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5571-295580 / 377,2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임일택 넥스트리밍 대표 "원수 같던 퀄컴이 이젠 파트너"

      ... 있죠.그래도 요즘 시대에 영원한 적이 어디 있습니까. " 임일택 넥스트리밍 대표(46 · 사진)는 7일 "원수 같았던 퀄컴이 이제는 개발 파트너"라며 이같이 말했다. 임 대표는 2006년 퀄컴을 '끼워팔기'를 통해 경쟁을 제한했다는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한 장본인이다. 퀄컴으로 인해 부도 위기까지 몰렸던 그가 퀄컴과 협력하기로 한 것. 이런 변화는 공정위의 조사가 이어지던 중 퀄컴이 지난해 12월 '디지털 신호처리 프로그램(ADSP)'의 정보를 공개하기로 ...

      한국경제 | 2011.02.07 00:00 | 심은지

    • 퇴직 압박에 100억대 핵심기술 빼내 경쟁사行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이기석 부장검사)는 재직하던 대기업의 영업비밀 자료 등을 빼내 경쟁업체로 옮긴 혐의(영업비밀누설 등)로 김모(51)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CJ제일제당에서 부장으로 근무하던 김씨는 작년 4~7월 해외공장 생산현황 등 회사의 주요 영업비밀 자료와 바이오제품 생산 정보를 경쟁업체인 B산업에 넘기고서 곧바로 이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2008년 맡은 분야의 사업 성과가 미미해 퇴직 제의를 받게 ...

      연합뉴스 | 2011.02.07 00:00

    • 경찰 '민노 성남시의원 주민센터 행패' 본격 수사

      고소인 조사..모욕 혐의 '행적 맞추기' 주력 시의원이 주민센터 여직원에게 행패를 부린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분당경찰서는 7일 주민센터 여직원을 불러 고소인 조사를 벌이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이날 오후 2~3시께 판교주민센터 공공근로자 이모(23.여)씨를 불러 모욕 혐의와 관련해 민주노동당 이숙정(35.여) 성남시의원의 구체적인 혐의 내용을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를 위해 판교주민센터 측에 요청, 이 시의원이 행패를 부릴 ...

      연합뉴스 | 2011.02.07 00:00

    • 민노당 성남시위원회 "이숙정 의원 곧 사과할 것"

      ... 찍은 CCTV가 피해자 가족을 통해 언론에 공개되면서 파장이 커지자 이정희 민노당 대표와 민노당 성남시위원회가 사과했으며, 민노당 경기도당이 8일 당기위원회를 열어 이 의원의 소명을 듣고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또 이씨의 아버지가 모욕혐의로 지난달 31일 이 의원을 분당경찰서에 고소함에 따라 경찰이 7일부터 이씨와 이 의원을 불러 구체적인 혐의내용을 조사하기로 했다. (성남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hedgehog@yna.co.kr

      연합뉴스 | 2011.02.07 00:00

    • thumbnail
      불륜캐려 가족 개인정보 불법 취득한 그룹회장 맏며느리 누구?

      ... 수집하고 사이트에 접속한 한 중견그룹 회장의 맏며느리가 덜미를 잡혔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3부(부장검사 이기석)는 중견 H그룹 회장의 첫째 며느리인 L모씨(48)를 정보통신망 침해와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L씨는 그룹경영권 분쟁 과정에서 회장의 둘째 사위인 L씨와 둘째 아들 C씨로 인해 자신의 남편이 회장의 신임을 얻지 못한다고 생각해 둘째사위 L씨와 둘째 며느리 P씨 등의 불륜관계를 ...

      한국경제 | 2011.02.07 00:00 | mina76

    • thumbnail
      중견그룹 한국화이바, 가족간 경영권 분쟁

      ... 지장을 받는다고 생각한 문수씨의 부인 이명화씨는 최근 남편의 경쟁자인 계찬씨 등을 견제하기 위해 범죄까지 저질렀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3부(부장검사 이기석)는 이씨를 정보통신망 침해와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지난 1일 불구속 기소했다. 이씨는 조 회장의 둘째 사위인 이모씨와 둘째 계찬씨의 아내인 박모씨 각각의 불륜 관계를 캐내 조 회장에게 알려 신임을 얻지 못하게 하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심부름센터 직원에게 의뢰해 이씨와 박씨가 ...

      한국경제 | 2011.02.07 00:00 | 고기완

    • 檢, 삼호주얼리호 해적 수사팀 보강

      ... 보강수사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총괄지휘는 정점식 2차장 검사가 맡고, 해적의 배후규명 등 추가적인 수사요인이 발생하면 수사팀을 더 확대할 계획이다. 부산지검 관계자는 "최소한 해적 1명당 검사 1명을 배당해 석해균 선장 살인미수 혐의 등 핵심사안에 대한 진상규명을 해나갈 것"이라며 "구속수사 기한이 28일이기 때문에 그전에 기소, 유죄를 입증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youngkyu@yna.co.kr

      연합뉴스 | 2011.02.07 00:00

    • thumbnail
      만삭 의사부인 숨진 채 발견…의문투성이 죽음

      ... 없다고 반박했고, 법원은 '당사자의 방어권이 보장될 사안'이라며 일단 영장을 기각했다. 경찰은 시신을 발견한 날 A씨가 한동안 휴대전화를 받지 않았고 그의 몸 곳곳에 손톱에 긁힌 것으로 의심되는 자국이 발견된 점 등에 비춰볼 때 혐의를 입증할 근거가 충분하다며 곧 영장을 재신청할 예정이다. A씨 측은 당시 전문의 자격시험에 대비한 공부를 하느라 휴대전화를 쓰기 어려웠고 몸에 긁힌 자국은 자신이 직접 낸 것이라며 결백을 호소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11.02.07 00:00

    • thumbnail
      그룹 회장 맏며느리, 경영권 분쟁 가족 불륜 캐려다가…

      ... 비밀번호 등을 무단으로 수집하고 사이트에 접속했다가 덜미를 잡혔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3부(부장검사 이기석)는 중견 H그룹 회장의 첫째 며느리인 L모씨(48)를 정보통신망 침해와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L씨는 그룹경영권 분쟁 과정에서 회장의 둘째 사위인 L씨와 둘째 아들 C씨로 인해 자신의 남편이 회장의 신임을 얻지 못한다고 생각해 둘째 사위 L씨와 둘째 며느리 P씨 등의 불륜관계를 ...

      한국경제 | 2011.02.07 00:00 | angeleve

    • '분실' 탄환 1발, 실체 규명 급부상

      ... 일부에서는 '분실했다고 한 탄환도 우리 해군의 유탄 아니냐'는 추측까지 나오고 있다. 경우에 따라선 석 선장에게 치명상을 입힌 탄환이 누가 쏜 탄환이냐는 문제가 불거질 수도 있고 '잃어버린' 탄환의 실체에 따라 아라이의 선장 총격 혐의 입증에도 변화가 있을 수 있다. 이날로 해경의 1차 수사가 마무리됨에 따라 8일부터 수사를 맡게 된 부산지검이 분실됐다는 탄환의 정체와 정확한 분실 경위를 가려야 하는 숙제를 안게 됐다.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os...

      연합뉴스 | 2011.02.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