행정부와 언론사 등의 주요 인사들도 함께 초대됐다. (광주=연합뉴스) leesang@yna.co.kr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스페인, "4강 티켓 도둑 맞았다"

      스페인은 `무적함대'로 믿었던 자국팀이 22일(한국시간)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8강전에서 승부차기로 개최국 한국에 패하자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이날 경기를 중계했던 스페인의 대다수 방송 해설자들은 연장 전반에 들어간 골을 터치라인 아웃이라며 인정하지 않은 심판 판정 등을 이유로 "4강 티켓을 도둑 맞았다"는 등 극언을 서슴지 않았다. 스페인 남부의 세비야에서 열리고 있는 유럽연합(EU) 정상회담이 중단될 정도로 이날 경기는 스페인 국민의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4강신화' 창조에 감격의 함성

      "이게 꿈인가, `태극전사'들이 4강신화를이루다니. 드디어 해냈구나! 대한민국 만세, 만세..." 한국 축구 대표팀이 22일 `무적함대' 스페인을 꺽고 월드컵 역사상 가장 위대한이변을 연출하고 4강 신화를 만들자 대구.경북지역은 ... 장모(41.여)씨 등 11명이 호흡곤란 증세로 병원으로 실려가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국채보상공원에서 응원하던 축구팬 4만여명도 극적인 승부차기로우리팀이 4강을 결정짓자 경기가 끝난 뒤에도 자리를 뜨지 않고 북과 꽹과리를 치며세상이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또 불거진 판정 시비 아쉬움

      멈출줄 모르는 `폭주 기관차' 한국축구가 `무적함대' 스페인을 침몰시키고 4강에 오르는 기적을 일궜지만 `개최국 프리미엄'이라는 논란을 불러 일으켰던 판정 시비가 일어 개운치 않은 뒷맛을 남길 전망이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축구는 ... 소동이 빚어졌다. 당당히 겨뤄 이기고도 `개최국 프리미엄'의 수혜자라는 논란과 비난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게 된 한국 축구대표팀이 남은 경기에서 온갖 시비를 말끔하게 날려버리길 팬들은 소원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meol...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유상철도 센추리클럽 가입

      ... 국내선수중 5번째로 센추리클럽 회원이된 유상철은 94년 3월 미국과의 친선경기에서 A매치 데뷔전을 가진 뒤 9년간 한국축구대표팀에서 없어서는 안 될 선수로 자리매김해 왔다. 때로는 수비수로 투입되기도 하고 때로는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기용됐다. ... 폭발적인 중거리슛과 184㎝의 큰 키를 이용한 헤딩력이 돋보인다. 100번의 A매치에서 16골을 넣는 데 그쳤으나 축구팬들의 기억에 오래 남는 멋진골들이 많은 게 유상철 골의 특징이다. 98년프랑스월드컵대회 벨기에와의 경기에서 왼쪽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NYT, 영웅 히딩크 소개

      미국의 뉴욕 타임스는 월드컵 축구 8강에 진출한 한국 축구대표팀의 사령탑인 거스 히딩크가 한국 사회에서 얼마 만큼 영웅으로인식되고 있는가를 21일자에서 상세히 소개했다. 이 신문은 네덜란드인인 히딩크에 대해 시민권을 주는 것은 물론 대통령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우스개 소리도 나올 정도로 그가 한국사회의 우상으로 부각되고 있으며 그의 출현으로 과거 국가팀을 구성할 때의 고질적인 문제가 해소됐다고 지적했다. 한국의 한 축구 팬은 "히딩크는 우리에게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한-스페인전 이모저모] 경북도내 공동응원장 감소

      한국 축구 사상 첫 월드컵 8강전이 열리는 22일 오후 경북도내에서는 17개 시ㆍ군에 26개소의 공동응원장이 마련된다. 이는 16강전인 한-이탈리아전이 열렸던 지난 18일 도내 21개 시ㆍ군에 34개소의공동응원장이 마련됐던 것과 비교할 때 4개 시ㆍ군, 8개소의 공동응원장이 줄어든것이다. 이처럼 공동응원장이 줄어든 것은 이번 경기가 낮 경기여서 빔-프로젝트 등 대형 스크린을 설치할 경우 화면이 잘 보이지 않는 곳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이에따라 ...

      연합뉴스 | 2002.06.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