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6401-76410 / 84,0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클로세 등 '경기 MVP' 2회씩 선정

      2002한일월드컵축구 대회 1호 해트트릭의 주인공이자 득점경쟁 선두인 미로슬라프 클로세(독일)가 조별리그에서 버드와이저협찬 `경기 최우수 선수(Player of the Match)'에 2회 선정됐던 것으로 집계됐다. 클로세는 ... 경기 골을 기록한 1차전(벨기에), 2차전(러시아)에서 가장 활약이 두드러진 선수로 선정됐다. 대회 개막 직전 한국과의 평가전에서 허벅지를 다쳐 줄곧 벤치를 지키다 덴마크와의 최종전에 출전한 지네딘 지단은 `붕대 투혼'을 인정받아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아르헨, 바티 은퇴 기념경기 추진

      ... 선언한 가브리엘 바티스투타를 위해 은퇴 기념경기를 추진중이다. 다니엘 시올리 아르헨티나 체육관광부 장관은 15일(한국시간) "국가를 위해 노력해 준 바티스투타의 명예로운 은퇴를 기념하기 위한 친선경기를 추진하겠다"며 "바티스투타에게도 ... 국민으로부터 칭송을 충분히 받을 만한 인물"이라고 덧붙였다. 바티스투타는 통산 세번째 출전한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 나이지리아와의 조별리그 첫 경기에 결승골을 넣었지만 나머지 경기에서는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했다. 바티스투타는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한-포전 이모저모] 피구, 심판판정에 강한 불만

      ... 경기였다"고 말했다. 피구는 이어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기에 모두들 실망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며 "하지만 오늘 졌다고 축구인생이 끝나는 것은 아닌 만큼 우리는 계속 전진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피구는 "우리는 끝까지 최선을 다했지만 마지막에 찾아온 수 차례의 득점기회를 날린 것은 운이 없었다고 밖에 할 수 없다"며 아쉬워 했다. 0...한국이 사상 첫 월드컵 본선 16강 진출을 일궈낸 인천 문학월드컵경기장은 기쁨을 감추지 못한 축구팬들로 경기가 끝난 뒤에도 식을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내일의 관전포인트(16일)

      한국과 일본이 나란히 결승토너먼트에 진출해 열기가 고조되고 있는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는 개막 17일째인 16일 16강전 3, 4경기가 펼쳐진다. 일본 오이타에서 열리는 스웨덴-세네갈전은 북유럽의 `찬바람'과 아프리카 `열풍'의 ... 프랑스를 꺾는 이변을 연출하면서 첫 출전에서 1라운드를 통과한 세네갈. 이같은 두 팀의 면면만으로도 이 경기는 축구팬들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하다. 프랑스, 포르투갈의 탈락으로 유럽세 가운데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급부상한 스페인(B조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포르투갈, 심판에 대드는 나쁜 버릇 재연

      포르투갈 축구대표팀이 14일 한국과의 경기에서도 나쁜 버릇을 보여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포르투갈 선수들이 보인 나쁜 버릇은 다름아닌 심판에 대드는 행위. 이 경기에서 전반 27분 박지성에게 위험한 백태클을 감행한 주앙 핀투에게 ... 토로했다. 그러나 심판에게 대드는 포르투갈 선수들의 과격한 행위는 `전과'를 찾을 수 있다. 지난 200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00) 프랑스와의 준결승에서도 포르투갈선수들은 샤비에르가 상대 공격수에게 깊은 태클을 해 페널티킥을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삼각편대로 '빗장' 허문다 .. 伊 스리백 짧은 패스로 공략

      ... 있다. 월드컵 예선리그를 무패(2승1무)로 통과한 여세를 몰아 이탈리아를 누르고 8강에 진출하겠다는 각오다. 한국 대표팀은 '아주리 군단'을 맞아 황선홍을 꼭지점으로 한 3각 편대로 이탈리아의 골문을 두드린다는 전략이다. 지난 ... 특히 경고 누적으로 인한 출전 정지나 부상 선수가 없는 등 최상의 전력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이탈리아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위로 한국(40위)보다 앞서 있지만 이번 월드컵 성적만 놓고 보면 '못넘을 산'은 결코 아니다. ...

      한국경제 | 2002.06.15 00:00

    • [한-포전 이모저모] 러'교민사회 '환호'의 바다

      ... 모스크바 교민사회에는 너와 내가 없었다. 단지 `우리'와 `대~한민국' 만이 있을 뿐이었다. 2002한일월드컵축구 조별리그 D조 최종전에서 한국 대표팀이 포르투갈팀을 1-0으로 제압하고 본선 자력 진출 꿈을 이룬 14일 모스크바 ... 정태익(鄭泰翼) 주러대사는 경기 직후 단상에 올라 마이크를 잡고 `만세 삼창'을 이끌어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한국팀 승리에 고무된 업소측은 즉각 맥주와 음료수 무료 제공을 약속했고, 모스크바의 저녁은 곧바로 한바탕 질펀한 잔치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멕시코 교민 "멕시코 피해 다행"

      0... 멕시코의 한국교민들은 한국이 16강에 진출하면서 G조 2위인 이탈리아와 격돌하게 된 것을 천만다행(?)으로 여기고 있다. 이탈리아가 전력으로 볼 때 멕시코보다는 한 수 위라서 한국팀으로서는 부담이 되지만 교민들은 멕시코가 ... 조별리그에서 맞붙었을 때 한국팀에 선제골을 허용하자 한때 분위기가 험악했으나 잇따라 3골을 터트리면서 역전승하자 오히려 한국 교민을 위로하는 분위기였다. 교민 홍모(46.사업)씨는 "한국이 만약 조 2위가 돼 멕시코와 대결할 경우 축구광이라고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블래터 FIFA 회장, "완벽한 대회 운영"

      국제축구연맹(FIFA) 제프 블래터 회장이 조별리그를 마치고 결승토너먼트에 진입한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의 운영에 대해 커다란 만족감을 표출했다. 블래터 회장은 15일 FIFA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정상급의 수준 높은 승부가 ... 회장은 공동개최국인 한국과 일본이 16강에 동반 진출한 것과 관련, "두팀은 오랫동안 이번 대회에 대비해 왔다"며 "한국과 일본이 나란히 결승토너먼트에 오른 것은 아시아 축구는 물론이고 세계 축구에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포르투갈 대통령, 국민 위로

      ... 대통령의 회견모습을 상세히 전하면서도 서울 광화문 네거리와 흡사한 리스본 시내 '소니광장'에 집결한 젊은 남.여 축구팬들이 서로 부둥켜 안고 눈물을 흘리는 표정을 방영했다. 일부 축구팬들은 심판의 부당한 판정으로 16강 진출이 좌절됐다고 ... 팀을 응원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이었다"고 호의적인 평가를 내렸다. 한편 RTP 방송은 경기 시작에 앞서 대 한국전의 예상 스코어를 축구팬들에게 물어본 결과, 대부분 2-0 혹은 3-0으로 포르투갈이 완승을 거둘 것이라는 전망이 ...

      연합뉴스 | 2002.06.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