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97321-497330 / 540,2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그리스 국채스프레드 700.2bp '98년 이후 최고'

      그리스 국채에 대한 프리미엄을 보여주는 독일 국채 수익률과의 스프레드가 700bp를 넘어섰다. 27일(현지시간) 그리스와 독일의 10년물 기준 국채 수익률 스프레드는 700.2bp까지 확대됐다. 지난 1998년 초 이후 최고 수준이다. 이날 시장에는 독일 정부가 그리스 부채에 대한 채무 구조조정을 제안할 수 있다는 발언으로 안전자산 선호 추세가 강화되며 그리스 채권이 크게 압박받는 분위기였다. 차희건기자 hgcha@wowtv.co.kr

      한국경제TV | 2010.04.28 00:00

    • [특징주]금융株, 유럽 악재에 '뚝'…외인만 '사자'

      ... 27억원, 20억원 팔아치우는 중이다. 반면 외국인은 오히려 이를 기회로 금융주를 늘리는 모습이다. 은행업종에서 17억원, 금융업종에서 11억원 순매수를 기록중이다. 국제 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27일(현지시간) 포르투갈과 그리스의 국가신용등급을 하향조정했다. 포르투갈의 국가신용등급은 기존 'A+'에서 'A-'로 두 단계 하향 조정됐고, 그리스의 신용등급도 'BBB+'에서 정크등급(투자부적격)인 'BB+'로 강등됐다. 한경닷컴 김다운 ...

      한국경제 | 2010.04.28 00:00 | mycage

    • thumbnail
      [시황 레이더] 유럽 재정위기 확산 영향권…흔들림 예상

      28일 코스피 지수는 유럽 재정위기 불안 확산의 영향권 아래서 고전할 전망이다. 국제 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포르투갈과 그리스의 국가신용등급을 낮췄다는 소식으로 인해 27일(현지시간) 미국 다우존스 산업지수 1만1000선이 붕괴되는 등 미국증시가 급락세를 보였고, 코스피 지수 역시 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S&P는 포르투갈의 국가신용등급을 기존 'A+'에서 'A-'로 두 단계 하향 조정했고, 그리스의 신용등급은 ...

      한국경제 | 2010.04.28 00:00 | leesm

    • S&P, 그리스 신용등급 정크수준으로 강등

      국제신용평가기관인 스탠더드앤푸어스(S&P)는 27일(현지시간) 그리스의 신용등급을 정크수준으로 하향 조정했다. 높은 부채부담을 해소하기 위한 그리스의 긴축과 개혁 능력에 대한 우려감을 반영한 것이다. S&P는 그리스의 장기신용등급을 'BBB+'에서 3단계나 낮춘 'BB+'로 하향 조정, 투기등급으로 낮췄다. 또 단기신용등급도 'A-2'에서 'B'로 내렸다. 또 전망등급도 추가 하락 가능성이 있는 부정적을, 그리스의 부채 문제에 대한 회복등급도 ...

      한국경제TV | 2010.04.28 00:00

    • 브라질, 출구전략…금리 1%P 인상할 듯

      브라질 중앙은행이 28~29일(현지시간) 열리는 통화정책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최대 1%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엔리케 메이렐레스 브라질 중앙은행 총재가 지난 26일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실바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인플레이션 압박 해소를 위해 현재 8.75%인 기준금리의 인상 필요성을 강조했으며,룰라 대통령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28일 보도했다. 룰라 대통령은 경제 전반에 미치는 충격을 감안해 기준금리의 점진적인 ...

      한국경제 | 2010.04.28 00:00 | 김정은

    • S&P, 포르투갈 신용등급 'A-'로 하향조정

      국제 신용평가기관인 스탠더드앤푸어스(S&P)가 높은 부채수준과 부진한 경제전망으로 포르투갈의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했다. 27일(현지시간) S&P는 포르투갈의 장기신용등급을 'A+'에서 'A-'로 2단계 낮췄다. 또 단기신용등급은 'A-1'에서 'A-2'로 한단계 내렸다. 아울러 이들 신용등급의 전망도 추가 하락 가능성이 있는 '부정적(Negative)'을 부여했다. S&P측은 포르투갈의 재정적 리스크 확대로 신용등급을 조정했다며 "포르투갈 정부가 ...

      한국경제TV | 2010.04.28 00:00

    • thumbnail
      세계에서 가장 작은 말 신기록 달성…'말이야 강아지야?'

      세계에서 가장 작은 말이 태어나 화제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26일(현지시간), 미국 뉴햄프셔주의 반스테드에 위치한 '티즈 조랑말 농장'에서 세계 기록을 깨는 작은 말이 태어난 소식을 전했다. 아인슈타인이라 이름 붙여진 이 생후 3일된 조랑말은 키가 35.6cm이며 몸무게는 2.7kg밖에 나가지 않는다. 아인슈타인의 공동주인인 레이첼 와그너 박사는 현재 4kg의 무게로 태어난 말을 '세계에서 가장 작은 조랑말'로 등록한 기네스북의 ...

      한국경제 | 2010.04.28 00:00 | lita

    • 유럽발 한파…국내 금융시장도 떨었다

      ... 일각에선 이번 충격파로 인해 2008년 서브프라임(비우량 주택담보대출) 사태와 같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재현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까지 제기하고 있지만, 국내 금융시장의 상황은 유럽보다 충격의 강도는 적었다는 분석이다. 2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증권거래소 FTSE 100 지수는 2.61% 내렸고, 독일 DAX 30 지수는 2.73%, 프랑스 CAC 40 지수는 3.82% 떨어졌다. 미국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도 전날보다 1.9%나 급락한 10,991.99로 장을 ...

      연합뉴스 | 2010.04.28 00:00

    • [원자재] 포르투갈·그리스 파장 영향에 '곤두박질'

      ... 원자재 상품가가 유럽 재정위기 확산으로 곤두박질쳤다. 국제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포르투갈과 그리스의 국가신용등급을 낮췄다는 소식에 투자심리가 크게 위축되고, 미국 달러화가 강세를 보인 영향이다. 27일(현지시간) 글로벌 상품시장에서 팔라듐은 가장 크게 내렸다. 런던백금&팔라듐시장(LPPM)에서 거래되는 팔라듐 현물은 전날보다 21달러(3.68%) 떨어진 온스당 555달러에 마감됐다. 금값도 떨어졌다. 런던귀금속시장(LBMA)에서 ...

      한국경제 | 2010.04.28 00:00 | mellisa

    • 유가, 유로존 재정위기로 2.1%↓…82.44弗

      27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그리스.포르투갈 국가 신용등급 강등 여파로 급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1.76달러(2.1%) 내린 배럴당 82.44 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6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1.07달러(1.2%) 내린 배럴당 85.76 달러에 거래됐다. 국제신용평가회사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가 그리스 신용등급을 '정크본드' 수준인 BB+로 ...

      연합뉴스 | 2010.04.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