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6361-76370 / 84,0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당號 "갈곳 어드메뇨" .. 노후보 사퇴론 등 '내홍' 심화

      ... 탓이다. 특히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계파간 갈등이 선거 패배를 계기로 노골적으로 표면화되고 있다. 여기에 한국의 월드컵 사상 첫 16강 진출로 무소속 정몽준 의원의 대선 출마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상황은 더욱 복잡하게 얽히는 ... 먼저 언론에 흘려 쫓아내는 모양새를 만드는 바람에 이도저도 못하게 됐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박양수 의원은 "축구에서 한골을 먹어도 서로 격려하면서 풀어나가면 역전시킬 수 있다"며 "책임론으로 갑론을박하고 있을 게 아니라 노 후보를 ...

      한국경제 | 2002.06.15 00:00

    • [한-포전 이모저모] 피구, 심판판정에 강한 불만

      ... 경기였다"고 말했다. 피구는 이어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기에 모두들 실망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며 "하지만 오늘 졌다고 축구인생이 끝나는 것은 아닌 만큼 우리는 계속 전진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피구는 "우리는 끝까지 최선을 다했지만 마지막에 찾아온 수 차례의 득점기회를 날린 것은 운이 없었다고 밖에 할 수 없다"며 아쉬워 했다. 0...한국이 사상 첫 월드컵 본선 16강 진출을 일궈낸 인천 문학월드컵경기장은 기쁨을 감추지 못한 축구팬들로 경기가 끝난 뒤에도 식을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비명과 함께 사라진 '스타 10인'

      한일월드컵은 강호들의 무덤이었다. 프랑스, 아르헨티나 등 우승후보로 꼽히는 축구명가들은 힘한번 제대로 못쓰고 예선라운드에서 줄줄이 나가떨어졌고 각국의 슈퍼스타들도 고개를 숙인채 팬들을 뒤로한채 쓸쓸히 귀국행 보따리를 싸야 했다. ... 선정했다. ▲지네딘 지단= 지단에게 이번 월드컵은 최악의 대회다. 프랑스의 대회 2연패를 이끌 위대한 스타였던 그는 한국과의 평가전에서 허벅다리 부상으로 신음하다 1경기에만 출전, 단 한골도 기록하지 못한채 참담히 돌아갔다. ▲클라우디오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16강 병역혜택' 어떻게 되나

      한국팀이 `16강 신화'를 이룸에 따라 병역을 미필한 선수들에 대한 병역혜택 부여 여부가 다시 관심을 끌게 됐다. 김대중 대통령은 14일 저녁 한국이 포르투갈을 누르고 16강 진출이 확정된 뒤 한국팀을 방문한 자리에서 대표팀 ... 정치논리로 해결되어서는 안되고 기존 제도만으로도 충분한데도 특정종목 선수에게 특혜를 줘서는 안된다는 입장이었다. 현재 축구종목의 경우 입대해도 국군체육부대(상무)와 경찰청에서 선수생활을 계속할 수 있기 때문에 이미 실질적으로 혜택을 받고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한.포전 이모저모] 현지교민 입장 난처

      포르투갈의 현지 교민과 상사 주재원 등은 14일 한국팀이 사상 첫 16강 진출의 쾌거를 이룩한데 대해 자부심과 긍지를 느끼면서도 포르투갈이 희생양에 된 것이 내심 부담스럽다는 난처한 반응을 보였다. 리스본 교외의 최경보 대사관저 ... 16강 진출이 좌절되자 포르투갈 정부 관계자와 취재진들에게 "미안하게 됐다"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 한 교민은 "한국이 승리를 거둔 것은 잘됐지만 공교롭게도 축구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포르투갈이 희생양이 되는 바람에 앞으로 현지 생활에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블래터 FIFA 회장, "완벽한 대회 운영"

      국제축구연맹(FIFA) 제프 블래터 회장이 조별리그를 마치고 결승토너먼트에 진입한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의 운영에 대해 커다란 만족감을 표출했다. 블래터 회장은 15일 FIFA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정상급의 수준 높은 승부가 ... 회장은 공동개최국인 한국과 일본이 16강에 동반 진출한 것과 관련, "두팀은 오랫동안 이번 대회에 대비해 왔다"며 "한국과 일본이 나란히 결승토너먼트에 오른 것은 아시아 축구는 물론이고 세계 축구에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국방부 "16강 병역혜택 적극 추진"

      한국팀이 '16강 신화'를 일궈냄에 따라 병역을 미필한 선수들에 대한 병역혜택이 주어질 전망이다. 김동신 국방장관은 15일 오전 김대중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국방부 고위간부들과 대책회의를 가진 뒤 16강 진출을 이뤄낸 한국팀의 ... 이천수, 최태욱, 차두리, 안정환, 이영표, 현영민, 김남일 등 모두 10명이다. 그동안 국방부와 병무청은 월드컵축구팀의 병역혜택 부여와 관련, '국민 개병제와 형평성 원칙에 어긋나 자칫 위화감을 조성할 수 있다"면서 반대 입장을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일본도 16강 축하 새벽까지 이어져

      0... 일본이 16강 진출을 달성한 '약속의 땅' 오사카의 최대번화가 미나미에서는 14일 승리에 도취된 축구팬들로 밤새 축하 열기가 식을 줄을 몰랐다. 이들은 전철이 끊긴 뒤에도 집에 돌아갈 생각도 않고 '트루시에 닛폰(일본)'을 ... 새벽 4시까지 무려 900명이 오사카 시내를 흐르는 도톤보리(道頓掘)강물에 뛰어드는 등 기쁨을 만끽했다. 또 한국총영사관에서 한국과 포르투갈 경기를 단체관람하던 한국인 서포터스도 이날 밤 한국이 숙원인 16강 관문을 통과하자 일제히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청와대 "16강 진출 역사적 쾌거"

      박선숙(朴仙淑)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우리 축구대표팀이 월드컵 16강에 진출한데 대해 "국민과 선수단이 힘을 합쳐 역사적 쾌거를 이뤘다"며 "월드컵 공동개최국인 일본이 한국과 함께 16강에 진출한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14일 전국적으로 270여만명이 길 거리응원에 참여했지만 큰 사고 없이 질서 정연하게 응원을 폈고 끝난 뒤에도 잘 마무리했다"며 "길 거리 응원단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한 경찰의 각별한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일본에는 트루시에가 있다 .. 日정부서 국민영예상 표창 검토

      '한국에 히딩크가 있다면 일본에는 트루시에가 있다.' 일본팀을 월드컵 16강에 올려 놓은 필립 트루시에 감독이 거스 히딩크 감독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일본 정부는 축구대표팀을 사상 최초로 16강으로 이끈 트루시에 감독에게 국민영예상 수여를 검토하라는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의 지시에 따라 내각부를 중심으로 내부작업에 착수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지난 14일 일본이 튀니지를 누르고 16강 티켓을 따낸 후 이같은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02.06.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