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3401-303410 / 374,1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무서운 10대들" 보험사기에 53명 가담

      ... 영장, 47명 입건 보험에 가입한 차량이나 오토바이를 몰고 다니며 고의로 사고를 내고서 3억원대 보험금을 타낸 10대 청소년 53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일부러 사고를 내고 병원에 입원해 보험금을 챙긴 혐의(사기)로 최모(19)군 등 5명을 구속하고 이모(18)군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들과 공모한 김모(19)군 등 47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군 등은 지난해 9월27일 오후 10시께 서울 아현동의 ...

      연합뉴스 | 2009.07.31 00:00

    • 상습도박 고교 교장 영장기각

      대전지방법원 홍성지원 장준아 판사는 31일 상습적으로 도박한 혐의(상습도박) 등으로 보령시내 A고교 교장 이모(61)씨에 대해 청구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장 판사는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없다"며 기각사유를 밝혔다. 이씨는 2006년 10월부터 최근까지 교재 납품 등의 거래 관계가 있는 서점주인 조모(44)씨의 사무실에서 동료 교사 10명 등과 점당 1천원을 걸고 모두 10차례에 걸쳐 속칭 '고스톱'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

      연합뉴스 | 2009.07.31 00:00

    • 고교 교사 보충수업비 3천만원 가로채

      서울 중랑경찰서는 외부 강사를 초빙해 보충수업을 하겠다고 속여 학부모들한테서 수업료 3천여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상습사기)로 고교 교사 박모(45) 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서울의 한 고등학교의 기간제 교사로 일하면서 "방과 후 수업에 외부 강사를 초빙해 특강을 하기로 했다"라고 학부모 50여명에게 알려 보충수업료 명목으로 3천여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박씨는 학부모들이 자식들의 ...

      연합뉴스 | 2009.07.31 00:00

    • 美, 北혁신무역 금융제재 추가대상 지정

      ... 제재하는 임무를 계속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달 30일 북한무역회사인 남촌강(NCG)에 대해 우라늄 농축 장비구매에 관여했다며 미국내 자산동결 조치와 함께 미국 기업과 개인들과의 거래를 금지했다. 재무부도 같은 날 이와는 별도로 북한 미사일 프로그램을 지원한 혐의로 이란의 남부 키시섬에 있는 '홍콩일렉트로닉스'에 대한 금융제재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김재홍 특파원 jaehong@yna.co.kr

      연합뉴스 | 2009.07.31 00:00

    • 행위자ㆍ법인 동시처벌 양벌규정 `위헌'

      ... 묻지 않고 형벌을 부과함으로써 책임이 없으면 형벌이 없다고 하는 `책임주의 원칙'에 반한다"고 밝혔다. 김모씨는 2007년 8월 해당 병원에서 근무하며 의료인이 아닌데도 초등학생 19명을 상대로 구강검진을 하는 등 의료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병원 역시 양벌규정에 따라 함께 기소돼 1심에서 벌금형을 받게되자 해당 법률 조항에 대해 위헌법률심판 제청 신청을 했고 법원에서 이를 받아들였다. 의료법 제32조는 법인 또는 개인의 대리인ㆍ사용인ㆍ종업원이 위반행위를 ...

      연합뉴스 | 2009.07.30 00:00

    • 현대차 핵심기술 유출 현직 연구원 구속

      ... 특수2부(부장검사 박정식)는 30일 자동차 엔진 관련 기술을 돈을 받고 유출한 현대자동차 선임연구원 천모씨와 기술을 넘겨받은 경기도 과천 소재 자동차 조정(튜닝)업체 사장 손모씨에 대해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 등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천씨는 2007년 7월부터 올해 2월까지 10종의 현대자동차 엔진전자제어기술의 자료가 든 파일을 평소 알고 지내던 손씨에게 이메일 등으로 수차례 빼주고 50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

      한국경제 | 2009.07.30 00:00 | 임도원

    • 분양가 승인 로비 '토호세력' 6명 구속

      ... 도와주는 대가로 수십억원의 금품을 받은 국회의원과 체육단체장, 공사업체로부터 수천만원의 뇌물을 받은 도시개발조합장이 검찰에 적발됐다. 수원지검 특수부(김경태 부장검사)는 아파트 시행업자로부터 분양가 승인 청탁 대가로 돈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용인시 씨름협회장 이모(56)씨와 볼링협회장 송모(47.H산업개발 대표)씨 등 2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30일 밝혔다. 검찰은 또 폐기물처리업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뇌물, 배임수재)로 용인 ...

      연합뉴스 | 2009.07.30 00:00

    • 南선박 NLL월선…남북관계 변수되나

      ... 우리 측 선원 및 선박을 돌려보낼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아직 정확히 규명되지는 않았지만 선박이 NLL을 넘게 된 사유가 GPS 미사용 또는 고장인 것으로 추정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선원들의 실수에 의한 우발적 월선 이외의 혐의를 덧씌울 사안이 아닌 것으로 정부 안팎에서는 보고 있다. 통일부가 이날 선박이 NLL을 넘었다는 점을 깨끗하게 인정하고 북측에 조기송환을 촉구한 데는 선원의 실수 외에 다른 해석의 여지가 별로 없는 사건인 만큼 북측도 인도주의적 ...

      연합뉴스 | 2009.07.30 00:00

    • 檢, 히로뽕 밀수범 중국서 강제송환

      "한국인 마약종사자 선양에 300명 추정"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마약ㆍ조직범죄수사부(이두식 부장검사)는 중국 선양에서 한국으로 히로뽕 808g을 밀수한 최모(48)씨를 강제송환해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30일 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는 작년 9월18일 중국으로 건너가 보따리 무역상을 시켜 다음달 6일과 11월3일 각각 히로뽕 235g, 573g을 인천항으로 들여온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최씨가 중국 내 조선족에게서 히로뽕을 ...

      연합뉴스 | 2009.07.30 00:00

    • 낙찰계 '한마음회' 계주도 2년 실형 선고

      [한경닷컴]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문성관 판사는 30일 9억여원의 곗돈을 떼어먹은 혐의(사기)로 구속기소된 낙찰계 '한마음회'의 계주 이모씨(56·여)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해 금액이 9억원에 달하는데 아직 피해자들과 합의하지 못했고 이들이 처벌을 강하게 바라고 있어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재판부는 그러나 “받은 돈을 사적인 곳에 쓴 것으로는 보이지는 않고 무리하게 낙찰계좌를 운영하면서 계원들의 중도 이탈 등으로 ...

      한국경제 | 2009.07.30 00:00 | 정태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