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7901-287910 / 374,7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연예인 등 상대 사기혐의 투자자문사 대표 구속

      서울 수서경찰서는 연예인 등에게 비상장 주식을 추천하면서 상장될 경우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유혹해 거액을 가로챈 증권투자자문회사 대표가 사기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유명 탤런트와 회사원 등에게 특정 주식을 사면 큰 수익을 얻을 수 있다고 꼬여 10억대 가까운 돈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증권투자자문사 대표 민모(38)씨를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유명 투자전문가로 알려진 민씨는 지난 5월 항공사 직원 변모(39.여)씨에게 "H사ㆍS사 ...

      연합뉴스 | 2011.08.16 00:00

    • 네프로아이티 "대표이사 횡령혐의로 고소당해"

      네프로아이티[950030]는 16일 조회공시 요구에 "대표이사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을 위반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수서경찰서에 접수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답했다. 회사 측은 "내부적으로 대표이사의 횡령, 사기는 확인된 바 없다. 소송대리인을 통해 법적 절차에 따라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TV | 2011.08.16 00:00

    • 北김정일 "평북道 자본주의 날라리판"…통제 강화

      ... 파견돼 간부들의 사상문제와 주민의 사회주의 일탈행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앙당과 공안기관은 특별팀을 구성해 주민의 휴대전화, TV, 라디오 사용과 숙박실태 등에 대한 검열에 들어갔다. 국경경비대나 공안요원들의 비리 혐의에 대해서도 별도 검열을 시행하고, '내부 간첩 색출'을 내걸고 특별조직을 신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탈북방지를 위해 평북 삭주 등에 CCTV를 설치했다. 양강도 혜산과 백두산, 자강도 만포지역 등 중국 접경지역에 설치된 철조망도 ...

      연합뉴스 | 2011.08.16 00:00

    • 승부조작 불똥 일본까지.."낯 부끄러워"

      ... 기소된 선수 중 1명이라는 것을 밝히고 같은 날 계약해지 했다고 발표했다. 기타큐슈에 따르면 김수연은 2011년 2월∼2012년 1월의 계약으로 입단했으나 이번 달 퇴단을 신청했다. 입단 전 소속했던 K리그의 클럽에서 승부조작의 혐의가 있었으나 본인은 '관여하지 않았다. 돈을 받은 사실도 없다'고 부인하고 있다. 기타큐슈에서의 공식전 출장은 없었다. 요코테 도시오(横手敏夫) 사장은 기자회견에서 "승부조작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믿는다. 향후 외국선수의 ...

      한국경제TV | 2011.08.16 00:00

    • "내연女에 조폭행세..돈뜯고 협박"

      부산 북부경찰서는 16일 조폭행세를 하며 내연관계인 여성에게 불륜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 금품을 뜯고 성폭행한 혐의(공갈 등)로 이모(46ㆍ무직)씨를 구속했다. 이씨는 지난 6월21일 오후 2시께 부산 북구 금곡동의 한 대형마트에서 내연녀인 박모(44)씨에게 자신과의 불륜사실을 가족에게 알리겠다고 협박, 50만원을 받아 챙기는 등 모두 14차례에 걸쳐 550만원을 빼앗고 3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조폭행세를 하며 박씨를 ...

      한국경제TV | 2011.08.16 00:00

    • "사고난 운전자 힘겹게 꺼내줬더니..."

      서울 송파경찰서는 훔친 번호판을 달고 무면허로 음주 운전하다 교통사고를 내고 도망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ㆍ도로교통법 등 위반)로 김모(36)씨를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액세서리 판매업자인 김씨는 지난 12일 오전 5시50분께 면허 취소 수치인 혈중 알코올농도 0.194% 상태에서 자신의 코란도 차량을 몰고 송파구 잠실동 올림픽대로를 주행하던 중 갓길에 세워져 있던 A(32)씨의 화물차량을 들이받은 뒤 출동하는 경찰차를 보고 300여m를 ...

      한국경제TV | 2011.08.16 00:00

    • 유력정치인 비서관, 협박사건 연루 조사중

      서울 강남경찰서는 탈세의혹을 둘러싼 협박 사건에 연루돼 수백만원을 받은 혐의로 현역의원인 여권 유력정치인의 비서관 A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지인 B씨가 사업가 C씨의 탈세 의혹을 들어 협박한 사건에 연루돼 합의를 종용하는 역할을 맡아 B씨가 C씨로부터 받은 1억원 가운데 수백만원을 챙겼다가 B씨에게 돌려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 같은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으며 사건 발생 이후 "의원님께 누가 ...

      연합뉴스 | 2011.08.16 00:00

    • 성추행 고대 의대생 징계수위 결정…공개 불가

      "가해학생 입장 들어야..당장은 밝힐 수 없어" 동기 여학생을 집단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는 고려대 의대생들에 대해 의대 측이 16일 징계 수위를 결정했다. 의대 측은 그러나 결정 내용에 대한 가해 학생의 입장을 마지막으로 듣는 절차가 남아 있어 당장은 징계 수위를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의대에 따르면 부학장과 학과장 등 교수들로 이뤄진 학생상벌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열어 가해 학생들에 대한 상벌위 차원의 징계 수위를 결정했다. ...

      연합뉴스 | 2011.08.16 00:00

    • "회사돈으로 주식투자한 간 큰 회사원"

      회사돈 62억원을 횡령해 주식투자한 간 큰 회사원이 검찰에 붙잡혔다. 울산지검 특수부는 16일 거액의 회사 자금을 개인용도로 쓴 혐의(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위반)로 울산의 금속업체 간부 A(44)씨를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또 공사대금을 부풀려 대출받은 혐의(횡령 등)로 플랜트업체 대표 B(52)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A씨는 2001년 12월부터 지난 2월까지 회사 자금 62억원 상당을 몰래 가져가 주식투자 등의 개인적인 용도로 횡령한 ...

      한국경제TV | 2011.08.16 00:00

    • 성진지오텍 前 회장, 100억 비자금 조성 의혹

      포스코의 계열사인 성진지오텍의 전 모 前 회장이 100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해 횡령한 혐의가 포착됐다. 울산지검 특수부는 16일 회사 자금을 개인적으로 쓴 혐의(횡령 등)로 울산의 플랜트업체인 성진지오텍 전 회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전 회장은 2007년부터 2009년 사이 자신이 소유주인 다른 업체의 공장부지 조성공사 대금을 올려 발주한 뒤 시공업체로부터 돌려받는 방법으로 99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했다. 이 가운데 81억원을 개인 채무 변제 등에 ...

      한국경제 | 2011.08.16 00:00 | jsy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