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36791-3136800 / 3,506,8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음] 이경훈 부산 영도구 부구청장 모친상

      * 이경훈 부산영도구부구청장. 상경 삼성물산이사보. 상희 삼성생명과장 모친상. 이석우 해군중령. 손헌철 한국관광공사근무 장모상=10일 부산시 영락공원 장례식장 발인 14일 오전7시 (051)508-9004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0월 12일자 ).

      한국경제 | 1999.10.12 00:00

    • [창간 35주년] 신금융업 : 외국자본 유치경쟁..글로벌 경영

      "전략적 자본유치로 21세기를 대비한다" 금융 대격변기를 맞는 은행들의 경영전략이다. 대우사태로 불거진 현재 금융불안은 언제 제2의 금융구조조정을 불러올지 모르는 상황이다. 외국유수 금융기관과의 자본제휴는 이런 면에서 한국 은행들엔 살아남을 수 있는 하나의 보증수표가 된다. 그렇다고 단순히 자본을 유치해 덩치를 키우겠다는 속셈만은 아니다. 세계적인 금융기관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선진 기법을 도입해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다. ...

      한국경제 | 1999.10.12 00:00

    • [창간 35주년] 설문조사 : 새천년 기업경영 .. '정보화'

      ... 차지''(52.3%)하거나 ''대세를 이룰 것''(38.3%)으로 내다봤다. "예상만큼 큰 비중을 차지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은 9.4%에 그쳤다. 10개 회사중 9개사가 e-비즈니스의 조류를 인정하고 있는 셈이다. 그러나 한국기업의 지식정보화 대응수준은 선진국에 비해 크게 뒤진다는게 대부분 기업들의 평가다. 선진국과 비교한 국내 기업의 지식정보화 수준에 대해 조사 대상중 70.3%는 ''매우 뒤처진다''고 답했다. ''약간 뒤처진다''는 대답은 ...

      한국경제 | 1999.10.12 00:00

    • [창간 35주년] 설문조사 : 새천년 기업경영..조사를 마치고

      박태일 새 밀레니엄을 맞는 한국기업들의 복잡다단한 생각들을 몇 문항 설문조사를 통해 파악하기란 사실상 불가능한 일이다. 그래서 애초 조사의 목적도 경영전략의 세목을 열거해 분석하기보다는 새 천년을 맞는 한국기업들의 각오와 열망은 무엇인지, 전반적인 경영의 모습은 어떠한지에 초점을 맞췄다. "새 밀레니엄 시대의 기업경영"이란 제목으로 한국경제신문과 현대경제 연구원이 공동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는 상장기업 및 코스닥기업의 기획실 임원을 대상으로 ...

      한국경제 | 1999.10.12 00:00

    • [창간 35주년] 설문조사 : 새천년 기업경영..내용과 응답률

      ... (6) 지식정보화 심화(28.1) (7) 신기술(11.7) 5. 21세기 세계 경제를 주도할 지역은? (1) 미국(63.0) (2) EU(13.4) (3) 중국(19.7) (4) 일본(3.9) (5) 러시아(0.0) 6. 한국이 외환위기 이전 상태를 회복하는데 필요한 기간은? (1) 이미 회복(0.0) (2) 1년 이내(7.0) (3) 2~3년 이내(62.5) (4) 4~5년 이내(25.0) (5) 5년 이상(5.5) 7. IMF체제 극복 과정에서 ...

      한국경제 | 1999.10.12 00:00

    • [창간 35주년] 설문조사 : 새천년 기업경영..밀레니엄 전략

      [ 밀레니엄 경영전략 ] 한상춘 새로운 천년, 밀레니엄이 다가오고 있다. 새 천년엔 세계경제나 한국경제에 커다란 변화가 예상된다. 현 추세대로라면 지금과 비교되지 않을 정도의 대변화(mega-trend)가 밀려올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지구촌 시대를 실감케 될 것이다. 새 천년의 시작과 더불어 본격화될 뉴라운드에선 종래에 세계 각국의 고유 문제로 간주됐던 정책과 기준, 관행, 의식수준까지 통일시켜 "공정한 경쟁 기반(level playing ...

      한국경제 | 1999.10.12 00:00

    • [창간 35주년] 다산경제학상 시상 : (심사평) 학계활동 업적

      ... 서울대에서 "유효경제론의 연구"란 논문으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그는 서울대에서 한평생 교단을 지키며 미시경제이론 및 산업조직론 분야 에서 독보적인 족적을 남겼습니다. 그는 학문적 관심을 미시경제학 분야에 두고 "한국산업의 독과점구조와 그 규제방안에 관한 연구(1979)"와 "한국의 재벌부문과 경제력 집중(1992)" 등 많은 논문과 저서를 발표했습니다. 이번 심사의 주요 대상이 된 저서는 지난 92년 출간된 "한국재벌부문의 경제분석"입니다. ...

      한국경제 | 1999.10.12 00:00

    • [창간 35주년] 신금융업 : 금융기관 제휴 활발..장벽 무너져

      ... 가능해지는 것이다. 2금융권 입장에선 은행고객을 잠재고객으로 끌어들이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금융기관간 제휴에는 "겸업 준비"라는 바탕도 깔려있다. 은행이 보험업무를 취급하고 증권이 은행업을 하는 금융 겸업주의는 한국 에서 아직 허용돼있지 않다. 선진국에선 겸업화로 가는게 대세다. 한국도 이를 따라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금융기관간 업무장벽이 허물어지기 전에 다른 업무를 취급할 기반을 조성하고 노하우를 쌓자는게 제휴에 나서는 금융기관들의 ...

      한국경제 | 1999.10.12 00:00

    • [창간 35주년] 신금융업 : 전자금융-은행 .. '인터넷 뱅킹'

      ... 인터넷뱅킹은 앞으로 전자상거래 전자화폐 등에 대한 결제수단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은행들은 E메일을 주고받으며 고객에게 재테크 상담등을 할 수 있게 됐다. 인터넷뱅킹을 위해 국내 은행들은 지난 3년간 한국통신과 공동으로 시스템을 개발했다. 그러나 국민 조흥등 일부 은행들은 공동시스템으로는 인터넷뱅킹서비스를 차별화하기가 곤란하고 시스템이용도 부담(월 1천만~2천만원)도 과중하다고 판단, 독자시스템을 구축했다. 한국통신의 인터넷뱅킹 ...

      한국경제 | 1999.10.12 00:00

    • [천자칼럼] 해킹학과

      ... 이른다. 국내 컴퓨터망이 더 취약한 것인지 아니면 외국 해커들의 수준이 더 높은 것인지 알 수없지만 대비를 서두를 때다. 최근 과학기술 정보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몇몇 의원들이 "사이버전쟁"을 대비, 해커양성론을 폈다. 한편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해킹교육을 학제적인 시스템으로 격상시키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혀 "해킹학과"의 등장이 예상된다. 이같은 학과개설이 여러 대학에서 이뤄졌으면 한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0월 13일자 ...

      한국경제 | 1999.10.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