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6441-76450 / 84,0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 월드컵 16강 신화 쐈다 .. 박지성 결승골

      ... 열망하던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그 험난하고 높은 고지엔 태극기가 힘차게 나부끼기 시작했다. 월드컵 본선진출 반세기만에 이룬 쾌거다. 한국대표팀은 14일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우승후보 포르투갈을 맞아 1-0으로 승리,환희의 승전고를 울렸다. 공동개최국인 일본과 함께 16강행 티켓을 당당히 거머쥐었다. 한국선수들이 흘린 굵은 땀방울은 승리의 감격으로 돌아왔고, 세계축구연맹(FIFA) 랭킹 5위인 포르투갈은 무너져 내렸다. 전국은 환호성으로 뒤덮였고, ...

      한국경제 | 2002.06.14 00:00

    • [월드컵] 세계 축구 중심 진입 타진하는 미국

      세계 축구의 변방으로 여겨지던 미국 축구가 8년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94년 자국에서 열린 대회에서의 영광을 재현했다. 폴란드와의 최종전에서 1-3으로 덜미를 잡혀 한국이 포르투갈을 꺾은 덕에 가까스로 결승토너먼트에 합류한 것이지만 미국이 포르투갈과 한국을 상대로 보여준 전력은 놀랄만한 수준이었다. 8년전에는 개최국으로서 이런저런 유리한 점이 없지 않았고 조3위(1승1무1패)로와일드카드를 잡아 겨우 16강에 턱걸이 했기 때문에 적지에서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월드컵 한국경기때 전력수요 감소

      우리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경기가 열리는 시간대에는 주야간 모두 전력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0일 주간에 열린 한.미국전 때 전력수요는 평상시에 비해 560만kW(-13.9%) 감소했고 지난 4일 야간에 치러진 한.폴란드전에서는 230만kW(-5.7%) 줄어들었다. 한.미전 때 전력수요가 급감한 것은 TV시청을 위한 수요는 27만kW 가량 늘어난데 반해 공장가동 및 사무실 근무의 일시 중단에 따라 산업용과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한국 16강 진출..기업들 기념마케팅 본격화

      내친김에 8강까지..일부기업 관련마케팅 시동 (서울=연합뉴스) 업계팀 = 한국 월드컵 대표팀의 역사적인 16강 진출이 14일 확정됨에 따라 기업들이 그동안 준비해온 16강 기념 마케팅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특히 상당수 업체들이 ... 2천2명을 뽑아 차량당 50만원(총 10억원)을 현금으로 지급키로 했다. SK㈜는 뉴그랜저 XG 16대, 피버노바 축구공 1천600개, 16억원 상당의 캐시백 쿠폰 상품 및 외식 상품권, 캐시백 포인트 등을 OK 캐시백 회원들에게 추첨을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월드컵] 한국, 후회없는 일전 벌인다

      2002년 6월 14일. 한국 축구의 신기원인 월드컵 본선 16강 진출 여부가 판가름나는 결전의 날이 밝았다. 월드컵 본선에서 사상 첫 승리를 따내 1차 목표를 달성한 한국은 내친 김에 온 국민의 염원인 16강 진출을 이루기 위해 14일 오후 8시30분 인천문학월드컵경기장에서 후회없이 내달려 조별리그 최종전을 마무리한다. 상대는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 가운데 하나인 세계랭킹 5위 포르투갈. 앞선 2경기에서 1승1무승부로 승점 4를 챙긴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월드컵] 한국-포르투갈전 하이라이트

      ... 태국전사들이 자랑스러울 수 있을까. 월드컵 도전 반세기만에 우리의 숙원이었던 16강 진출이 확정되는 순간 부산과함께 한국 축구의 새로운 성지가 된 인천문학경기장은 승리의 환희로 물결쳤다. 서울 세종로와 대학로에서, 부산에서, 대구에서, ... 상대를 압도했다. 국민은 태극전사들의 승리를 믿어 의심치 않았으나 세계는 FIFA랭킹 5위인 포르투갈이 40위인 한국을 무난히 이길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아르헨티나인 앙헬 산체스 주심의 경기 시작 휘슬이 울리는 순간 그같은예상은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월드컵] 결전의 시간 맞은 한국-포르투갈전

      ... 무료로 나누어 주었다. 인천시는 시청 광장에 LCD전광판외에도 선거용 멀티큐브 차량 2대를 좌우에 배치하는 한편 '인천의 수돗물'로 명칭된 페트병 수돗물 4만병을 무료공급, 축구팬들의 열망에 보답했다. 신세계백화점 인천점은 이날 한국-포르투갈전 입장권을 가진 축구팬 1천명에게선착순으로 도시락을 제공했다. 이들 모두가 '오, 필승 코리아'를 외쳐대며 '한국축구의 역사를 새롭게 써보자'며 '우리는 하나임'을 확인했다. 대형 전광판이 설치된 길거리라면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월드컵] 和蘭서 한국 응원가 제작

      ... 통해 일반에 공개될 계획이다. 네덜란드의 듀오그룹인 '더블 디(DOULBLE D)'가 부른 이 응원가는 수일 전 한국을 방문한 네덜란드 기업인 마이크 스피츠씨가 한국축구열기와 히딩크 감독에 대한 애정을 목격한 뒤 불과 며칠만에 ... 가수들과 함께 주네덜란드 한국대사관을 방문, 응원가 초판 CD를 우리측에 전달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네덜란드 내의 한국축구팀 응원가 CD제작은 한국 축구한국의 월드컵대회 개최를 성원하는 네덜란드 국민의 열정을 반영한 것이라는 점에서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월드컵] 아시아 축구 신기원 열었다

      '가깝고도 먼 이웃' 한국과 일본이 아시아축구의신기원을 열었다. 월드컵 공동개최국인 한국은 14일 포르투갈의 마지막 D조 예선 최종전에서 박지성의 천금같은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 조 1위로 사상 첫 16강의 단맛을 ... 떠나던 모습과는 완전히 상반된 결과. 반면 사우디아라비아는 94년 월드컵때 66년(잉글랜드대회) 북한에 이어 아시아축구사상 28년만에 2회전 진출에 성공, 중동이 맹주로서 성가를 높였으나 이번 대회에서는 1차전 독일에 0-8, 카메룬에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압박축구로 세계 5위 혼뺐다 .. 초반부터 주도권

      '잘 싸웠다 코리아, 장하다 태극전사.' 드디어 우리의 태극전사들이 해냈다. 한국은 14일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벌어진 2002월드컵 D조 3차전에서 후반 25분 터진 박지성의 결승골로 강호 포르투갈을 1-0으로 제압, 예선전적 2승1무(승점 7)를 기록하며 조1위로 월드컵출전사상 처음으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경기내용과 질 모든 면에서 한국이 압도한 경기였다. 한국은 초반 허리에서부터 상대를 강하게 압박하며 경기의 주도권을 잡아나갔다. ...

      한국경제 | 2002.06.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