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6491-76500 / 84,7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8강전 입장권 추가판매 .. 21일 인터넷.전화 통해

      2002 월드컵축구대회 조직위원회는 오는 22일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과 스페인의 8강전 입장권 3천5백9장을 21일 오전 9시30분부터 추가 판매한다고 20일 밝혔다. 추가 판매되는 입장권은 해외에서 반환된 7백17장과 시야 장애석 2천7백92장이며 인터넷(ticket.2002worldcupkorea.org)과 전화(1588-0000)로 구입할 수 있다. 일반석 1등급은 38만4천원, 2등급 25만6천원, 3등급 16만원이며 시야 ...

      한국경제 | 2002.06.21 00:00

    • [월드컵] 대표팀 체력 문제없나?

      ...페인전에서도 거침없이 그라운드를 누비는 태극전사들을 볼 수 있을까' 지난 18일 이탈리아전에서 117분을 뛴 한국 대표팀이 불과 사흘이라는 짧은 휴식기간에 체력을 회복해 스페인과의 준준결승에서도 지금까지 보여준 활기찬 플레이를 ... 경기를 치른 뒤 3일만 쉬고 또 다시 격전을 치르면 정상적인 컨디션으로 나서기 힘들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통상 축구 선수들은 90분 경기를 뛴 뒤 3일 정도 쉬어야 하지만 한국 대표팀이 치른 이탈리아와의 16강전은 시간도 117분으로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월드컵] 차두리-트리스탄 `조커' 대결 예고

      "투입만 되면 골을 뽑겠다." 오는 22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8강전에서 맞붙는 한국과 스페인의 차두리(22)와 디에고 트리스탄(26)이 비상 대기에 들어갔다. 두 선수가 이날 경기에 출전할 수 ... 월드컵 출전의 허기를 채우지 못해 스페인전을 학수고대하고 있다. 경기장에서 뛸 기회만 준다면 반드시 골을 넣어 한국의 4강 진출을 이끌겠다는각오가 남다르다. 아버지인 차범근 MBC 해설위원도 기록하지 못했던 월드컵 골로 아버지의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월드컵] 블래터, 이탈리아 편들기 말썽

      제프 블래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노골적으로 이탈리아편들기에 나서 물의를 빚고 있다. 블래터 회장은 21일 이탈리아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대회에서 잘못된 것이 있다면 심판 판정"이라며 "특히 부심들의 오프사이드 ... 아주 훌륭했다"는 FIFA 심판위원회 에드가르도 코데살 멘데스 위원의 평가와는 정반대 입장. 블래터 회장은 또 한국-이탈리아 경기를 맡았던 바이런 모레노 주심에 대해서도 "몇 차례 실수가 있었고 결국 오심 때문에 이탈리아가 졌다"고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스타감독들 어디로... .. 히딩크, 포르투갈서 손짓

      ... 감독의 빈 자리를 메우기 위해 자케 감독에게 추파를 보내고 있으나 당사자가 고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스축구협회(FFF) 기술위원인 자케는 2년 전 트루시에 경질설이 나돌았을 때도 유력한 대안으로 거론됐지만 정작 자케 자신은 ... 감독직도 제안받아 상한가를 치고 있다. 메추 감독의 거취는 세네갈의 경기가 끝나는 대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 대표팀의 거스 히딩크 감독도 포르투갈 감독 물망에 올라 이목을 끌고 있다. 데일리사커닷컴은 히딩크 감독이 한국 ...

      한국경제 | 2002.06.21 00:00

    • thumbnail
      "가자 4강으로"

      한국축구대표팀의 거스 히딩크감독이 스페인과의 8강전을 이틀앞둔 20일 대전월드컵 경기장에서 훈련도중 선수들에게 무엇인가 지시하고 있다. /대전 로이터 뉴시스

      한국경제 | 2002.06.20 17:05

    • [월드컵 이모저모] 멘디에타, "히딩크는 포기 모르는 감독"

      0...한국대표팀의 거스 히딩크 감독이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 감독 시절 발탁한 멘디에타(라치오)가 "히딩크는 포기를 모르는 감독"이라고 평가했다. 스페인의 미드필더 멘디에타는 "내가 처음 발렌시아팀에 왔을 때 히딩크가 감독이었고 ... 강팀으로 만들어 낼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멘디에타는 또 "스페인 선수들 개개인의 기량은 분명 한국보다 앞서지만 전체적인 팀전력에서는 아니기 때문에 동등한 경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울산=연합뉴스) m...

      연합뉴스 | 2002.06.20 15:36

    • "한국, 홈팀응원부담 잘 극복" .. '축구황제' 펠레 인터뷰

      "한국의 선전은 홈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에 따른 부담을 이겨냈기 때문입니다." '축구 황제' 펠레는 20일 요코하마 팬퍼시픽 호텔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한국이 8강에 진출한 것은 놀라운 일"이라면서 그 이유를 이처럼 정신적인 면에서 ... 펠레는 "보통 홈팀은 팬들의 지나친 기대 때문에 제 기량보다도 떨어진 경기를 펼치는 경우가 많다"며 "하지만 한국은 부담감을 놀랍도록 잘 극복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그는 '붉은 물결'에 대해 "정말 아름답고 환상적인 장면"이었다고 ...

      한국경제 | 2002.06.20 00:00

    • "한국, 8강서도 새 역사 쓴다" .. 에메자케 전 佛감독 격찬

      ... 감독은 19일자 르몽드지 기고를 통해 "한국은 무서운 팀"이라며 "한국팀은 강한 체력과 팀워크를 바탕으로 새로운 역사를 써가고 있으며 한국-스페인전이 한국축구 역사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그의 기고문 요약. "한국팀은 세계 축구계에 신선한 충격을 주었다. 솔직히 말해 한국팀이 이런 축제를 맞으리라고는 생각지 않았다. 일본이 더 잘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한국은 이탈리아를 맞아 엄청난 도약을 실현했다. 이탈리아팀의 경기내용은 ...

      한국경제 | 2002.06.20 00:00

    • 한국.네덜란드 350년 인연 .. 제주에 히딩크 동상

      우리 축구 대표팀의 월드컵 8강 진출을 계기로 '월드컵 영웅'으로 떠오른 거스 히딩크 감독과 같은 네덜란드 출신인 헨드릭 하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남제주군은 내년 하멜 표착 3백50주년 기념사업으로 재현할 하멜 상선과 ... 43m)을 재현해 만들기로 하고 현재 실시 설계를 용역중이다. 남제주군 안덕면 용머리관광지구 해안에는 지난 80년 한국국제문화협회와 네덜란드왕국해외문화역사재단이 공동으로 세운 하멜 표착기념비가 있다. 하멜이 억류생활을 했던 전남 강진군은 ...

      한국경제 | 2002.06.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