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5601-295610 / 371,9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외국여성 불법입국시켜 성매매 알선

      서울지방경찰청은 9일 위장결혼을 통해 베트남 여성의 불법입국을 알선하고 이들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공전자기록불실기재 등)로 위장결혼 알선업자 곽모(51)씨와 성매매업주 김모(4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곽씨는 2008년 3월부터 올해 5월까지 베트남 현지 한국 대사관에 허위로 작성한 혼인서류를 제출하는 수법으로 베트남 여성 26명을 불법 입국시키고서 이들에게서 수수료 명목으로 1인당 1천400만원씩 총 3억6천400만원을 ...

      연합뉴스 | 2010.07.09 00:00

    • 강원교육청, 성추행 中교장 '직위해제'…징계절차

      강원도교육청은 남자중학생들을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풀러난 춘천 모중학교 교장 A씨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A씨가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의 운동부 학생 3명의 신체 특정부위 등을 수차례 만진 혐의로 구속됐다 합의로 석방되는 등 사회적 파문을 일으킴에 따라 지난 8일자로 직위해제하고 내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물의를 빚은 A씨가 최근 사표를 제출했으나 징계 절차에 들어감에 따라 ...

      연합뉴스 | 2010.07.09 00:00

    • 수익률 마이너스 12%…체면 구긴 '헤지펀드의 전설'

      ... 200만달러의 자본금으로 베어스턴스에서 독립,자체 헤지펀드 회사를 세웠다. 이후 2008년 서브프라임 사태를 계기로 200억달러가 넘는 수익을 거두며 일약 헤지펀드 업계의 대스타가 됐다. 그러나 '대박신화' 뒤에 폴슨과 골드만삭스 간 개운치 않은 '뒷거래'가 있었다는 의혹이 최근 제기됐고,미 증권거래위원회(SEC)가 골드만삭스를 사기혐의로 제소할 때 핵심 배후로 거론하면서 여론의 강한 비난도 받았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7.09 00:00 | 김동욱

    • 대구 초등생 성추행 혐의 美교사 본국행

      대구 초등학생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미국인 교사가 일본을 경유, 본국인 미국으로 간 것으로 확인됐다. 8일 대구지방경찰청 성폭력특별수사대에 따르면 원어민 교사 M(55)씨는 지난 7일 오전 10시 29분 김해공항을 통해 일본 나리타 공항으로 출국한 데 이어 같은 날 오후 4시 2분께 미국 미니애폴리스행 비행기를 탄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경찰은 미국 도착 후 M씨의 행선지에 대해서는 확인하지 못했다. 경찰은 M씨의 출생지가 일리노이주인 ...

      연합뉴스 | 2010.07.08 00:00

    • [특징주]아인스, 전 경영진 횡령 혐의 기소에 下

      아인스(옛 베스텍)가 전 경영진이 회사자금 87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처분됐다는 소식에 하한가로 직행했다. 8일 오전 9시9분 현재 아인스는 전날보다 75원(14.71%) 떨어진 435원에 거래되고 있다. 아인스는 전날 송민규 아인스 전 감사의 자금사용내역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으며 수사 결과 송민규 전 감사가 회사자금 87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처분됐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정인지 기자 inj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7.08 00:00 | mycage

    • 증시, 美 훈풍에 장중 1700 비상…불안감 털어내나

      ... KT&G, 대한생명 등 보험 및 내수일부종목들은 약보합세를 나타냈다. 웅진에너지, 신성홀딩스 등 태양광관련주들이 이날도 급등했고 OCI도 오름세를 보였다. 유니드는 저평가 분석에 52주 신고가를 기록했다. 아인스는 전 경영진이 횡령혐의로 기소됐다는 소식에 하한가로 떨어졌다. 전날 최대주주의 경영권 양도를 알렸던 유니켐도 하한가로 가라앉았다. 상한가 종목은 9개, 상승종목은 516개였다. 하한가 2개, 하락종목은 261개였으며 95개 종목은 보합을 기록했다. 코스닥 ...

      한국경제 | 2010.07.08 00:00 | cheol

    • '불륜폭로' 협박, 감금폭행 돈뜯은 3명 검거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불륜 관계를 폭로한다고 협박해 금품을 빼앗고 감금ㆍ폭행한 혐의(공갈)로 김모(29.여)씨 등 무속인 2명과 이모(31.수영코치)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김씨 등은 지난 6월28일 오전 김해시의 한 건물에서 이씨의 내연녀 한모(39)씨에게 '굿을 하지 않으면 불륜관계를 폭로하겠다. '라고 협박해 현금 1천650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지난 7월6일에도 한씨를 창원시 진해구의 한 법당으로 ...

      연합뉴스 | 2010.07.08 00:00

    • 16년 억울한 복역 `납북어부' 간첩누명 벗어

      법원 "국가가 범한 과오에 용서 구해" 조업중 북한에 납치됐다가 수사기관의 조작으로 간첩으로 몰려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어부가 26년 만에 누명을 벗었다. 서울고법 형사10부(이강원 부장판사)는 8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16년을 복역한 정영씨가 청구한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안씨가 했던 자백은 수사기관의 불법 구금 상태에서 각종 고문과 가혹행위 아래 이뤄진 것으로 혐의를 인정할 증거능력이 없어 ...

      연합뉴스 | 2010.07.08 00:00

    • `전향' 北여간첩 공소보류…새삶 기회 부여

      전향 의사를 밝힌 북한 여간첩을 검찰이 당장 기소하지 않고 우리 사회에 정착할 기회를 줬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진한 부장검사)는 8일 인터넷 채팅을 통해 공기업 간부, 여행사 직원 등으로부터 기밀 정보를 빼낸 혐의로 구속된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소속 공작원 김모(36.여)씨를 공소보류했다. 공소보류란 국가보안법 제20조에 규정된 처분으로, 검사가 이 법을 위반한 피의자의 개인적 환경과 범행 동기 및 결과, 범행 후 정황 등을 두루 참작해 범죄 ...

      연합뉴스 | 2010.07.08 00:00

    • 상반기 주가조작 적발 82% 급증

      코스닥시장 표적…펀드매니저도 가세 올해 상반기 시세조종(주가조작)을 한 혐의로 금융감독당국에 적발된 사건이 지난해에 비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반기 불공정거래사건 처리건수는 모두 92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90건에 비해 2.2%(2건)가 늘었다고 8일 밝혔다. 이들 사건 가운데 주가조작은 3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7건에 비해 82.4%이나 늘면서 대표적인 불공정거래 유형으로 떠올랐다. 특히 코스닥시장은 주가조작 ...

      연합뉴스 | 2010.07.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