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17901-417910 / 450,5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파리에서도 촛불시위

    1일 저녁(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도심 인권 광장에서 유학생과 교민들이 모여 정부의 미국산 쇠고기 수입에 반대하는 촛불시위를 열고 있다. (파리=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8.06.02 00:00

  • 졸리-피트, 쌍둥이 출산설 부인

    톱스타 앤젤리나 졸리-브래드 피트 커플이 쌍둥이를 출산했다는 보도를 공식 부인했다. AP와 로이터 통신은 1일(현지시간) "브래드 피트의 매니저가 졸리의 출산이 사실이 아님을 밝혔으며 여러 연예 뉴스도 관련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AP통신 등은 TV뉴스프로그램 '엔터테인먼트 투나잇'을 인용해 앤젤리나 졸리가 지난달 30일 프랑스에서 쌍둥이를 출산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double@yna.co...

    연합뉴스 | 2008.06.02 00:00

  • thumbnail
    '여성용 바지정장' 최초 도입한 이브생로랑 사망

    프랑스의 세계적인 디자이너 이브생로랑이 지난 1일 저녁(현지시간) 파리 자택에서 사망했다. 이브 생 로랑의 측근들은 그가 오랫동안 지병을 앓고 있었다고 전했지만, 직접적인 사망원인은 밝히지 않았다. 이브 생 로랑은 알제리에서 프랑스 해운중개업자의 아들로 태어나 지난 1957년 디오르가 사망한 뒤 21세의 나이로 디오르의 수석 디자이너로 지명되며 세계적인 디자이너로 주목받았다. 이후 그는 1962년 자신의 이름을 딴 명품 브랜드 '이브 생 로랑'을 ...

    한국경제 | 2008.06.02 00:00 | saram001

  • thumbnail
    세계적 디자이너 이브 생 로랑, 파리 자택서 사망

    세계적인 디자이너 이브 생 로랑이 지난 1일 저녁(현지시간) 파리 자택에서 사망했다고 2일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이브 생 로랑의 측근들에 말에 의하면 그는 오랫동안 지병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지만, 직접적인 사망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명품 브랜드 이브 생 로랑의 창시자인 그는 프랑스 알제리에서 해운중개업자의 아들로 태어나 지난 1957년 디오르가 사망한 뒤 21세의 나이로 디오르의 수석 디자이너로 지명되어 전세계적으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

    한국경제 | 2008.06.02 00:00 | saram001

  • 힐러리, 빛바랜 푸에르토리코 승리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1일(현지시간) 열린 푸에르토리코 민주당 대선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68%의 지지를 얻어 32% 득표에 그친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에게 압승을 거뒀다. 그러나 대세를 뒤집기에는 여전히 역부족인 상황이다. 푸에르토리코의 경선 결과를 반영해 CNN이 산출한 오바마의 대의원 수는 2070명으로 대선후보 지명에 필요한 2118명에 불과 48명만을 남겨놓고 있다. 반면 힐러리는 1915명을 확보하는 데 그치고 있다. 민주당 ...

    한국경제 | 2008.06.02 00:00 | 하영춘

  • 배우 찰리 신, 세 번째 결혼

    미국 드라마 '두 남자와 1/2', 영화 '플래툰'의 배우 찰리 신(42)이 로스앤젤레스에서 세 번째 결혼을 했다고 AP통신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찰리 신의 홍보담당자인 스탠 로젠필드는 그가 지난달 30일 부동산 투자가인 브룩 뮬러와 결혼식을 올렸다고 밝히면서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공개를 거절했다. '웨스트 윙' 주연 배우 마틴 신의 아들인 찰리 신은 1995년 모델 도나 필과 결혼한 지 6개월 만에 파경을 맞았으며 2002년 ...

    연합뉴스 | 2008.06.02 00:00

  • 쇠고기 고시연기…재협상 가능할까

    ... 경우 가뜩이나 양국의 정치적 상황으로 미뤄진 한미 FTA의 비준동의 처리가 더 큰 난관에 봉착할 가능성이 크다. 지난달 23일 "한.미 FTA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백악관에 전달한 민주당의 유력 대선후보 오바마 상원의원은 1일(현지시간) 현지 유세장에서 또다시 "한.미 자동차 교역은 불공정하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김종훈 본부장과 수전 슈워브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간 서신으로 쇠고기 협상에 발을 담근 외교통상부도 곤혹스런 분위기가 역력하다. ...

    연합뉴스 | 2008.06.02 00:00

  • [기업과 함께] 월드비텍‥고유가 에너지 절감 '반짝 아이디어"

    ... 스프링쿨 시스템'은 기존 시스템의 물을 분무해 주는 각각의 밸브를 개별적으로 연결하는 제어선을 없앴다. 대신 동력선으로 밸브에 통신 신호를 보내 물 분무량,물 분무시간 등을 오차 없이 제어할 수 있도록 전력선 모뎀통신 방식을 적용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 시스템을 지난 3월 베트남 현지에 시공해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국내에서는 지난달부터 산업 현장에 설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또 냉각 기능이 있는 기능성 건축용 샌드위치 패널인 ...

    한국경제 | 2008.06.02 00:00 | 이계주

  • [월드컵축구] 허정무호, 원정길 '출발 앞으로'

    ... 선수비 후역습 전술을 앞세워 또 한번 비기기 작전을 펼치겠다며 대표팀의 자존심을 자극했다. 또 유리한 상황에서 걸핏하면 넘어져 시간을 끄는 중동 특유의 '침대 축구'는 태극전사들의 신경을 건드릴 수 있다. 어느 때보다 강한 정신력이 필요하다. 투르크메니스탄도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국에 뒤지고 있지만 태극전사들이 현지에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이 단 이틀 뿐이어서 시차 극복과 체력 회복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한낮 기온이 섭씨 36도까지 치솟는 투르크메니스탄의 ...

    연합뉴스 | 2008.06.02 00:00

  • thumbnail
    영화 '로렌조 오일' 실제인물 사망

    부신백질이영양증(ALD)이란 희귀병에 걸린 어린 아들을 살리려 애쓰는 부부의 실화를 그린 영화 '로렌조 오일'의 실제 주인공 로렌조 오도네가 지난 30일(현지시간) 사망했다. 아버지 오거스토(75)에 따르면 로렌조는 자신의 서른살 생일 이튿날인 이날 미국 버지니아주의 자택에서 출혈을 일으켜 구급차가 도착하기 전에 숨을 거뒀다. 6살 때 로렌조가 ALD에 걸렸다고 진단한 의사들은 그가 8살을 넘기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었다. X염색체 이상으로 발생하는 ...

    한국경제 | 2008.06.01 00:00 | 최규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