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97441-497450 / 531,6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메릴린치, 2분기도 46억5천만弗 적자

    ... 2분기에 46억5000만달러의 적자를 내며 4분기 연속 적자 행진을 이어갔다. 이는 당초 예상보다 적자 규모가 훨씬 큰 것으로,웰스파고와 JP모건체이스의 실적 호조로 주춤했던 시장 불안감을 다시 불러일으켰다. 메릴린치는 17일(현지시간) 뉴욕 증시가 끝난 뒤 "2분기 중 97억달러의 부실 자산을 상각해 46억5000만달러(주당 4.97달러)의 순손실을 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메릴린치는 작년 3분기부터 4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최근 4분기 동안의 누적적자는 ...

    한국경제 | 2008.07.18 00:00 | 하영춘

  • 국제유가 사흘째 급락…130달러선 붕괴

    국제유가가 경제성장 둔화에 따른 수요감소 우려로 사흘째 급락세를 나타내면서 지난달 5일 이후 처음으로 배럴 당 130달러 선 아래로 내려갔다. 1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의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한때 배럴 당 129달러까지 곤두박질치는 급락세를 보인 끝에 전날 종가에 비해 5.31달러, 3.9% 떨어진 배럴 당 129.29달러에 거래를 끝냈다. WTI는 지난주 사상 최고치인 배럴 당 147.27달러까지 급등한 이후 무려 ...

    연합뉴스 | 2008.07.18 00:00

  • thumbnail
    백악관 부실장에 28세 고츠먼 임명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최근 사의를 표명한 조 해긴 비서실 부실장 후임으로 자신의 '수행비서' 출신으로 올해 28세인 블레이크 고츠먼을 임명했다고 백악관이 17일(현지시간) 밝혔다. 고츠먼 신임 백악관 부실장은 부시 대통령의 고위급 참모 가운데 최연소자다. 고츠먼은 1999년 부시 대통령이 대권 도전에 나선 때부터 도와왔으며 2001년부터 2006년까지 부시 대통령의 개인 보좌역 및 수행비서로 일하기도 했다. 부동산개발회사 사장의 아들인 고츠먼은 ...

    한국경제 | 2008.07.18 00:00 | 남궁덕

  • 유가 급락에 관련株 '희비'..운송↑, 하이브리드↓

    ... 전날보다 4.67% 떨어진 7150원을 기록하고 있고, 유아이에너지와 에임하이, 한국가스공사 등도 1% 후반대의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태양광 관련주는 대규모 수주 등 강한 실적 모멘텀으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의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 종가에 비해 5.31달러, 3.9% 떨어진 배럴 당 129.2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지난주 사상 최고치인 배럴 당 147.27달러까지 급등한 ...

    한국경제 | 2008.07.18 00:00 | bky

  • 국제유가 사흘째 급락… 고공행진 꺾였나

    ... 기본적으로 빡빡한 상황에서 국제유가가 완전히 하락세로 돌아섰는지를 예측하기는 힘들지만 지금은 공급 차질 소식도 유가를 상승세로 돌려 세우지 못할 정도로 시장 분위기는 바뀌고 있다. ◇ 유가 1개월여만에 130달러 밑으로 = 1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의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 종가에 비해 5.31달러, 3.9% 떨어진 배럴 당 129.29달러에 거래를 끝냈다. 지난주 사상 최고치인 배럴 당 147.27달러까지 급등한 이후 무려 18달러 ...

    연합뉴스 | 2008.07.18 00:00

  • [유럽증시] 유가급락으로 급등

    유럽증시가 유가 급락 소식에 급등했다. 17일(현지시간) 영국 FTSE100 지수는 5,286.30으로 전날보다 135.70포인트(2.63%) 상승했으며, 독일 DAX지수는 6,271.27로 115.90포인트(1.88%), 프랑스 CAC40 지수는 4,225.99로 113.54포인트(2.76%) 각각 올랐다. 국제유가가 경제성장 둔화에 따른 수요감소 우려로 사흘째 급락세를 나타내면서 지난달 5일 이후 처음으로 배럴 당 130달러 선 아래로 내려갔다는 ...

    연합뉴스 | 2008.07.18 00:00

  • 뉴욕증시, 유가 급락·금융주 강세.. 동반 상승

    17일(현지시간) 뉴욕 증시는 사흘째 하락한 국제유가와 예상보다 좋게 나온 JP모건체이스의 분기 실적 등을 바탕으로 동반 상승했습니다. 잠정 집계에 따르면 이날 뉴욕 증권거래소(NYSE)에서 블루칩 위주의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 종가에 비해 207.38포인트(1.85%) 상승한 11,446.66을 나타냈습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27.45포인트(1.20%) 오른 2,312.30을 기록했고,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

    한국경제TV | 2008.07.18 00:00

  • thumbnail
    국제유가 사흘새 15달러 급락…"버블 붕괴 시작" 낙관론 꿈틀

    뉴욕상품거래소(NYMEX)의 8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원유(WTI) 시세판에 17일(현지시간) 배럴당 129.29달러가 종가로 찍혔다. 세계경제를 '3차 오일쇼크'의 공포로 몰아넣은 국제유가가 6월5일 이후 한 달여 만에 배럴당 130달러 밑으로 내려온 것이다. 난공불락 같았던 강력한 지지선(130달러)이 힘없이 무너지는 모습이었다. 상품 중개업체인 MF글로벌의 원유 담당 애널리스트인 에드워드 마이어는 "치솟던 유가가 항복 선언을 한 날"이라고 ...

    한국경제 | 2008.07.18 00:00 | 유병연

  • [뉴욕증시] 유가급락-금융주 강세 영향 상승

    17일(현지시간) 뉴욕 증시는 국제유가의 급락세와 예상보다 좋게 나온 JP모건체이스의 분기실적 등을 바탕으로 상승세를 나타냈다. 잠정 집계에 따르면 이날 뉴욕 증권거래소(NYSE)에서 블루칩 위주의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 종가에 비해 207.38포인트(1.85%) 상승한 11,446.66을 나타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27.45포인트(1.20%) 오른 2,312.30을,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

    연합뉴스 | 2008.07.18 00:00

  • 유가 급락 … 우리경제 숨통 트나

    ... 때문이라는 점은 수출 주도의 우리 경제에 반갑지 만은 않다. 폭등세가 진정됐다고는 하나 국제유가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어서 물가 급등에 따른 경제 충격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 유가 사흘째 급락..안정세 접어들까 1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은 129.29달러로 마감해 최근 3일 동안 배럴당 15.89달러(11%) 급락했다. WTI의 3일간 하락폭은 원유 선물거래 이후 최대 규모였다. 또 우리나라 주도입 ...

    연합뉴스 | 2008.07.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