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79671-479680 / 520,7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종시 2020] 박재완 청와대 국정기획수석 "세종시, 블랙홀 아닌 '화이트홀'"

    ... 잡아 놓고 세종시 수정에 심혈을 기울였다. 4대강,공기업 선진화도 그의 소관이어서 지난 수개월간 그야말로 "어떻게 시간이 가는지 몰랐다"고 한다. 11일 박 수석으로부터 세종시 수정에 대한 그간의 과정을 들어봤다. ▼ 세종시 수정안을 ... 먹거리를 준비하고 일자리를 만드는 이른바 '화이트 홀'이 될 것이다. 미래 나라의 발전을 위한 기폭제가 되자는 것과 현지 주민들의 억울한 심정을 헤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보자는 두 관점에서 추진했다. " ▼ 기업 추가 유치 계획이 ...

    한국경제 | 2010.01.11 00:00 | 홍영식

  • [월드컵 전훈] 자블라니 `낙하지점 포착' 난제

    ...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공인구인 자블라니 적응에서 가장 어려운 점으로 `낙하지점 포착'을 꼽았다. 대표팀이 11일(한국시간) 남아공 루스텐버그 전지훈련에 참가 중인 25명을 대상으로 설문에서 `자블라니로 경기하면서 가장 영향을 받는 기술'을 ... 전체 표면에 배치했음에도 골키퍼들로서는 날아오다 뚝 떨어지는 자블라니가 `마구'로 느껴질 정도다. 특히 남아공 현지 경기장 10곳 중 6곳이 해발 1천m 이상의 고지대에 있어 공의 속도가 빠르고 비거리가 길어지면서 선수들이 공인구에 ...

    연합뉴스 | 2010.01.11 00:00

  • 이건희 전 회장 "삼성, 10년후 준비 턱도 없어"

    ...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1년 8개월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이 전 회장은 홍라희 여사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사장 등 온가족을 대동해 현지시각으로 9일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전 회장은 중국과 일본 등 경쟁국에 대한 질문에 “중국은 조금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답했으며 “일본은 겁은 안나지만 신경은 써야 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양재준기자 jjyang@wowtv.co.kr

    한국경제TV | 2010.01.11 00:00

  • thumbnail
    "삼성, 10년 후 준비 턱도 없어…까딱하면 10년 전 구멍가게 된다"

    ... 삼성은 지금의 5분의 1 크기 구멍가게 같았습니다. 까딱 잘못하면 그렇게 됩니다. 삼성그룹의 10년 후 준비는 턱도 없습니다. 아직 멀었습니다. "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이 퇴임 후 1년9개월 만에 공식 석상에서 입을 열었다. 9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전자전시회인 CES 2010 전시장을 1시간40분 동안 방문한 자리에서였다. 그는 "기업과 교육,문화 모든 부문이 국내와 세계에서 자기 위치를 인식해야 변화무쌍한 21세기를 견뎌낼 수 있다"며 "각 분야가 정신을 차려야 ...

    한국경제 | 2010.01.10 00:00 | 이학영

  • 美캘리포니아 해안서 규모 6.5 지진

    ... 북부 해안에서 9일 규모 6.5의 강진이 발생했으나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지진은 이날 오후 4시 27분(현지시간)께 해안도시 유리카에서 남서쪽으로 약 43㎞, 새크라멘토에서 북서쪽으로 약 360㎞ 떨어진 깊이 16㎞ 해저에서 ... 국립해양대기청(NOAA)은 이번 지진으로 쓰나미가 발생할 위험은 없다고 밝혔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지진에 이어 규모 3.5∼3.8의 여진이 세 차례 이어져 유리카와 펀데일 등 인근 해안도시에서 ...

    연합뉴스 | 2010.01.10 00:00

  • thumbnail
    CES 참관하는 이건희 전 삼성 회장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이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가전전시회(CES 2010)를 찾아 최지성 삼성전자 사장의 안내로 전시장을 참관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10.01.10 00:00

  • thumbnail
    [취재여록] CES 2010이 준 숙제

    "미국은 변하지 않아도 라스베이거스는 변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 나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10일(현지시간) 폐막하는 세계적 전자제품 전시회 CES에 참가한 한 기업인은 이런 말을 들려줬다. 산업지도가 가장 빠르게 변하는 글로벌 전자업계의 새해 첫 전시회를 여는 이 도시의 특징을 압축적으로 설명해 주는 말이었다. 전자업계의 급변에 대해 최지성 삼성전자 사장은 "작년 금융위기로 올해 몇몇 업체들은 전시회에 참가조차 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혁신에 ...

    한국경제 | 2010.01.10 00:00 | 김용준

  • thumbnail
    [이건희 前회장 CES 참관] "日기업 신경 쓰이지만 겁은 안난다"…자신감·경계 교차

    9일(현지시간) 낮 12시55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 입구.검은색 코트와 양복에 붉은 넥타이를 맨 이건희 전 삼성 회장이 차에서 내렸다. 글로벌 전자회사를 일군 주역이지만 세계 최대 전자전시회인 CES에 모습을 드러낸 건 처음이었다. 최지성 삼성전자 사장의 안내를 받으며 전시장을 둘러본 이 전 회장은 즉석에서 삼성 제품들에 대한 차별화 포인트를 짚어내고,해외 경쟁사 부스에선 경각심을 담은 다양한 주문을 쏟아냈다. '엔지니어링 고유의 가치를 ...

    한국경제 | 2010.01.10 00:00 | 조일훈

  • thumbnail
    "저건 뭔가"

    이건희 전 삼성 회장(오른쪽)이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CES 2010에서 3D TV를 가리키며 최지성 사장에게 질문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한국경제 | 2010.01.10 00:00 | 조재길

  • 이건희 전 회장 일문일답

    ...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2010'을 방문한 이건희 전 삼성 회장은 9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우리사회 각 분야가) 정신을 차려야 한다”고 말했다. 갈수록 치열해지는 글로벌 경쟁 환경을 ... 행사장에 모습을 나타낸 것은 2008년 4월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후 처음이다.이 전 회장은 이날 전시회장에 1시간42분간 머물며 기자들의 질문에 일일이 대답하는 등 자신감있는 행보를 보였다.삼성전자의 프린터 매장에 들러서 “작고 ...

    한국경제 | 2010.01.10 00:00 | 조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