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79951-3279960 / 3,505,8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계는 복합계시대] (3) '정보화 사회의 틀'

      ... 못하면 살아남기 힘든.. 물론 모든 나라가 미국 일본과 같을 수는 없다. 경제수준과 관행이 다른 탓이다. 예컨대 미국에서는 차를 살때 값을 깍는 것이 당연하지만 다른 물건의 가격은 흥정하지 않는다. 유럽에서는 카펫에 대해서는 값을 깍지만 차값은 흥정하지 않는다. 복합계의 핵심이론인 수확체증법칙의 적용방식도 다를수 있다는 지적이다. 정보화시대의 이론혁명. 우리나라는 어떻게 맞이할 것인가.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15일자).

      한국경제 | 1996.11.14 00:00

    • [부음] 김구연 현대산업개발중앙고속도로건설소장 모친상

      김구연 현대산업개발중앙고속도로건설소장 모친상. 임진희 기업은행대 신동지점장. 정세진 홍천한서중교사 빙모상=13일 새벽3시55분 부천 성가병 원 발인 15일 오전8시(032)347-8881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15일자).

      한국경제 | 1996.11.14 00:00

    • 미-중 양국정상 상호방문 합의 .. 내년부터 해마다

      ... 방문외교를 벌이는 것은 지난 89년 천안문사태 이후 처음이라고 전했다. 이는 양국이 "전략적 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것을 상징하는 것으로 중-일 관계를 비롯한 아시아 정세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이에 앞서 고어 부통령을 중국에 파견해 강택민 주석의 미국 방문을 유도할 방침이다. 양국은 특히 수교 25주년을 맞아 관계가 개선됐음을 부각시키려는 의도를 갖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15일자).

      한국경제 | 1996.11.14 00:00

    • [시론] 교육개혁과 경총..이달순 <수원대 산업경영대학원장>

      ... 입시위주의 교육은 자연 약화된다. 초-중-고교의 교육은 타고난 자질을 찾는 교육과 교양 인성교육으로 제자리를 찾을 것이다. 대학입시위주의 교육을 사회진출을 위한 교육으로 바꾸는 것이다. 그것이 교육개혁이다. 기업마다 입사시험을 실시하는 일이 쉽지 않다. 경총이 입사를 위한 일종의 "수능시험"을 실시하여 그 성적으로 신입사원을 선발하여야 한다. 경총이 교육개혁과 산업발전의 주체가 되는 것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15일자).

      한국경제 | 1996.11.14 00:00

    • "국제 '돈'세탁" 연 5천억달러 추정 .. 한은, IMF 자료 입수

      ... 늘어나고 방법도 다양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돈세탁의 증가는 세계자본의 최적배분을 저해하고 특정국가의 경제교란을 야기할 가능성이 높아 국제통화기금(IMF) 차원에서 공통적인 돈세탁 규제를 만들어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한국은행이 14일 입수한 IMF의 ''자금세탁의 영향''이란 자료를 정리한다. 그 속성상 그 규모를 정확히 추정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미국및 영국의 정책담담자들은 국제적인 자금세탁규모가 연간 약 5천억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하고 ...

      한국경제 | 1996.11.14 00:00

    • [클로즈업] 김혜리 .. '용의 눈물' 후궁역

      ... 상반기에도 SBSTV "조광조"의 폐비민씨, MBCTV "자반고등어"의 신세대 며느리를 동시에 연기했다. "올해는 내내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보낸 셈이에요. 연기하기엔 물론 제 성격과 잘맞는 현대물이 편하지요" "용의 눈물"을 통해 사극쪽의 연기영역을 확실히 다지겠다고. 탤런트 김승환과 연인사이라는 소문에 대해 "드라마를 통해 가까워진 것일 뿐 아직 그런 관계는 아니"라며 여운을 남겼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15일자).

      한국경제 | 1996.11.14 00:00

    • 양키스 최고 연봉 .. 미 프로야구

      ... 5,510만달러를 지급했으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는 선수들 연봉으로 5,340만달러를 지출, 내셔널리그 1위에 랭크됐다. 반면 연봉 총액이 가장 적은 구단은 밀워키 브루워스로 1,170만달러였다. 또 메이저리그 전체 연봉액수는 9억3,790만달러로 지난해 액수 9억2,730만달러보다 1.1% 상승했으나 평균연봉은 109만4,440달러로 지난해 평균 109만9,875달러보다 0.1% 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15일자).

      한국경제 | 1996.11.14 00:00

    • 태영CC, '코스사랑' 박성자 프로 모범선수 선정

      ... 뒤따라야 하기 때문이다. 해마다 2개의 골프대회를 개최해온 태영CC는 이같은 점에 착안, 대회기간 모범적인 행동을 한 프로를 선정해 올해부터 시상을 하기로 했다. 1회 수상자는 박성자 프로(31). 태영CC측은 14일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연수원으로 찾아가 상패와 조그마한 부상을 전달했다. 박프로는 지난봄 톰보이여자오픈과 가을의 SBS 최강전 (예선)때 자신이 남긴 디보트와 볼마크를 캐디에게 맡기지 않고 철저히 보수하는 등 "코스사랑"이 남다른 ...

      한국경제 | 1996.11.14 00:00

    • [산업I면톱] 현대전자, 브랜드 DYNAT 제정..소비자용에 부착

      ... 조립제작시험공장을 세우기로 했다. 이 회사는 5년내 이부문에서만 10억달러이상의 매출을 올릴 계획이다. 반도체는 비메모리분야를 보강키로 하고 디지털위성방송및 케이블TV의 변복조 전용칩등 정보통신 핵심부품 개발에 주력키로 했다. 또 지난해 인수한 비메모리 반도체업체인 심비오스사를 내년중 미국 증시에 상장키로 했다. 3억4천만달러에 인수한 심비오스사의 가치는 12억~15억달러에 이른다고 현대는 설명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15일자).

      한국경제 | 1996.11.14 00:00

    • [골프] 레이먼, 8언더 정상 넘본다 .. 그랜드슬램 첫날

      ... 그러나 레이먼도 13, 14번홀에서 연속버디를 잡으며 팔도를 맹추격했다. US오픈 챔피언 스티브 존스 (미)도 팔도와 같은 7언더파 101타 (70-31)로 레이먼을 1타차로 압박하고 있다. USPGA선수권자인 마크 브룩스는 1오버파 109타 (74-35)로 부진했다. 마스터카드가 스폰서로 참여한 이 대회의 총상금은 100만달러이고, 우승자에게는 40만달러 (약 3억3,200만원)가 돌아간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15일자).

      한국경제 | 1996.11.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