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6341-76350 / 84,6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스페인, "4강 티켓 도둑 맞았다"

      스페인은 `무적함대'로 믿었던 자국팀이 22일(한국시간)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8강전에서 승부차기로 개최국 한국에 패하자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이날 경기를 중계했던 스페인의 대다수 방송 해설자들은 연장 전반에 들어간 골을 터치라인 아웃이라며 인정하지 않은 심판 판정 등을 이유로 "4강 티켓을 도둑 맞았다"는 등 극언을 서슴지 않았다. 스페인 남부의 세비야에서 열리고 있는 유럽연합(EU) 정상회담이 중단될 정도로 이날 경기는 스페인 국민의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4강 기적'에 한반도 감격.환호

      ... 흘렸다. 땡볕 속에서도 전국 곳곳에 구름 떼처럼 몰려 `사상 최대의 응원전'을 펼친 4천700만 국민들은 사투 끝에 한국 축구사에 기적을 일궈낸 우리 `태극전사'들에게 한없는 찬사와 성원을 보냈다. 태극전사들이 22일 오후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서 ... 승부차기 혈전 끝에 승리를 거두자 한반도는 물론, 5대양 6대주에 거주하는 동포들도 `코리아, 만세'를 외치며 한국인임을 자랑스러워했다. 이날 승리는 지난 1930년 우루과이 대회 이래 72년의 월드컵 역사에 첫 승과 16강을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한-스페인전 이모저모] 김남일, 부상으로 교체

      한국축구대표팀의 수비형 미드필더 김남일이 22일월드컵 본선 8강전 스페인과의 경기에서 발목 부상으로 이을용과 교체됐다. 이탈리아와의 16강전에서 발목을 다쳤던 김남일은 스페인과의 경기 전반 13분께로메로와 엉겨 넘어지면서 발목을 다시 다쳐 절뚝거렸고 20분 뒤 이을용에게 자리를넘겼다. 이에 따라 이을용은 왼쪽 미드필더에 나섰고 이영표는 김남일의 자리인 중앙미드필더로 옮겼다. (광주=연합뉴스) cty@yna.co.kr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한-스페인전 이모저모] 지리산에도 4강기원 붉은물결

      0...한국과 스페인의 월드컵 축구경기가 열린 22일 지리산에서도 한국의 4강을 기원하는 붉은물결이 출렁거렸다. 지리산을 찾은 등산객들은 이전 휴일의 절반 이하인 2천여명에 그쳤는데 하산하지 못한 등산객들은 지리산관리사무소에서 ... 매표소와 대피소는 붉은물결로 뒤덮였다. 지리산관리사무소 박기환 과장은 "등산객들을 위해 각 대피소 마다 TV를 설치해한국팀을 응원토록 했다" 며 "등산객뿐 아니라 지리산내 야생동물들도 한국팀을 응원해 꼭 좋은 결과를 낼 것으로 믿는다"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스페인, 월드컵은 영원한 짝사랑

      ... 빛나는 월드컵은 이번에도 스페인에게 영원한 짝사랑의 대상으로만 남았다. 22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8강전에서 스페인은한 수 아래로 봤던 개최국 한국에 덜미를 잡혀 월드컵에 입맞추려던 애타는 구애가또 한번 수포로 돌아간 것. 세계 최고 규모와 흥행을 자랑하는 '프리메라리가'의 존재가 대변하듯 '정열의 나라' 스페인 국민의 축구 사랑은 이탈리아와 잉글랜드를 능가할 정도다. 레알 마드리드로 대표되는 프리메라리가에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에서 수입된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판정 시비건 블래터 회장은 경솔" .. NYT

      미국 뉴욕타임스가 월드컵 심판판정에 대한 제프 블래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의 비판을 공격,눈길을 끌었다 뉴욕타임스는 21일 '달리는 축구심판,숨을 곳이 없다'는 제하의 특집기사를 1면에 다루면서 "축구경기의 심판은 이 ... 외로운 사람 중의 하나"라며 심판 판정에 시비를 거는 블래터 회장의 경솔함을 질타했다. 신문은 "블래터 회장이 한국-이탈리아전 주심이었던 모레노 심판을 비난한 것은 신중치 못한데다 실없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FIFA가 ...

      한국경제 | 2002.06.22 00:00

    • [월드컵] FIFA에 伊팬 항의메일 40만통 폭주

      이탈리아가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16강전에서 한국에 패한 뒤 국제축구연맹(FIFA)에는 이탈리아팬들로부터 무려 40만통의 항의메일이 폭주, 메일서버가 마비되는 등 곤욕을 치른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키스 쿠퍼 국제축구연맹(FIFA) 대변인은 22일 일본 요코하마 국제미디어센터(IMC)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탈리아팬들로부터 이탈리아가 한국에 패한 것은 심판의 운영미숙 탓일뿐 아니라 대회 내내 불리한 판정에 시달렸다는 내용의 항의 메일 40만통이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브라질 최다 연승 타이 도전

      '삼바 축구'를 부활시킨 브라질이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 월드컵 팀 최다 연승 타이 기록에 도전한다. 브라질은 21일 일본의 시즈오카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잉글랜드와의 대회 8강전에서 2-1로 승리, 현재 5연승을 달리고 ... 5경기에서 모두 승리했다. 이탈리아가 갖고 있는 월드컵 최다 연승(7승)에 2승차로 다가선 것. 이번 대회에서 한국에 패해 16강에서 탈락한 이탈리아는 지난 34년 자국에서 개최한 대회 8강전부터 38년 프랑스대회 결승까지 7경기에서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인터뷰] 브리스 <주한 네덜란드 대사>.."브라질도 꺾어주세요"

      ... '붉은 악마'와 함께 광화문 거리에서 '대∼한민국'을 외쳤고,한-포르투갈,한-이탈리아,한-스페인전도 모두 관전하며 한국팀을 응원했다는 것이다. 브리스 대사는 이날 오전 대사관이 입주해 있는 광화문 교보빌딩에 '행운을(GOOD LUCK)'이라고 ...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대사관이 시청 가까이에 있어 '붉은 악마'의 응원 모습을 자주 지켜봤다"며 "축구에 열광적인 유럽보다 한국팬들이 더 열정적이면서도 질서 정연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번 월드컵은 네덜란드 ...

      한국경제 | 2002.06.22 00:00

    • [월드컵] 히딩크감독은 "역시 명장"

      ... 또 하나의 기록을 수립했다. 98년프랑스월드컵대회에서 자신의 조국 네덜란드를 4강에 올려놓은 데 이어 이번에는 한국을 준결승까지 이끌어 `월드컵 2회 연속 4강 진출 감독'이 된 것. 마치 주목받지 못했던 선수생활을 보상이라도 ... 대변해 주기에 충분하다. 지난해 1월 한국땅을 밟았던 히딩크 감독은 치밀한 준비를 했다. 세계적인 흐름에다 한국의 전통스타일을 어떻게 조화시킬 것인가를 끊임없이 연구했고 자신의 축구에 맞는 선수를 선발하기 위해 국내 아마추어경기와 ...

      연합뉴스 | 2002.06.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