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09021-409030 / 544,1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뉴욕증시 애플 급락 속 혼조 다른 이유는? '미국 고용지표의 부진 발표가..'

      뉴욕증시 애플 급락 속 혼조 소식이 전해졌다. 1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애플 주가 급락과 함께 등락이 엇갈렸다. 뉴욕 증권 시장에서 다우 지수는 어제보다 0.05% 상승한 만7천720.50에 거래를 마쳤고 S&P500 지수는 0.02% 하락한 2천64.11에 장을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49% 떨어진 4천737.33에 장을 마쳤다. 뉴욕 증시는 애플 협력업체의 실적 악화로 애플 주가가 2% 이상 떨어지고 ...

      스타엔 | 2016.05.13 08:23

    • thumbnail
      반기문 25일 방한…정치권 이목 쏠릴 듯

      제주포럼·G7 정상회의·유엔 NG0 회의 참석…1년 만의 방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이달 말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다고 유엔이 1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반 사무총장은 중동 방문에 이어 오는 25일 '제주포럼' 참석을 시작으로 '한국→일본→한국'을 오가는 6일간의 방문 일정을 소화할 것이라고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이 이날 유엔본부 브리핑에서 밝혔다. 반 ...

      연합뉴스 | 2016.05.13 08:17

    • 야간선물 0.08%↓…"코스피 약보합 출발 예상"

      야간선물 지수가 하락했다. 12일(현지시간) 시카고상업거래소(CME) 글로벌 연계 코스피200 야간선물은 전거래일보다 0.08% 내린 242.7로 마감했다. 이를 코스피지수로 환산할 경우 1976에 해당한다. 투자자별로는 외국인이 84계약을 순매도했고 기관이 25계약을 순매수했다. 최창규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코스피지수는 약보합 출발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

      한국경제 | 2016.05.13 07:32 | 박상재

    • thumbnail
      [모닝 브리핑] 미국증시, 애플 급락 속 혼조…朴 대통령-여야 지도부 회동

      ... 만나는 것은 이번이 7번째다. 이번 회동은 박 대통령과 여야가 20대 국회에서 이른바 '협치(協治)'를 할 수 있을지를 가늠할 수 있는 첫 번째 시험대라는 의미가 있다. ◆ 뉴욕증시, 애플 급락 속 혼조 1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9.38포인트(0.05%) 상승한 17,720.5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0.35포인트(0.02%) 하락한 2,064.11에, ...

      한국경제 | 2016.05.13 07:01

    • thumbnail
      미국 증시, 애플 2% 급락 속 혼조…다우 0.05%↑

      미국 증시가 애플의 부진 속에 혼조세로 마감했다. 국제 유가는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IT대형주들이 부진하면서 지수 상승을 막았다. 1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9.38포인트(0.05%) 상승한 17,720.50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0.35포인트(0.02%) 내린 2064.11에 마감했고, 나스닥지수도 23.35포인트(0.49%) 하락한 4737.33으로 ...

      한국경제 | 2016.05.13 06:51 | 김아름

    • 미국 백악관 "오바마 대통령히로시마 방문, 2차대전 희생자 기리기 위한 것"

      미국 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일본 히로시마 방문에 대해 "히로시마(원폭 피해자)를 비롯해 2차 세계대전 기간에 희생된 모든 무고한 사람들을 기리기 위한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마일스 캐긴스 대변인은 이날 '오바마 대통령이 히로시마 방문 때 한국인 원폭 피해자 약 2만 명에 대해서도 추모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히로시마 방문이 1945년 ...

      한국경제 | 2016.05.13 06:50

    • 백악관, 히로시마 방문은 한국인 포함 "모든 희생자 기리려는것"

      미국 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일본 히로시마 방문에 대해 한국인 원폭 피해자를 포함한 모든 무고한 희생자들을 기리려는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마일스 캐긴스 대변인은 이날 '오바마 대통령이 히로시마 방문 때 한국인 원폭 피해자 약 2만 명에 대해서도 추모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히로시마(원폭 피해자)를 비롯해 2차 세계대전 기간에 희생된 모든 무고한 사람들을 기리기 위한 ...

      연합뉴스 | 2016.05.13 06:42

    • 미국 실업수당 청구건수 늘어...고용불안 조짐

      ... 완만한 미국 경제의 회복을 이끌었던 고용시장이 더 이상 힘을 발휘하지 못하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까지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9만4000건으로 한 주 전보다 2만 건 늘어났다고 1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2월 이후 최고치로 27만 건 가량이었던 금융시장의 실업수당 청구 예상치를 비교적 큰 폭으로 웃돌았다. 변동성을 줄여 추세를 보여주는 4주 이동평균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6만8250 건으로 1만250건 증가하며 ...

      한국경제 | 2016.05.13 06:12

    • 영국 중앙은행 "'브렉시트'로 영국 경제 위축" 경고

      영국 중앙은행(BOE) 총재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이탈)로 영국 경제가 위축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마크 카니 영국 중앙은행 총재는 12일(현지시간) 정례통화정책회의 이후 연 기자회견에서 전망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유로존 부채 위기 이래 최고조로 올라섰다고 지적했다. 카니 총재는 "유럽연합 탈퇴는 환율에는 실질적인 영향을, 수요와 공급에는 잠재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카니 총재의 이날 회견 내용은 브렉시트 ...

      한국경제 | 2016.05.13 06:10

    • 佛 노동법 개정안 반발 속, 내각 불신임안 부결

      ... 하원에서 투표 없이 '노동법 개정안'을 통과시킨 가운데, 이에 반발해 야당이 제출한 내각 불신임안이 12일(현지시간) 부결됐다. 르피가로는 이날 마뉘엘 발스 내각에 대한 하원의 불신임안 투표에서 찬성이 246표로 재적 의원 과반(288표)에 못 미쳐 부결됐다고 보도했다. 발스 총리는 지난 10일 실업률을 낮추기 위해 근로시간을 늘리고 해고 요건을 완화하는 내용의 노동법 개정안을 헌법 제49조 3항 예외 조항에 근거해 하원 표결 없이 통과시켰다. 중도 ...

      한국경제 | 2016.05.13 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