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6371-76380 / 84,0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당號 "갈곳 어드메뇨" .. 노후보 사퇴론 등 '내홍' 심화

      ... 탓이다. 특히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계파간 갈등이 선거 패배를 계기로 노골적으로 표면화되고 있다. 여기에 한국의 월드컵 사상 첫 16강 진출로 무소속 정몽준 의원의 대선 출마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상황은 더욱 복잡하게 얽히는 ... 먼저 언론에 흘려 쫓아내는 모양새를 만드는 바람에 이도저도 못하게 됐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박양수 의원은 "축구에서 한골을 먹어도 서로 격려하면서 풀어나가면 역전시킬 수 있다"며 "책임론으로 갑론을박하고 있을 게 아니라 노 후보를 ...

      한국경제 | 2002.06.15 00:00

    • [월드컵] 황보관이 본 이탈리아 전력

      "이탈리아 선수들의 개인기는 좋지만 조직력의 완성도가 떨어진다. 한국이 포르투갈전에서처럼 한다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개막을 앞두고 일본에서 경기를 갖는 팀들을 철저히 분석하기 위해 ... 거머쥐었던 멕시코와의 경기를 지켜봤다. 90년 이탈리아월드컵 스페인전에서 대포알슛으로 골을 넣기도 했던 황보관 감독은 한국의 16강 상대인 이탈리아를 '충분히 이길 수 있는 팀'이라고 결론지었다. 다음은 15일 오이타에 머물고 있는 황보관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내일의 관전포인트(16일)

      한국과 일본이 나란히 결승토너먼트에 진출해 열기가 고조되고 있는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는 개막 17일째인 16일 16강전 3, 4경기가 펼쳐진다. 일본 오이타에서 열리는 스웨덴-세네갈전은 북유럽의 `찬바람'과 아프리카 `열풍'의 ... 프랑스를 꺾는 이변을 연출하면서 첫 출전에서 1라운드를 통과한 세네갈. 이같은 두 팀의 면면만으로도 이 경기는 축구팬들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하다. 프랑스, 포르투갈의 탈락으로 유럽세 가운데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급부상한 스페인(B조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아이들 '월드컵 패션' 바람

      서울 삼성동에 사는 주부 강미경씨(36). 그는 D조 조별리그 한국-포르투갈전이 열린 지난 14일 아침 일찍부터 코엑스의 월드컵 공식상품 판매점을 찾았다. 네 살짜리 딸아이가 며칠전부터 줄기차게 사달라고 조르는 월드컵기념 티셔츠와 축구공을 사기 위해서였다. 요즘은 '오∼필승 코리아'를 따라 부르는 게 공동의 취미인지라 '엄마∼아,나도 축구응원단 차림 하고 싶어'라고 간곡히 애원하는 목소리를 외면하기는 힘들었다. 그는 "요즘은 여자애 남자애 ...

      한국경제 | 2002.06.15 00:00

    • 삼각편대로 '빗장' 허문다 .. 伊 스리백 짧은 패스로 공략

      ... 있다. 월드컵 예선리그를 무패(2승1무)로 통과한 여세를 몰아 이탈리아를 누르고 8강에 진출하겠다는 각오다. 한국 대표팀은 '아주리 군단'을 맞아 황선홍을 꼭지점으로 한 3각 편대로 이탈리아의 골문을 두드린다는 전략이다. 지난 ... 특히 경고 누적으로 인한 출전 정지나 부상 선수가 없는 등 최상의 전력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이탈리아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위로 한국(40위)보다 앞서 있지만 이번 월드컵 성적만 놓고 보면 '못넘을 산'은 결코 아니다. ...

      한국경제 | 2002.06.15 00:00

    • 일본에는 트루시에가 있다 .. 日정부서 국민영예상 표창 검토

      '한국에 히딩크가 있다면 일본에는 트루시에가 있다.' 일본팀을 월드컵 16강에 올려 놓은 필립 트루시에 감독이 거스 히딩크 감독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일본 정부는 축구대표팀을 사상 최초로 16강으로 이끈 트루시에 감독에게 국민영예상 수여를 검토하라는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의 지시에 따라 내각부를 중심으로 내부작업에 착수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지난 14일 일본이 튀니지를 누르고 16강 티켓을 따낸 후 이같은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02.06.15 00:00

    • [월드컵] 오늘의 말.말.말...

      ... 너무 멀리 떨어져 있어 이동하기 힘들다는 한 외신기자의 볼멘 소리에) ▲"만일 거스 히딩크 감독이 지금 당장 한국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다면 압도적인 다수표로 당선될 것이다"(AFP통신, 포르투갈을 물리치고 16강에 오른 한국의 ... 감독에 대해) ▲"앞으로 팬들이 우리를 버릴지도 모른다는 것에 대해 생각할 필요가 있다"(클라우드 시모네 프랑스축구협회장, 로제 르메르 대표팀 감독의 교체여부에 대한 결정을 내달 5일까지 연기한다면서) ▲"덴마크는 극소수의 유명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비명과 함께 사라진 '스타 10인'

      한일월드컵은 강호들의 무덤이었다. 프랑스, 아르헨티나 등 우승후보로 꼽히는 축구명가들은 힘한번 제대로 못쓰고 예선라운드에서 줄줄이 나가떨어졌고 각국의 슈퍼스타들도 고개를 숙인채 팬들을 뒤로한채 쓸쓸히 귀국행 보따리를 싸야 했다. ... 선정했다. ▲지네딘 지단= 지단에게 이번 월드컵은 최악의 대회다. 프랑스의 대회 2연패를 이끌 위대한 스타였던 그는 한국과의 평가전에서 허벅다리 부상으로 신음하다 1경기에만 출전, 단 한골도 기록하지 못한채 참담히 돌아갔다. ▲클라우디오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청와대 "16강 진출 역사적 쾌거"

      박선숙(朴仙淑)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우리 축구대표팀이 월드컵 16강에 진출한데 대해 "국민과 선수단이 힘을 합쳐 역사적 쾌거를 이뤘다"며 "월드컵 공동개최국인 일본이 한국과 함께 16강에 진출한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14일 전국적으로 270여만명이 길 거리응원에 참여했지만 큰 사고 없이 질서 정연하게 응원을 폈고 끝난 뒤에도 잘 마무리했다"며 "길 거리 응원단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한 경찰의 각별한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한-포전 이모저모] 피구, 심판판정에 강한 불만

      ... 경기였다"고 말했다. 피구는 이어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기에 모두들 실망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며 "하지만 오늘 졌다고 축구인생이 끝나는 것은 아닌 만큼 우리는 계속 전진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피구는 "우리는 끝까지 최선을 다했지만 마지막에 찾아온 수 차례의 득점기회를 날린 것은 운이 없었다고 밖에 할 수 없다"며 아쉬워 했다. 0...한국이 사상 첫 월드컵 본선 16강 진출을 일궈낸 인천 문학월드컵경기장은 기쁨을 감추지 못한 축구팬들로 경기가 끝난 뒤에도 식을 ...

      연합뉴스 | 2002.06.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