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5621-295630 / 372,6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나일론 환자' 택시기사 나이트클럽서 놀다 덜미

      제주동부경찰서는 4일 가벼운 접촉사고에도 병원에 입원해 보험사로 부터 보험금을 챙긴 혐의(사기)로 택시기사 이모(3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5월 4일 오후 11시40분께 제주시 삼도동 도로에서 급정거하면서 뒤따라오던 김모(54)씨의 소나타 택시와 부딪힌 뒤 부상이 크지 않은데도 목과 허리 등이 심하게 아프다며 열흘간 입원해 보험금 240만원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씨는 사고 직후부터 다음날인 5일 오전 ...

      연합뉴스 | 2010.08.04 00:00

    • 방글라데시 "임금 올려라" 5일째 과격시위

      ... 점거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는 염색약을 탄 물대포와 곤봉으로 무장한 경찰과 시내 곳곳에서 충돌했으며,이로 인해 인근 테즈가온 공업지구 내 공장 세 곳이 문을 닫았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 과정에서 자동차 다섯 대와 섬유공장 일부가 파괴됐다. 경찰은 "닷새 동안의 시위로 100여명이 부상을 입었다"며 "3000~4000명의 노동자를 공장 건물 파괴와 방화 등의 혐의로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8.04 00:00 | 이관우

    • [사설] 코스닥 우회상장 규제 강화는 바람직

      ... · 중견기업에 자금조달을 지원한다는 본연의 취지가 크게 퇴색하고 있는 상황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에 적발된 전체 상장사의 주가조작 건수는 31건으로 이중 71%가 코스닥기업이었다. 여기에다 공금횡령 · 배임 등의 혐의로 한국거래소가 회사 측에 사실 여부를 문의한 조회공시에서도 코스닥기업은 상반기 78건으로 전년 동기보다 28%나 늘었다. 코스닥시장에서 불량기업을 정리하는 것이 시급한 이유다. 따라서 한국거래소는 우선 우회상장제도부터 획기적으로 ...

      한국경제 | 2010.08.04 00:00 | 문희수

    • 中 성공신화 형제의 몰락

      ... 황광위(黃光裕) 전 궈메이(國美)그룹 회장이 한때 중국 의 신화적 거부였다 한순간에 경제범죄자로 전락한 데 이어 그의 친형인 황쥔친(黃俊欽)도 쇠고랑을 차게 됐다. 황쥔친은 내부자거래와 계약 및 은행 사기, 비자위조 등의 혐의로 베이징(北京)시 인민검찰원 제2분국에 의해 정식 기소됐다고 현지매체들이 4일 보도했다. 그는 자신이 최대주주로 있던 관리종목인 진타이(金泰)의 주가조작에 가담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이 회사는 2007년 7월9일부터 그해 8월30일까지 ...

      연합뉴스 | 2010.08.04 00:00

    • 교장 `대량 퇴출' 현실로…교육계 술렁

      ... 결정된 당사자들은 징계위 결정에 승복하지 않고 대부분 별도의 소청심사나 법적인 소송을 준비하고 있어 후유증이 클 것으로 보인다. 2008년 모 중학교 교장한테서 `K중 교장으로 갈 수 있도록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중징계가 요구된 임모(여) 교장은 이미 헌법소원까지 낸 것으로 전해졌다. 시교육청은 이에 따라 임 교장에 대한 징계의결을 연기한 상태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파면 또는 해임된 교장 중에는 억울하다며 소청심사나 행정소송 등을 ...

      연합뉴스 | 2010.08.04 00:00

    • thumbnail
      “세명의 여자와 한 침대에…”베를루스코니 이탈리아 총리 또 섹스스캔들 휘말려

      ... 최근 오랜 정치 동반자였던 잔 프랑코 피니 하원의장이 30여명의 의원을 이끌고 결별을 선언,집권당의 과반의석이 붕괴된 상황에서 악재가 겹친 것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3일 “마리아 테레사 데 니콜로(38)라는 콜걸이 부패혐의 조사에 나선 이탈리아 사법당국과의 인터뷰에서 베를루스코니 총리가 지난해 관저에서 콜걸 세명과 함께 밤을 보낸뒤 고가의 선물을 콜걸들에게 줬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데 니콜로는 지난해 여름 로마 총리관저에서 열린 파티에 ...

      한국경제 | 2010.08.04 00:00 | show

    • 인천경찰, 지적장애인 성폭행 혐의 50대 영장

      인천 부평경찰서는 지적 장애인을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김모(5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일 오후 8시30분께 인천시 부평구 산곡동 A(44.여)씨의 집 앞을 지나다 집 밖에 서 있는 A씨를 A씨 집안으로 유인해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의 범행은 당시 A씨의 언니가 지적장애인인 동생에게 문단속 주의를 당부하러 들렀다가 현장을 목격, 들통이 ...

      연합뉴스 | 2010.08.03 00:00

    • 여수시장 지지자 2명 '유권자에 금품' 혐의 구속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3일 6.2 지방선거 과정에서 유권자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김모(60)씨 등 2명을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충석 여수시장 지지자들인 이들은 지난 5월 선거운동 활동비 명목으로 10여명에게 모두 1천800만원가량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씨 등과 김 시장의 연관성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순천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sangwon700@yna.co.kr

      연합뉴스 | 2010.08.03 00:00

    • 성추행 전과 학교 경비원이 초등생 성추행

      ...산시교육청.학교 인력관리 '구멍' 울산의 한 초등학교에서 용역경비원이 여학생을 유인하고 성추행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특히 이 경비원은 지난 2004년 5월 울산의 다른 초등학교에서 같은 방법으로 1학년 학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전과자로 드러나 울산시교육청과 학교 당국의 인력관리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울산지방경찰청 성폭력특별수사대는 초등학교 6학년 A(12)양을 유인해 몸을 더듬은 혐의(성폭력범죄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

      연합뉴스 | 2010.08.03 00:00

    • 국토부, 부적격 건설사 4천600곳 적발

      ... 보완 못하면 '퇴출' 페이퍼컴퍼니(명목상 회사) 등 등록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부적격 건설업체 4천600여개사가 적발됐다. 국토해양부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5월까지 총 5만6천430개 건설회사를 대상으로 등록기준 미달 혐의업체 대한 실태조사를 한 결과 4천622개(8.2%)의 부적격 건설사를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첫 실태조사에서 적발된 부적격 업체(8천90개사)에 비해서는 42.9% 감소한 것이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 가운데 종합건설업체는 ...

      연합뉴스 | 2010.08.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