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6451-76460 / 84,1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경고 증가...퇴장은 감소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조별리그에서는 모두 205개의 옐로카드가 쏟아졌고 13명이 경기 도중 그라운드에서 쫓겨났다. 옐로카드는 지난 98년 프랑스대회 같은 기간의 180개에 비해 25개나 늘어난 것이나 레드카드는 당시 18개에 ... 주심이 12장의 옐로카드를 꺼내 든 것과 3일 C조 브라질-터키 경기에서 옐로카드 5장과 레드카드 2장을 내보인 한국의 김영주 주심도 옐로카드 증가에 한몫했다. 14일 한국-포르투갈 경기에서 포르투갈 선수 2명을 퇴장시킨 산체스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비명과 함께 사라진 '스타 10인'

      한일월드컵은 강호들의 무덤이었다. 프랑스, 아르헨티나 등 우승후보로 꼽히는 축구명가들은 힘한번 제대로 못쓰고 예선라운드에서 줄줄이 나가떨어졌고 각국의 슈퍼스타들도 고개를 숙인채 팬들을 뒤로한채 쓸쓸히 귀국행 보따리를 싸야 했다. ... 선정했다. ▲지네딘 지단= 지단에게 이번 월드컵은 최악의 대회다. 프랑스의 대회 2연패를 이끌 위대한 스타였던 그는 한국과의 평가전에서 허벅다리 부상으로 신음하다 1경기에만 출전, 단 한골도 기록하지 못한채 참담히 돌아갔다. ▲클라우디오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日언론 "한일 16강 동반진출 잘된 일"

      일본의 주요 언론들은 2002 한일월드컵 축구대회 조별리그에서 한국과 일본의 대표팀이 각기 리그 1위로 16강에 동반진출한 것은 잘 된 일이라며 한일 공동개최의 의미를 되새겼다. 아사히(朝日)신문은 15일 '잘됐다, 잘됐다'라는 제목의 조간 사설에서 "사상 첫 예선리그 돌파를 목표로 내건 한국과 일본 양국에게 역사적인 쾌거"라며 "결승토너먼트에서도 양팀이 어디까지 진격할 수 있을지에 기대가 모아진다"고 말했다. 아사히는 "복잡한 역사를 안고 있는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터키도 대표선수에 승용차 등 보너스

      월드컵 출전사상 첫 16강 진출의 염원을 이룬터키 축구협회는 대표선수 전원에게 승용차를 보너스로 선물하기로 했다고 터키의 아나톨리아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협회는 또 지난 14일 한국에서 일본으로 건너온 대표팀을 응원할수 있도록 선수 가족도 일본으로 초대하기로 했으며, 월드컵 경기가 종료되는 대로선수와 가족에게 3일간의 일정으로 싱가포르를 여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심판 판정에 대한 강한 불만속에 극적으로 결승토너먼트에 진출한 터키는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포르투갈 대통령, 국민 위로

      ... 대통령의 회견모습을 상세히 전하면서도 서울 광화문 네거리와 흡사한 리스본 시내 '소니광장'에 집결한 젊은 남.여 축구팬들이 서로 부둥켜 안고 눈물을 흘리는 표정을 방영했다. 일부 축구팬들은 심판의 부당한 판정으로 16강 진출이 좌절됐다고 ... 팀을 응원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이었다"고 호의적인 평가를 내렸다. 한편 RTP 방송은 경기 시작에 앞서 대 한국전의 예상 스코어를 축구팬들에게 물어본 결과, 대부분 2-0 혹은 3-0으로 포르투갈이 완승을 거둘 것이라는 전망이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北 방송, 한-미전 골 세리머니 보도

      북한 평양방송은 15일, 월드컵 한국대표팀 선수들이 지난 10일 열린 미국팀과의 경기에서 보여준 골 세리머니 장면을 보도했다. 평양방송은 이날 "미국팀과 축구경기가 벌어진 경기장에서 남조선 선수가 미국스케이트 선수 오노의 흉내를 내는 장면을 찍은 사진을 미국 워싱턴 포스트가 실었다"며 한국 선수들의 골 세리머니를 우회적으로 소개했다. 이 방송은 한국 선수들의 골 세리머니가 "지난번 미국에서 열린 겨울철 올림픽 경기대회에서 미국 선수에게 부당하게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히딩크 모국서도 축하

      거스 히딩크 감독의 모국인 네덜란드도 한국의 16강 진출을 크게 기뻐했다. 포르투갈과의 3차전을 생중계한 국영 네덜란드2 TV는 14일 "한국은 8강 진출도 가능하다"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히딩크와 한국팀이란 환상적인 커플이 ... "히딩크는 뛰어난 체력과 정신력,전술력 등 3자 일체의 조화를 만들어 냈다"고 극찬했다. 또 다른 신문은 '붉은 축구열기(Rode voetbalkoorts)'란 제목하에 "한국 선수들은 이제 축구강호들을 만나도 주저하는 태도가 없어졌다"며 ...

      한국경제 | 2002.06.15 00:00

    • 청와대 "16강 진출 역사적 쾌거"

      박선숙(朴仙淑)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우리 축구대표팀이 월드컵 16강에 진출한데 대해 "국민과 선수단이 힘을 합쳐 역사적 쾌거를 이뤘다"며 "월드컵 공동개최국인 일본이 한국과 함께 16강에 진출한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14일 전국적으로 270여만명이 길 거리응원에 참여했지만 큰 사고 없이 질서 정연하게 응원을 폈고 끝난 뒤에도 잘 마무리했다"며 "길 거리 응원단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한 경찰의 각별한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해외언론 반응] 술집마다 자축파티...영국전역 '올스톱'

      .주말 점심시간에 경기가 열림에 따라 가정이나 동네 펍(대중술집)에 모여 축구를 시청한 영국 국민들은 잉글랜드팀이 득점할 때마다 환호성을 터뜨렸다. 영국 전역의 3만5천여개 펍들을 가득 메운 축구팬들은 이날 3천5백만파인트(1파인트는 ... "이번에도 당시와 똑 같이 후반 43분에 결승골이 터졌다"며 큰 의미를 부여했다.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가 한국의 8강 진출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전망했다. 신문은 "한국이 포르투갈전에서 작은 발전소 하나를 돌릴 만한 에너지와 ...

      한국경제 | 2002.06.15 00:00

    • 삼성.LG.SK, 16강 세 주역 효과 '대박'

      한국 월드컵 대표팀이 16강에 진출한 가운데 월드컵 공식 스폰서인 현대자동차 외에 삼성, LG, SK 등 3대기업이 저마다 16강 진출의 세 주역들과 인연을 맺은 것을 바탕으로 짜릿한 월드컵 효과를 누리고 있다. 15일 업계에 ... 이끈 대표팀 응원단 '붉은악마'를 지원, 기대 이상의 덕을 보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0월 '붉은악마'와 축구를 사랑하자는 의미의 'Be the Reds'공동 캠페인의 조인식을 갖고 응원용품 제공 등을 통해 '붉은악마'의 활동을 ...

      연합뉴스 | 2002.06.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