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89421-3389430 / 3,461,2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뉴욕주가 폭락 .. 금리인상 우려, 대거 주식 매도

    ... 최근 5개월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는 상무부의 발표로 촉발 됐다. 앞으로 6~9개월후의 미경제상태를 예고하는 선행지수의 급등으로 금융당국 이 경기과열을 막기위해 조만간 재차 금리를 올릴 것으로 우려한 주식 투자가들이 대거 주식을 매도, 이처럼 주가가 크게 떨어졌다. 다우존스주가지수는 지난 1월말 3,978.36의 사상최고치를 기록한후, 경기 호조와는 달리 계속 약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6일자).

    한국경제 | 1994.10.05 00:00

  • 한이헌 신임 경제수석 기자 간담회

    ... -신경제추진회의등 그동안 경제비서실이 추진해온 업무방식을 바꿀계획도 있는가. "다소 비판적인 시각이 있다면 겸허히 받아들이고 보완할 생각이다.자세 한것은 좀더 업무파악을 한후 결정하겠다" -특별히 촛점을 둘 경제현안은 무엇이라 생각하나. "지금은 과거 정부주도때와 상황이 많이 다르다.결국 국가경쟁력강화,기 업의 창의존중,사회간접자본확충 교육인력투자등이 앞으로 관심을 기울여 야 할 분야라고 생각한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6일자).

    한국경제 | 1994.10.05 00:00

  • 미의회, UR 비준 연기 .. 이행안 통과 어려울 가능성도

    ... 12월초까지 하원이 서두를 필요는 없다고 밝히고 있으며 긴그리치공화당 총무는 지지도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긴그리치총무는 의원들이 기다려야 한다는 얘기를 많이 한다고 전하고 올해안에 UR이행법안이 비준될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말하고 있다. 한편 유럽연합(EU)12개국 외상들은 4일 UR협정을 유럽의회로 송부, 금년말 까지 비준을 마칠 것이라고 밝히고 미국의 조속한 의회비준을 촉구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6일자).

    한국경제 | 1994.10.05 00:00

  • [지방면톱] 서울~단양 212km '한강주운사업' 구체화..수자공

    ... 설치될 경우 바다모래 연간 6백20만5천톤의 컨테이너와 1천5백62만5천톤의 바다모래, 91만8천톤의 철재, 22만9천톤의 시멘트등 경인구간의 화물운송에 획기적인 효과를 얻을 것으로 조사됐다. 수자원공사는 이 운하건설에 4천9백13억원이 필요하다고 분석하고 경인 운하는 남북교류시대를 맞아 서울-옹진지역등 북한교역물자의 운송에도 효율적으로 쓰일수 있어 장기적인 사업타당성이 충분하다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6일자).

    한국경제 | 1994.10.05 00:00

  • 중국,올 물가상승률 16-18%선 억제/경제성장률 12%대 목표

    ... 상품유통체제개혁을 통해 국영식품상점경영강화및 중간 매매 상축소 시장수요및 공공기관소비억제 농산물 수입확대 공통화정책조 절 등의 물가억제 정책은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이같은 인플레상황아래 국영기업들의 경영이 악화되고 있고 서민 생활비의 50%이상이 식품 구입으로 할애되는등 인플레가 사회문제 거리로 등장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에따라 인플레억제가 중국정부의 최대과제가 됐다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6일자).

    한국경제 | 1994.10.05 00:00

  • 국산한약재 3백36만달러어치 내년 일본으로 수출

    시호 인삼 길경(도라지)등 국산한약재 3백36만달러어치가 내년에 일본으로 수출된다. 5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한국생약협회(회장 이종용)는 최근 한약재 수출업체인 세웅산업(대표 구자춘)과 시호(1백만t 3백만달러) 인삼(10만t 28만달러) 길경(10만t 8만달러)등 한약재의 일본수출대행계약을 체결했다. 이에따라 한국생약협회는 이들 한약재의 재배 적지를 선정,단지를 조성해 내년도에 일괄 수집하는 계약재배책임을 지며 세웅산업은 이를 일본의 ...

    한국경제 | 1994.10.05 00:00

  • [제국의칼] (603) 제3부 정한론 : 반기 (27)

    ... 몽롱한 듯 번듯이 누운채 두눈을 멀뚱거리고 있다. 기쿠는 이제 제 옷을 벗으려고 돌아 앉더니, "잠깐만요. 볼일을 보고 올께요" 하고는 일어선다. "어디 가는 거야?" "볼일을 보러 간다니까요. 곧 와요" "볼일은 내가 바쁜데. 흐흐흐." 화장실에 갔다가 서둘러 돌아온 기쿠는 그만 어이가 없어서 하하하. 소리를 내어 웃는다. 그새 에도가 잠이 들어 드르렁 드르렁 코를 골고 있었던 것이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6일자).

    한국경제 | 1994.10.05 00:00

  • [한경어록] 믿음 ; 일

    .믿음 우리는 하느님이 늘 곁에 계신다는 것을 믿는다. 그러나 우리가 하느님의 곁에 있다는 사실을 아는 것이 더 중요하다. -링컨 .일 사람마다 자기짐이 제일 무겁다고 생각한다. -조지 허버트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6일자).

    한국경제 | 1994.10.05 00:00

  • 현대중공업, 4만3천톤급 살물선대한 명명식 가져

    ...업은 5일 울산야드에서 말레이시아 국영선사인 MISC사로부터 주문받아 건조한 4만3천t급 살물선에 대한 명명식을 가졌다. 지난해 1월 MISC사로부터 주문받은 5척의 동형선박중 세번째로 건조 된 이 배는 "분가 오키드 티가"호로 명명됐다. 이 배는 현대중공업이 자체 제작한 1만5천80마력짜리 엔진이 탑재돼 평균 15.4노트로 달릴수 있다. 현대중공업은 명명식직후 이 배를 선주측에 인도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6일자).

    한국경제 | 1994.10.05 00:00

  • [국감현장] 교통위..신항만 건설의 문제점 등 주요쟁점 추궁

    ... 김영배의원(민주)은 "부산항 3단계 컨테이너부두(신선대부두)배후도로 공사에서 공공연히 자행되고있는 불법 면허대여 행위및 불법 하도급, 부실공사가 묵인되고 있다"며 항만청의 감독소홀을 질책했다. 이석현의원(민주)은 부산항 일반부두 민영화와 관련, "이로인해 대기업 의 독과점체제가 형성되고 업체간 담합으로 민영화 본래 취지를 달성치 못한채 항만의 공백발생만 야기시킬 우려가 있다"며 방지대책을 추궁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6일자).

    한국경제 | 1994.10.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