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21381-421390 / 543,4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뉴욕마감] 美·中 제조업 지표 부진…3대지수 하락

      중국과 미국의 제조업 지표 부진 여파에 3대지수가 하락 마감했습니다. 현지시간 24일 다우지수는 전일대비 50.58포인트, 0.31% 내린 1만6279.89에, 나스닥지수는 3.98포인트, 0.08% 낮은 4752.75에 각각 거래를 마쳤습니다. S&P500지수는 3.98포인트, 0.2% 내려간 1938.76을 기록했습니다. 중국의 9월 차이신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 잠정치가 47로 2009년 3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미국의 9월 제조업 ...

      한국경제TV | 2015.09.24 06:15

    • 국제유가, 중국 경기둔화 우려로 하락…WTI 4.06%↓

      국제유가가 23일(현지시간) 큰 폭으로 떨어졌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1.88달러(4.06%) 하락한 배럴당 44.48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0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전날보다 1.23달러(2.51%) 내린 배럴당 47.85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미국의 주간 원유재고는 시장의 예상보다 큰 감소폭을 보였으나, 중국의 경기둔화 우려가 하락 압력을 가중시켰다. ...

      연합뉴스 | 2015.09.24 04:47

    • 미 NSA, 2007년 유엔총회 참석 이란 대통령 도청…이번에도?

      ... 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이란 대통령 일행의 통신을 전방위로 도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NBC 방송은 23일(현지시간) 3쪽짜리 NSA 비밀 문건과 전직 정보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비밀 문건에 따르면 NSA는 2007년 ... 대통령과 이란 대표단 143명의 통신을 모두 도청했다. 백악관과 법원의 승인 아래 5∼6개 도청팀이 하루 19시간씩 일하며 이란 대표단의 휴대전화와 화상회의를 들여다본 것은 물론 이들이 묶는 호텔 방에까지 도청 장치를 설치해 도청을 ...

      연합뉴스 | 2015.09.24 04:34

    • thumbnail
      백악관 방문한 교황

      미국을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가운데)이 23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환영식이 끝난 뒤 발코니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 부인 미셸 여사와 함께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전날 워싱턴에 도착한 교황은 뉴욕과 필라델피아 등을 방문하며 5박6일간 미국에 머물 예정이다. 워싱턴AF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5.09.24 04:00

    • "FBI, 삭제된 힐러리 이메일 복구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개인 이메일 서버를 조사하고 있는 미 연방수사국(FBI)이 삭제된 이메일을 복구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3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 이메일은 클린턴 전 장관이 2009∼2013년 국무장관을 지내면서 공무에 이용한 개인 이메일 계정으로 오간 것으로, 개인사와 업무에 관한 것들이다. 블룸버그는 익명의 수사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이들 이메일의 내용이 공개되면 대선 레이스 중인 클린턴 전 장관을 ...

      연합뉴스 | 2015.09.24 02:59

    • 한국, 영국령 건지 섬과 조세정보교환협정 체결

      영국 본토 주변의 영국 왕실령을 이용한 조세회피와 탈세가 어려워졌다. 임성남 주영국 한국대사와 영국령 건지 아일랜드의 케빈 스튜어트 상업고용부장관은 23일(현지시간) 런던의 주영국 대한민국대사관에서 조세정보교환 협정에 서명했다. 이번 협정 체결로 우리나라 거주자가 역외금융계좌나 역외기업을 이용해 건지 아일랜드에 은닉한 자산과 소득을 적발하는 데 필요한 탈세정보 수집이 가능해졌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이로써 맨 아일랜드, 저지 아일랜드, 건지 아일랜드 ...

      연합뉴스 | 2015.09.24 02:51

    • '채권 왕' 빌 그로스 "연준, 당장 금리 올려야"

      월스트리트의 '채권 왕'으로 불리는 빌 그로스는 23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당장 금리를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14억 달러(약 1조6천600억 원) 규모의 야누스 글로벌 펀드를 운영 중인 그로스는 이날 투자자에게 보낸 편지에서 "중앙은행이 금리 인상을 싫어하는 것은 미국 경제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특히 저축생활자와 투자자에게 타격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

      연합뉴스 | 2015.09.24 01:30

    • [유럽증시] 양호한 유로존 경제지표에 상승…폭스바겐 반등

      유럽 주요 증시는 23일(현지시간)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양호한 경제 지표 덕분에 반등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1.62% 상승한 6,032.24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지수도 0.44% 오른 9,612.62에,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지수 역시 0.10% 뛴 4,432.83에 각각 마감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 50지수는 0.23% 오른 3,083.04를 기록했다. ...

      연합뉴스 | 2015.09.24 01:03

    • thumbnail
      <속보> '배기가스량 조작 파문' 마르틴 빈터코른 폭스바겐 CEO 결국 사임

      ... 지고 사임했다. 빈터코른 CEO는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긴급 이사회가 끝난 뒤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07년부터 폭스바겐을 경영한 빈터코른 CEO는 현지시간으로 오는 25일까지 임기가 남아있지만 TDI 디젤 차량 배출가스 조작 파문으로 폭스바겐의 신뢰도에 막대한 타격을 끼쳤다며 사퇴 압력을 받아왔다. 앞서 독일의 일간지 타게슈피겔은 이사회가 빈터코른 CEO 대신 마티아스 뮤엘러 포르쉐 ...

      한국경제 | 2015.09.24 00:33 | 전형진

    • 폭스바겐 CEO 사퇴…"부정행위 몰랐다"

      ... 빈터코른 최고경영자(CEO)가 결국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의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 그는 그러나 자신은 배출가스 조작과 같은 부정행위에 대해 아는 바 없고, 가담한 바도 없다고 강변했다. 올해 68세인 빈터코른 CEO는 2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폴크스바겐은 새롭게 출발해야 한다"면서 "나의 사임으로 새로운 출발을 위한 길을 열겠다"고 밝혔다. 빈터코른은 그러나 "사임은 회사를 위한 것이지만, 나로서는 어떠한 ...

      연합뉴스 | 2015.09.24 0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