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94131-394140 / 517,6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IMF "신흥국 기업 빚 급속 증가…연쇄 도산 대비해야"

    ... 부채가 급증해 미국 중앙은행(Fed)이 기준금리를 올리면 채무상환 부담이 커질 것이란 전망이다. IMF는 29일(현지시간) ‘세계금융안정성보고서’를 통해 신흥국 기업들의 부채가 2004년 4조달러(약 4743조원)에서 ...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와 관련, 신흥국 기업 부채의 상당 부분이 은행 대출이라며 신흥국 기업들에 미치는 충격이 빠른 속도로 현지 은행권은 물론 신흥국 경제 전반으로 번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IMF도 이날 보고서에서 “신흥시장 기업들이 ...

    한국경제 | 2015.09.30 18:12 | 이정선

  • CTBT "북한 핵실험 중단·핵프로그램 포기" 촉구

    포괄적 핵실험금지조약(CTBT) 당사국들이 미국 뉴욕에서 지난 29일(현지시간) 열린 제9차 CTBT 발효촉진회의에서 북한의 추가 핵실험 중단과 모든 현존 핵프로그램 포기를 촉구하는 선언문을 채택했다. 선언문은 “북핵 프로그램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고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중단할 것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모든 관련 결의 및 2005년 9·19 공동성명을 완전히 준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현존하는 모든 ...

    한국경제 | 2015.09.30 18:09 | 전예진

  • 폭스바겐, 1100만대 리콜…사상 최대 규모

    ... 사상 최대다. 파이낸셜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등은 폭스바겐이 배출가스 조작 차량 1100만여대의 리콜을 며칠 안에 통보하기로 했다고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크리스티안 부흘만 폭스바겐 기술부문 대변인은 “리콜은 소프트웨어를 중심으로 이뤄진다”며 “하드웨어까지 수리해야 한다면 몇 시간 걸리겠지만 대부분 금방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폭스바겐은 오는 7일까지 독일 정부에 사태 처리 방안을 보고한 뒤 리콜에 ...

    한국경제 | 2015.09.30 18:08 | 박종서

  • thumbnail
    베조스·저커버그·페이지, 미국 10대 부자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가 22년째 미국 최고 부자 자리를 지켰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29일(현지시간) 발표한 미국 400대 부자 순위에서 게이츠는 순자산 760억달러(약 90조7000억원)로 1위를 차지했다. 제프 베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왼쪽),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오른쪽), 래리 페이지 구글 CEO(가운데) 등 정보기술(IT)업체 경영자들은 주가 상승에 힘입어 올해 처음으로 10위 안에 들었다. ...

    한국경제 | 2015.09.30 18:00 | 나수지

  • thumbnail
    [실검보고서] IS 김군, 8개월만에 사망설 제기… "공습으로 외국인 부대 80여 명 사망"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 IS의 외국인 그룹 부대는 미국-요르단 연합군 공습에 피격을 받아 부대원 80여 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중동 현지 한 소식통은 “김군은 IS 분파 내 200여명으로 구성된 외국인 부대에 소속돼 있었으며, 이 부대 중 ...

    텐아시아 | 2015.09.30 18:00 | 손예지

  • "폴크스바겐 차주, 연비 저하 감수하고 '강제리콜' 받을수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폴크스바겐이 배출가스 조작 차량에 대한 리콜 방침을 밝힘에 따라 차량 리콜이 소비자들에게 어떤 영향을 가져올지에 관심이 쏠린다. 29일(현지시간)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폴크스바겐은 배출가스 눈속임 소프트웨어가 장착된 최대 1천100만 대의 디젤차 차주에 수일 내에 리콜 계획을 통보할 계획이다. 그러나 회사측은 구체적인 리콜 방식이나 영향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이번 리콜의 목표가 ...

    오토타임즈 | 2015.09.30 17:34

  • 폭스바겐, 미국서 형사처벌 피할 수도…"환경법 허점"

    ... 처벌을 받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오랫동안 문제로 지적돼 온 미국 환경법의 허점 때문이다. 2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에서 자동차 회사들은 업계에 우호적인 의원들 덕에 1970년 대기오염방지법 ... 처벌을 해야 한다고 법무부에 촉구하기도 했다. 하원 에너지상업위원회를 이끄는 프레드 업턴 의원(공화·미시간)은 폴크스바겐의 행위에 대한 의회 청문회를 제안했으며, 다른 위원회 위원장들과 함께 폴크스바겐과 EPA에 추가 정보를 ...

    연합뉴스 | 2015.09.30 17:23

  • 테슬라, 첫 전기 SUV '모델 X' 출시…1억원 넘을듯

    미국의 전기자동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29일(현지시간)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모델 X'를 출시했다. 이날 캘리포니아 주 프리몬트의 테슬라 공장에서 처음 공개된 모델 X는 6명의 최초 구매자에게 배송됐다. ... SUV로는 최초의 완전 전기자동차다. 테슬라의 주력 차종인 모델 S의 플랫폼과 모터를 기반으로 제작된 모델 X는 시간당 90㎾의 배터리를 장착한 4륜구동 SUV로 90D 버전의 경우 1회 충전에 최대 414㎞를, P90D 버전의 경우 ...

    연합뉴스 | 2015.09.30 17:19

  • "폭스바겐 배출가스 눈속임 결정 2005∼2006년"

    ... 최고경영자(CEO) 직전인 엔진개발부문 대표까지 보고됐지만 무시됐다. 감독이사회의 한 이사는 감독이사회에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이 터지기 직전까지 관련 내용이 보고되지 않았다며 일부 임직원이 범죄를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29일(현지시간) 폴크스바겐의 중간 내부조사결과를 보면 이 회사는 이미 2005~2006년에 디젤차량에 배출가스 조작 소프트웨어를 장착하기로 결정했다고 독일 dpa통신과 슈피겔 온라인 등이 보도했다. 폴크스바겐 감독이사회는 30일 이런 내용의 ...

    연합뉴스 | 2015.09.30 17:15

  • thumbnail
    인천대교, 세계 최우수 프로젝트상 수상

    김수홍 인천대교(주) 대표가 세계 최우수 프로젝트상을 수상한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대교가 세계 최우수 프로젝트상을(프리미엄 골드 위너)수상했다. 세계적으로 가장 권위있는 프로젝트 전문가 단체인 국제프로젝트경영협회는 30일 오후(현지 시간) 파나마의 파나마시티 웨스틴 플라야 보니타 호텔에서 세계대회를 개최하고 인천대교를 초대형 프로젝트 부문 최우수 프로젝트로 선정했다. 인천대교가 국내 프로젝트 가운데 처음으로 IPMA가 지난 1965년부터 ...

    한국경제 | 2015.09.30 17:07 | 김인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