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6331-76340 / 84,6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네티즌 4강 진출에 감격 메시지

      "한국축구가 기적을 만들었다" 22일 한국이 `무적함대' 스페인을 누르고 상상하지도 않았던 월드컵 4강에 진출하자 인터넷 공간은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과 함께 환희에 찬 메시지가 터져 나왔다. 이날 각 사이트의 월드컵 전용 게시판에는 한국이 승부차기 끝에 스페인을 꺾는 순간 네티즌들의 자축과 흥분의 글이 수백건씩 올라와 4강 진출의 감격을 나누며 축제 분위기에 젖어 들었다. 다음의 게시판에 ID가 `4강신화'라는 네티즌은 "꿈만 같아 뭐라고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한-스페인전 이모저모] 경북도내 공동응원장 감소

      한국 축구 사상 첫 월드컵 8강전이 열리는 22일 오후 경북도내에서는 17개 시ㆍ군에 26개소의 공동응원장이 마련된다. 이는 16강전인 한-이탈리아전이 열렸던 지난 18일 도내 21개 시ㆍ군에 34개소의공동응원장이 마련됐던 것과 비교할 때 4개 시ㆍ군, 8개소의 공동응원장이 줄어든것이다. 이처럼 공동응원장이 줄어든 것은 이번 경기가 낮 경기여서 빔-프로젝트 등 대형 스크린을 설치할 경우 화면이 잘 보이지 않는 곳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이에따라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2승만 더하면 정상이다"

      ... 다가섰다. 22일 열린 8강전에서 연장접전까지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하다 승부차기 끝에 스페인을 5-3으로 누른 한국은 앞으로 준결승과 결승, 2경기에서만 더 승리한다면 월드컵 역사에 길이 남을 최대의 기적을 창조하며 `코리아 신화'를 ... 정신력 뿐만 아니라 4천700만 붉은 악마의 응원이있기 때문이다. 준결승에서 독일에 패해 결승 진출에 실패하더라도 한국 축구의 실력을 다시 확인시킬 기회는 있다. 결승에 앞서 오는 29일 오후 8시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3.4위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NYT, 영웅 히딩크 소개

      미국의 뉴욕 타임스는 월드컵 축구 8강에 진출한 한국 축구대표팀의 사령탑인 거스 히딩크가 한국 사회에서 얼마 만큼 영웅으로인식되고 있는가를 21일자에서 상세히 소개했다. 이 신문은 네덜란드인인 히딩크에 대해 시민권을 주는 것은 물론 대통령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우스개 소리도 나올 정도로 그가 한국사회의 우상으로 부각되고 있으며 그의 출현으로 과거 국가팀을 구성할 때의 고질적인 문제가 해소됐다고 지적했다. 한국의 한 축구 팬은 "히딩크는 우리에게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EU 정상회의 韓-스페인전 보느라 1시간 연기

      유럽연합(EU) 정상회담이 22일 월드컵 축구 한국과 스페인간의 8강전 때문에 1시간 연기됐다. 스페인은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간) 시작할 예정이었던 정상회담을 1시간 연기했으며 이 덕분에 EU 15개 회원국 정상들과 수백명의 외교관들, 취재 기자들은 한국과 스페인의 8강전을 볼 수 있었다. EU의 크리스티나 갈라치 대변인은 "스페인은 21일밤 모든 회원국 대표단에게 정상회담이 오전 10시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통보했다"고 전하면서 "스페인측은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4강 축하' 밤새 축배

      누구나 불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했던 한국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4강 진출로 서울시내 곳곳에서 축배의 소리가 울려퍼졌다. 특히 `4강 신화'를 이룬 22일은 토요일이어서 시민들은 출근부담없이 호프집과 술집에 몰려들어 승리를 자축했다. ... 악마 티셔츠를 입은 응원단들로 가득찼으며 승리를 자축하는 술집에서는 처음보는 옆 테이블 손님과도 건배를 나누며 한국팀 4강 진출을 함께 축하했다. 수십만의 인파가 몰렸던 시청앞 광장과 광화문 인근의 술집 등에도 몰려드는 손님을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4강 기적'에 한반도 감격.환호

      ... 흘렸다. 땡볕 속에서도 전국 곳곳에 구름 떼처럼 몰려 `사상 최대의 응원전'을 펼친 4천700만 국민은 사투 끝에 한국 축구사에 기적을 일궈낸 우리 `태극전사'들에게 한없는 찬사와 성원을 보냈다. 태극전사들이 22일 오후 `빛고을' ... 스페인에 승부차기 혈전 끝에 승리를 거두자한반도는 물론, 5대양 6대주에 거주하는 동포들도 `코리아, 만세'를 외치며 한국인임을 자랑스러워했다. 이날 승리는 지난 1930년 우루과이 대회 이래 72년의 월드컵 역사에 첫 승과 16강을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특파원코너] 아시아 자존심 살린 쾌거

      "심판판정에 왈가왈부하지 마라.승리는 승리다.아시아인들은 스스로를 낮출 필요가 없다."(완바오) "아시아의 작은 나라 한국이 세계를 상대로 싸운 게임이다.아시아가 유럽의 축구를 누른 쾌거다."(CCTV) "월드컵 본선 역사상 최대의 역전극을 끌어냈다."(관영 신화통신) 지난 18일 한국이 이탈리아를 꺾은데 대한 중국언론의 평가다. 하지만 한국축구의 선전에 대한 중국언론의 반응이 한결같이 호의적인 것만은 아니다. "이탈리아 선수들의 옷을 잡아당기면서 ...

      한국경제 | 2002.06.22 00:00

    • [한-스페인전 이모저모] 이천수, 유상철과 교체투입

      ○...한국축구대표팀의 이천수가 스페인과의 월드컵 8강전 후반 15분 유상철과 교체 투입됐다. 이천수는 박지성이 맡았던 오른쪽 날개 자리에 들어가 공격의 스피드를 높였고박지성은 중앙에서 플레이메이커 임무를 맡았다. 한편 거스 히딩크 감독은 경기가 제대로 풀리지 않자 벤치에 앉지 않고 바쁘게작전을 지시했고 때로는 양복 윗도리를 벗어던지고 대기심에게 강하게 항의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광주=연합뉴스) cty@yna.co.kr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4강신화' 창조에 감격의 함성

      "이게 꿈인가, `태극전사'들이 4강신화를이루다니. 드디어 해냈구나! 대한민국 만세, 만세..." 한국 축구 대표팀이 22일 `무적함대' 스페인을 꺽고 월드컵 역사상 가장 위대한이변을 연출하고 4강 신화를 만들자 대구.경북지역은 ... 장모(41.여)씨 등 11명이 호흡곤란 증세로 병원으로 실려가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국채보상공원에서 응원하던 축구팬 4만여명도 극적인 승부차기로우리팀이 4강을 결정짓자 경기가 끝난 뒤에도 자리를 뜨지 않고 북과 꽹과리를 치며세상이 ...

      연합뉴스 | 2002.06.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