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5651-295660 / 372,4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결혼반대' 애인母 살해범 "살면서 갚겠습니다"

      ... 현장을 빠져나갔다. 박씨는 23일 오후 4시께 흉기와 수갑 3점을 준비한 채 여자친구 집을 찾아 송씨를 살해하고 약 10시간 동안 인질극을 벌였으나 김씨의 설득으로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은 26일 밤 박씨를 살인 및 특수감금 혐의로 구속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kind3@yna.co.kr 관련기사 1 듣기만 해도 살빠진다? 다이어트 앱 출시 관련기사 2 바닷가 태닝, 건강한 '구리빛 피부' 만들자 관련기사 3 10대 얼짱 ...

      연합뉴스 | 2010.07.27 00:00

    • [특징주]에듀패스, 대표이사 횡령 '고소'에 하한가

      에듀패스가 전·현직 대표이사 등의 배임 및 횡령혐의에 관해 고소 접수 사실을 확인했다는 소식에 하한가를 기록 중입니다. 오전 9시 16분 현재 에듀패스 주가는 전일 대비 175원(14.89%) 하락한 1000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에듀패스는 조회공시 답변으로 "전·현 대표이사 등의 횡령 및 배임혐의에 관해 고소인(아이씨티소프트)으로부터 고소 접수된 사실은 확인했다"고 밝히고 "관계기관으로부터의 정식 통보 및 출석요청 등은 받은 바 없으며, 내부적으로 ...

      한국경제TV | 2010.07.27 00:00

    • 선관위, `연예인 불법동원 제보' 조사

      ... K씨와의 친분으로 유세현장에 한차례 온 적은 있으나 실제 마이크를 잡거나 유세한 적은 없다"면서 "금품을 줬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조해진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법을 지키는데 모범을 보여야 할 정당이 금품선거 혐의로 고발됐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고발 내용이 사실이라면 민주당은 사과하고 면밀히 조사해 즉각 조치를 취해야 할 것"고 말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중앙당에서는 전혀 모르는 일"이라며 "사실이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10.07.27 00:00

    • 에듀패스 "횡령, 배임 고소 접수 사실 확인"

      에듀패스가 전현직 대표이사 횡령 및 배임혐의에 따른 피소설에 대한 조회공시 답변을 통해 "고소인(아이씨티소프트)으로부터 고소 접수된 사실은 확인 하였으나,당사는 관계기관으로부터의 정식 통보 및 출석요청등은 받은 바 없으며 내부적으로 횡령 및 배임사실을 확인한 바 없다"고 공시했다. 유주안기자 jayou@wowtv.co.kr

      한국경제TV | 2010.07.27 00:00

    • "음주측정, 경련과 무관" 측정거부자 벌금 300만원

      틀니를 끼지 않아 안면근육 경련이 일었다면서 음주측정은 거부한 운전자에게 벌금 300만원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항소2부(김연하 부장판사)는 27일 음주측정 거부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불구속 기소된 유모(66)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의 행위는 음주측정 불응죄에 해당하고 설령 그 후 피고인이 채혈의 방법으로 음주측정을 하도록 요구한 사실이 있더라도 이미 성립한 음주측정불응죄에 ...

      연합뉴스 | 2010.07.27 00:00

    • DNA법 시행 첫날 살인범 등 38명 유전자 확보

      ... 금천구 독산동에 마련된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유전자감식센터에 보관된다. 이렇게 보관된 DNA는 해당 피의자가 사망했을 때 경찰이 직권으로 폐기할 수 있으며 가족의 요청이 있을 때도 없앨 수 있다. 경찰은 법 시행 이틀째인 이날 현재 구속된 피의자 53명의 DNA를 채취할 계획이며 40대 여자 약사를 납치하고서 살해한 혐의를 받는 신모(28)씨와 이모(28)씨 등이 채취 대상이라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min76@yna.co.kr

      연합뉴스 | 2010.07.27 00:00

    • 용산 아스테리움 재개발 '검은 비리'

      ... 재개발 사업으로 관심을 모아온 서울 용산 '센트레빌 아스테리움' 건설이 검은 비리의 온상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서울 용산구 동자동 도시환경정비사업과 관련한 각종 용역 계약을 체결하면서 총 16억2500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조합장 김모(68)씨와 조합감사 이모(64)씨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씨 등에게 뇌물을 주고 사업권을 따낸 혐의로 철거업체 대표 김모(45)씨와 브로커 정모(61)씨를 구속기소하고, 계약 체결 대가로 뇌물을 건넨 혐의로 ...

      한국경제TV | 2010.07.27 00:00

    • 경기교육감 무죄…김상곤 교육혁신 '탄력

      김상곤 경기도교육감이 27일 시국선언 교사 징계유보에 대한 직무유기 혐의와 관련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아 직무를 유지함에 따라 그가 야심차게 추진해온 혁신교육정책이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특히 이번 사건의 단초가 된 시국선언 전교조 교사 15명에 대한 징계도 이번 무죄 판결로 상급심 판단이 나올 때까지 미뤄지게 됐다. 또 정당가입 교사에 대한 김 교육감의 경징계 결정에 대해서도 중징계를 요구해온 교과부의 대응에 제동이 걸릴 공산이 커졌다. ...

      연합뉴스 | 2010.07.27 00:00

    • 세이셸 법원, 소말리아 해적 11명에 징역형

      ... 소말리아 해적 처벌을 위한 특별법정을 설치한 뒤 실제 해적들을 재판에 회부해 단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 해적은 지난해 12월 세이셸 해안경비대 소속 경비정 `토파즈'호를 납치하려다 경비대원들에게 체포됐다. 이들 중 8명은 토파즈호 납치에 직접 참여한 혐의로, 나머지 3명은 해적들을 도운 혐의로 각각 기소됐다. 세이셸에는 또 다른 해적 용의자 29명이 수감돼 있다. (요하네버그연합뉴스) 권정상 특파원 jusang@yna.co.kr

      연합뉴스 | 2010.07.27 00:00

    • 中체리車 "GM 기술유출 사건과 무관"

      ... 밝혔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미 연방수사국(FBI)은 지난 2000년 GM에 입사한 뒤 하이브리드차 관련부서에서 일하면서 수천건의 관련문서를 복사해 2005년 퇴사, 이를 남편인 위 친(49)과 함께 체리자동차에 팔아넘기려 한 혐의로 중국계 미국인인 산산 두(51)를 체포, 기소했다. FBI 측은 이 부부가 '밀레니엄 테크놀로지 인터내셔널'이라는 회사를 설립했고, 남편인 위 친이 주변사람들에게 체리자동차에 하리브리드 기술을 제공하는 거래를 성사시켰다고 말하고 ...

      연합뉴스 | 2010.07.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