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6321-76330 / 84,6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스페인전 이모저모] 국가 유공자 등 초청

      0...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한국조직위원회(KOWOC)는 22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스페인의 8강전에 고 이한열 열사의어머니 배은심씨 등 국가유공자, 소년소녀가장, 환경미화원, 무공수훈자, 상이군경및 유족 등 23명을 초청했다. 이 자리에는 또 입법.사법.행정부와 언론사 등의 주요 인사들도 함께 초대됐다. (광주=연합뉴스) leesang@yna.co.kr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thumbnail
      음료수 무료제공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은 22일 호텔앞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4강 진출을 기원하며 "붉은 악마"들에게 아이스크림과 음료수를 무료로 제공했다. / 김병언 기자 misae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6.22 00:00

    • [월드컵]`빛고을서 세계에 빛 발했다'

      "120분의 사투, 그리고 승부차기의 극적인 승리" 태극전사들이 22일 `무적함대' 스페인을 승부차기로 꺾고 4강에 오르자 한국축구의 신화를 창조한 광주시는 환희와 감격, 열광의 도가니에 빠져 들었다. 광주시민들은 한국팀의 극적인 승리가 확정된 순간 `한국팀이 빛고을에서 세계에 빛을 발했다"며 서로 얼싸안고 감격과 환희의 눈물을 쏟아냈다.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경기실황을 지켜보던 20만 군중은 너나없이 환호하며 `대∼한민국'과 '필승 코리아'를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4강신화' 창조에 감격의 함성

      "이게 꿈인가, `태극전사'들이 4강신화를이루다니. 드디어 해냈구나! 대한민국 만세, 만세..." 한국 축구 대표팀이 22일 `무적함대' 스페인을 꺽고 월드컵 역사상 가장 위대한이변을 연출하고 4강 신화를 만들자 대구.경북지역은 ... 장모(41.여)씨 등 11명이 호흡곤란 증세로 병원으로 실려가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국채보상공원에서 응원하던 축구팬 4만여명도 극적인 승부차기로우리팀이 4강을 결정짓자 경기가 끝난 뒤에도 자리를 뜨지 않고 북과 꽹과리를 치며세상이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thumbnail
      광주경기장으로 갑니다!

      한국-스페인 월드컵축구경기가 열리는 22일 오전 경기 입장티켓을 구한 붉은악마응원단들이 광주월드컵경기장 앞에서 환호성을 지르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차두리, 스페인전 득점 가능성" .. 獨紙 보도

      ... 차두리가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오버헤드킥으로 득점할 뻔 했다고전하고 22일 스페인전에서 자신의 기량을 발휘할 경우 한국의 4강 진출에 기여할 수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태어난 차두리는 한국 축구의 전설적인 ... 가리워 있었으나 이번 월드컵에서의 활약을 통해 아버지의 그늘에서 벗어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차두리는 독일 축구클럽 바이엘 레버쿠젠의 청소년부에서 축구기술을 배웠으며그의 튼튼한 체격과 잘 발달된 운동신경은 그의 아버지를 연상시키고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NYT, 영웅 히딩크 소개

      미국의 뉴욕 타임스는 월드컵 축구 8강에 진출한 한국 축구대표팀의 사령탑인 거스 히딩크가 한국 사회에서 얼마 만큼 영웅으로인식되고 있는가를 21일자에서 상세히 소개했다. 이 신문은 네덜란드인인 히딩크에 대해 시민권을 주는 것은 물론 대통령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우스개 소리도 나올 정도로 그가 한국사회의 우상으로 부각되고 있으며 그의 출현으로 과거 국가팀을 구성할 때의 고질적인 문제가 해소됐다고 지적했다. 한국의 한 축구 팬은 "히딩크는 우리에게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4강 축하' 밤새 축배

      누구나 불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했던 한국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4강 진출로 서울시내 곳곳에서 축배의 소리가 울려퍼졌다. 특히 `4강 신화'를 이룬 22일은 토요일이어서 시민들은 출근부담없이 호프집과 술집에 몰려들어 승리를 자축했다. ... 악마 티셔츠를 입은 응원단들로 가득찼으며 승리를 자축하는 술집에서는 처음보는 옆 테이블 손님과도 건배를 나누며 한국팀 4강 진출을 함께 축하했다. 수십만의 인파가 몰렸던 시청앞 광장과 광화문 인근의 술집 등에도 몰려드는 손님을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스페인, "4강 티켓 도둑 맞았다"

      스페인은 `무적함대'로 믿었던 자국팀이 22일(한국시간)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8강전에서 승부차기로 개최국 한국에 패하자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이날 경기를 중계했던 스페인의 대다수 방송 해설자들은 연장 전반에 들어간 골을 터치라인 아웃이라며 인정하지 않은 심판 판정 등을 이유로 "4강 티켓을 도둑 맞았다"는 등 극언을 서슴지 않았다. 스페인 남부의 세비야에서 열리고 있는 유럽연합(EU) 정상회담이 중단될 정도로 이날 경기는 스페인 국민의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2승만 더하면 정상이다"

      ... 다가섰다. 22일 열린 8강전에서 연장접전까지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하다 승부차기 끝에 스페인을 5-3으로 누른 한국은 앞으로 준결승과 결승, 2경기에서만 더 승리한다면 월드컵 역사에 길이 남을 최대의 기적을 창조하며 `코리아 신화'를 ... 정신력 뿐만 아니라 4천700만 붉은 악마의 응원이있기 때문이다. 준결승에서 독일에 패해 결승 진출에 실패하더라도 한국 축구의 실력을 다시 확인시킬 기회는 있다. 결승에 앞서 오는 29일 오후 8시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3.4위 ...

      연합뉴스 | 2002.06.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