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20 / 147,4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60년 동안 5조 넘게 쏟아부었다…한국에 진심인 日 기업

      ... 때문입니다. 한국이 헤드쿼터가 돼 중국 인도네시아 등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는 점도 중요합니다. 한국에는 삼성 LG 현대자동차 등 글로벌 기업이 있어 우리의 첨단 소재를 공급할 수 있습니다.” ▷탄소섬유는 어떻게 개발했습니까. ... 유지합니다. 세 번째는 녹슬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객실 내 습도를 높게 유지하는 비결입니다. ‘하늘을 나는 자동차’(UAM)에서도 강점이 발휘될 것입니다.” ▷우주 분야는 어떻습니까. “탄소섬유는 ...

      한국경제 | 2024.06.23 18:02 | 김일규

    • thumbnail
      현대글로비스, 가스 운송 출사표

      현대글로비스가 가스 해상운송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자동차운반선(PCTC)에 집중된 회사의 외연을 넓히기 위해서다. 현대글로비스는 최근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우드사이드 스칼렛 아이비스’호의 명명식을 전남 영암 HD현대삼호 조선소에서 열었다. 현대글로비스가 보유한 배(사선)로는 첫 번째 LNG 운반선이다. 23일 현대글로비스에 따르면 새로 건조된 우드사이드 스칼렛 아이비스호는 글로벌 에너지기업 우드사이드의 ...

      한국경제 | 2024.06.23 17:55 | 김진원

    • thumbnail
      [포토] 제네시스, 獨에서 시속 270㎞ '트랙 택시'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독일 유명 자동차 서킷 뉘르부르크링에서 ‘트랙 택시’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전문 드라이버가 운전하는 스포츠세단 G70에 동승한 승객 3명은 최고 시속 270㎞의 서킷 주행을 경험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한국경제 | 2024.06.23 17:55

    • thumbnail
      현대차 탔더니 뜻밖의 행운…30만원 들고 창업해 대박 났다

      ... 일신프라스틱의 성장은 이 지역 산업 사이클과 궤를 함께했다. 섬유가 주력 산업일 때는 보빈(실을 감는 패)을 생산했다. 현재 주력 생산품인 자동차 부품을 만들기 시작한 건 1980년대부터다. 전 회장은 ‘플라스틱 1세대 사업가’인 만큼 자신에게 운도 뒤따랐다고 회고했다. 그는 1987년 현대자동차와 협력업체 계약을 맺은 때를 떠올리며 “특별한 기술은 없었지만 성실한 자세로 임하다 보니 기회가 왔다”고 말했다. 당시 ...

      한국경제 | 2024.06.23 17:24 | 이미경

    • thumbnail
      차 온도 10℃ '뚝'…현대차, 나노 쿨링 필름 공개

      ...대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나노 쿨링 필름'을 개발하고 파키스탄에서 이를 제공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파키스탄 운전자들의 삶을 개선하는 내용의 '메이드 쿨러 바이 현대' 캠페인 영상을 23일 현대차그룹 유튜브 채널에 ...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캠페인 진행 과정에서 확보한 실증 데이터를 기반으로 양산 준비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 영상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향한 현대자동차의 의지와 노력을 진정성 있게 전달하기 위해 제작됐다"고 ...

      한국경제TV | 2024.06.23 16:20

    • thumbnail
      현대글로비스, 첫 LNG운반선 도입... 가스 해상운송 사업 키운다

      현대글로비스가 가스 해상운송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자동차운반선(PCTC)에 집중돼 있는 회사의 외연을 넓히기 위해서다. 현대글로비스는 최근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우드사이드 스칼렛 아이비스’ 호의 명명식을 전남 영암 HD현대삼호 조선소에서 열었다. 현대글로비스가 직접 보유하는 배(사선)로는 첫 LNG 운반선이다. 23일 현대글로비스에 따르면 새로 건조된 우드사이드 스칼렛 아이비스호는 글로벌 에너지기업 ...

      한국경제 | 2024.06.23 16:00 | 김진원

    • thumbnail
      최상목, 'EV 캐즘' 현장점검…"구매혜택·투자인센티브 검토"

      ... 따르면, 최 부총리는 지난 21일 전기차 전용공장인 기아 '오토랜드 광명'(옛 소하리 공장)을 찾아 현장간담회를 하고 경쟁력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정부 측에서는 기재부·산업부·환경부 관계 국장들이, 업계 측에서는 기아 송호성 사장, 현대차 김동욱 부사장, LG에너지솔루션 박진원 부사장,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 강남훈 회장, 한국자동차연구원(KATECH) 나승식 원장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업계 인사들은 "전기차에 대한 안전 우려가 과도하게 ...

      한국경제 | 2024.06.23 12:00 | YONHAP

    • thumbnail
      "전기차 세제혜택 일몰 연장해달라"…최상목 "지원방안 검토"

      ... 현장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 정부 측에선 최 부총리와 기재부 정책조정국장,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관,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 등이 참석했다. 업계에선 송호성 기아 사장과 최준영 기아 부사장, 김동욱 현대자동차 부사장, 박진원 LG에너지솔루션 부사장, 이성엽 에스엘 대표, 정재훈 자여 대표 등이 자리했다. 간담회에서 기업 측 참석자들은 최근 전기차 시장의 캐즘을 극복하기 위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업계에선 먼저 올해 일몰 ...

      한국경제 | 2024.06.23 12:00 | 이광식

    • thumbnail
      현대글로비스, 자체 LNG운반선 도입…가스 운송사업 다각화

      우드사이드와 LNG 운송계약에 투입 현대글로비스는 액화석유가스(LPG)에 이어 액화천연가스(LNG) 운송 사업에 뛰어든다고 23일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최근 전남 HD현대삼호 조선소에서 '우드사이드 스칼렛 아이비스'호의 명명식을 ... 글로벌 에너지 기업 우드사이드와의 LNG 운송계약에 투입돼 최대 15년간 세계 각지로 가스를 운반하게 된다. 현대글로비스는 가스 해상 운송 경쟁력을 강화해 기존 자동차 운반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신규 성장동력을 확보한다는 ...

      한국경제 | 2024.06.23 10:00 | YONHAP

    • thumbnail
      투명필름으로 차 내부를 시원하게…현대차, 캠페인 영상 공개

      ... 유튜브 채널에 공개했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영상은 지난 4월 파키스탄 라호르에서 진행된 '메이드 쿨러 바이 현대'(Made Cooler by Hyundai) 캠페인의 여정이 담겼다. 메이드 쿨러 바이 현대는 영상 50도가 넘는 ... 외부로 내보내는 기능을 한다. 투과율이 높으면서도 여름철 실내 온도를 10도 이상 낮출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현대차는 자동차 틴팅 필름 부착을 법적으로 금지하는 파키스탄이 나노 쿨링 필름을 시범적용하기에 최적의 시장이라고 판단해 ...

      한국경제 | 2024.06.23 09: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