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3411-303420 / 377,2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형제 첫 헌법소원에서 2차 합헌결정까지

      ... 강도 살인죄로 사형이 확정된 서모 씨가 집행을 기다리던 중 형법 338조(강도살인, 치사)와 행정법 57조(사형의 집행) 1항이 생명권을 침해한다며 헌법소원을 제기(89헌마36)해 처음 헌재 심판대에 올랐다. 다음해에는 강도살인 혐의로 사형이 확정된 손모 씨가 형법 338조에 대해 역시 헌법소원(90헌바13)을 냈다. 헌재는 서씨의 헌법소원은 제소기간을 지났다는 이유로, 손씨의 사건은 도중에 당사자의 사형이 집행됐고 심판 절차를 이어받을 유족이 없어 제도 ...

      연합뉴스 | 2010.02.25 00:00

    • 대법, '알선수재' 이주성 前 국세청장 징역 2년 6월 원심 확정

      대법원 1부(주심 김영란 대법관)는 25일 프라임그룹 백종헌 회장에게 청탁 대가로 20억원 상당의 아파트 등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알선수재)로 기소된 이주성 전 국세청장에게 징역 2년6월에 추징금 96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 전 청장은 프라임그룹이 대우건설 인수를 시도하던 2005년 11월께 국세청장으로 재직하면서 백 회장에게서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등에 힘써달라는 청탁과 함께 시가 20억원가량의 아파트를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유죄를 ...

      한국경제 | 2010.02.25 00:00 | 김상철

    • thumbnail
      울먹인 도요다 사장 "나도 도요타도 완벽하지 않다"

      ... '코롤라' 차량을 운전하다 사고를 당해 전신마비로 두 다리를 잃은 한국계 최혜연씨의 사례가 거론돼 주목됐다. 그는 회사측의 차량 결함이라며 도요타를 상대로 13년째 법정소송 중이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덴소,야자키,토카이 리카 등 도요타에 부품을 공급하는 업체 3곳을 반독점법 위반 혐의로 압수수색했다고 이날 밝혔다. 덴소는 최근 문제가 된 가속페달 등의 부품을 도요타에 공급하고 있다. 워싱턴=김홍열 특파원 come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2.25 00:00 | 김홍열

    • 경찰 이번엔 오락실서 집단수뢰…단속무마 대가

      ... 오락실의 불법 영업사실을 신고한 시민의 인적사항을 업주한테 알려줘 보복 폭행 사건이 발생한 사실도 드러나 고양이한테 생선을 맡긴 꼴이 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5일 불법오락실 업주한테 매수돼 단속정보를 알려준 혐의(수뢰후부정처사 등)로 강남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A(44) 경사와 B(39) 경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같은 지구대 소속 C(39) 경사와 D(39) 경장도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며 수뢰액수가 상대적으로 ...

      연합뉴스 | 2010.02.25 00:00

    • thumbnail
      中신부, 강요된 결혼에 첫날밤 신랑 독살

      중국에서 부모의 강요에 의해 원치 않는 결혼을 한 신부가 신혼 첫날밤 신랑을 독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허난(河南)성 단청(鄲城)현에서 22살 쑨(孫)모씨가 남편 류(劉)모씨를 살해한 혐의로 공안당국에 체포됐다고 대하보(大河報)가 25일 보도했다. 쑨씨는 지난 10일 결혼식을 올린 직후 류씨에게 쥐약 성분이 함유된 '독 사탕'을 먹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쑨씨는 애초부터 지력이 떨어지는 류씨와 결혼할 생각이 없었다. 게다가 류씨가 나이를 ...

      연합뉴스 | 2010.02.25 00:00

    • 伊정가, 이번엔 마피아 돈세탁 파문

      이탈리아 정가가 지난주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총리의 최측근 지아니 레타가 연루된 뇌물 사건으로 홍역을 치른 데 이어 이번 주에는 한 상원의원에 대해 마피아 돈을 세탁한 혐의로 체포 영장이 발급돼 또 한번 진통을 겪고 있다. 이탈리아 주요 언론매체들은 최근 베를루스코니 총리의 오른팔인 지아니 레타의 뇌물 비리 사건을 연일 대서특필하느라 지면이 모자랄 판이다. 그런 와중에 이번에는 이탈리아 굴지의 통신사 패스트웹의 설립자이며 현재 12억 달러의 재산을 ...

      연합뉴스 | 2010.02.25 00:00

    • '알선수재' 이주성 전 국세청장 징역형 확정

      대법원 1부(주심 김영란 대법관)는 25일 프라임그룹 백종헌 회장에게서 청탁 대가로 20억원 상당의 아파트 등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알선수재)로 기소된 이주성 전 국세청장에게 징역 2년6월에 추징금 96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 전 청장은 프라임그룹이 대우건설 인수를 시도하던 2005년 11월께 국세청장으로 재직하면서 백 회장에게서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등에 힘써달라는 청탁과 함께 시가 20억원 가량의 아파트를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

      연합뉴스 | 2010.02.25 00:00

    • 장학사ㆍ창호 비리 '꼭지점' 수사 탄력

      ... 직원 등에게서 돈을 상납받아 공 전 교육감이 선거관리위원회에 반환해야 할 선거비용 등 자금을 마련하려 했다는 의혹이 난무했다. 공 전 교육감은 교육감 당선 후 기탁금과 선거비용 28억8천여만원을 돌려받았으나 재산 허위 신고 등 혐의로 작년 1월 기소된 뒤 10월 대법원에서 150만원 벌금형이 확정돼 직위를 상실함에 따라 이 돈을 돌려줘야 할 처지에 놓였다. 그는 작년 12월 '선거비용 반환 요구가 부당하다'며 행정 소송을 제기했다. 서부지검은 그동안 창호업체로부터 ...

      연합뉴스 | 2010.02.25 00:00

    • thumbnail
      나체 사진 인터넷에 게재된 여교사 자살

      ... 돌아올 것을 권유했지만, 그렇게 하면 죄를 인정하고 도망치는 꼴이 된다며 거절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엠마와 같은 학교에 근무중인 한 남성이 엠마의 사진을 발견했으며, 평소 엠마와 사이가 좋지 않았던 그 남성이 엠마를 매춘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의 전 남자친구는 페이스북에 사진을 게재한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사건 담당 조사관은 사진 게재 여부와 상관없이 엠마의 사인과 전 남자친구와는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뉴스팀 백가혜 ...

      한국경제 | 2010.02.25 00:00 | lita

    • '박연차 돈 수수' 이정욱 징역1년 확정

      대법원 2부(주심 김지형 대법관)는 25일 국회의원 후보 시절 노건평씨가 모은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기소된 이정욱 전 해양수산개발원장에게 징역 1년과 추징금 7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씨는 2005년 김해(갑)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열린우리당 후보로 출마하면서 노씨가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과 지역 기업인들에게서 끌어모은 불법 정치자금 7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1심은 유죄를 인정해 징역 2년과 추징금 ...

      연합뉴스 | 2010.02.25 00:00